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리뷰] 김씨표류기 (Castaway on the Moon, 2009)

[Movie/Review]
김씨표류기
"천하장사 마돈나" 이해준 감독의 신작 "김씨표류기"는 오늘날의 이 사회를 살아가는 이들을 위한 한 편의 우화입니다. 1000만이 넘는 인구가 사는 서울에서 무인도라니, 너무도 우화적 공간임에 틀림이 없어 보입니다.

영화는 결국 이 시대의 소통과 고립, 외로움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남자 김씨(정재영 분)는 신용불량자로 자살을 결심하고 한강에 뛰어들지만 밤섬에 고립(!)되고 맙니다. 구조를 요청하려고 119, 전 여자친구에게 마지막 남은 배터리에 안절부절 하며 전화를 걸어보지만 그 누구도 그에게 도움의 손길을 건네주지 않습니다. 자신의 '두 쪽'을 적나라하게 흔들어내며 밤을 환하게 비추고 있는 강변의 아파트와 차량을 보고 자신을 알아달라고 고래고래 소리를 지르지만 돌아오는 대답은 없습니다. 이 시대는 루저에게는 어떠한 응답도 하지 않습니다. 그들은 그렇게 고립되어만 갑니다. 대도시의 한 무인도처럼.

그리고 여자 김씨(정려원 분)가 있습니다. 그녀는 자신의 방을 전체의 세상으로 규정하고 그 안에 틀어박혀있는 전형적인 히키코모리입니다. 싸이월드에 여러 가상의 자신을 만들어놓고 그 거짓된 자신을 바라보는 다른 이들의 시선에 만족해하며 살아갑니다. 인터넷이라는 공간이라는 간접적 소통의 창구에만 몰두하는 우리시대의 또다른 모습일 수도 있습니다. 남자 김씨와 여자 김씨는 그렇게 자신들의 공간에서 표류하고 있습니다.

영화는 크게 두 부분으로 나눌 수가 있습니다. 남자 김씨가 밤섬에 표류하면서 벌이는 좌충우돌 생존기와 그를 우연히 보게되는 여자 김씨와 서로를 인지하는 두 사람을 그린 중반부까지의 이야기와 둘의 만남까지를 그리는 후반부가 그것입니다. 영화의 중반부 까지는 너무도 사랑스러울 정도로 재치있고, 유머 있습니다. 큰 부분을 차지하는 남자 김씨의 무인도 생활에 푹 빠져들게 합니다. 그러한 재미 속에서도 영화의 주제의식은 굳건한 뿌리를 내리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런 중반부까지의 만족에 비해 영화의 후반부는 크게 아쉽습니다. 중반부까지 이어져오던 영화의 전반적이나 밀도나 재치가 확연히 떨어지면서 영화의 주제만 너무 크게 부각시키기 위한 흐름으로 이어집니다. 또한, 어느정도 예측 가능한 결말이라고 보았을때 그 결말을 향한 과정이 너무 조급하고 안일합니다. 이 크게 나눌 수 있는 영화의 두 부분의 이질감만 아니었다면, "김씨표류기"는 현실을 살아가는 어른들을 위한 가슴 따뜻한 우화라는, 그 목적성에 더없이 잘 부합할 수 있었을 것입니다. 물론, 앞부분의 영화는 그런 아쉬움에도 '재미'라는 측면에서는 분명 그 의미를 다합니다.

P.S 이 영화의 PPL은 아마도 국내 영화사상 최고의 긍정적 PPL이 아닐까합니다. 주말에 '일요일은 내가 요리사~' 라고 외치며 사 먹었습니다.


본 포스트에 포함된 이미지와 영상 등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영화의 제작/배급사 및 원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rss        추천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fger [2009.05.18 16: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른 부분은 신경 안 쓰이는데
    요즘 자명고 시청률 안 나와서 정려원 되게 욕 먹던데..
    김씨표류기에서 정려원 연기는 어떤가요?

  2. 123123123 [2009.05.18 20: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테판님 리뷰 언제 올리시나 오매불망 기다리고 있었슴다..

    딴게 아니라 무대인사 하는 지 모르고 개봉일 날 보러 갔다가

    싸인된 ost 시디 받고 정재영씨랑 악수꺼정 하고 왔걸랑요ㅋㅋ

    기껏 리플이라고 다는 게 자랑질이네요ㅋㅋ

    블로그 언제나 재밌게 보구 있슴다. 수고하세용~

  3. dkstyle [2009.05.18 20: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의외로 평이 좋으시네요......
    근데 이번주만 해도 봐야할 영화들이 스타트랙부터 터미네이터4까지...............-_-..........

  4. 123123123 [2009.05.18 20: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려원 달릴 때 꼭 생수광고 찍는 거 같지 않았나요?

  5. BlogIcon B.J Penn [2009.05.19 00: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헛... 주인공이 정재영이였군요 ㅋ 제가 정말 좋아하는 "어눌한" 배우 ㅋ

    게다가, 제가 요즘 꽤나 흥미 있어하는, 사회적 소수자(?)들.. 히키코모리나 오타쿠(-_-;;)들이 등장하는게

    마음에 드는군요~ 꼭 봐야겠습니다 ^^

  6. BlogIcon 산다는건 [2009.05.19 18: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무리의 부재라....이거 조금 아쉽군요. dvd로 봐야 할 듯...

  7. BlogIcon 다이나모 [2009.05.21 19: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확히는 모르지만 짜파게티는 아무래도 PPL이 맞지 싶은데, 혹시 오뚜기도 PPL이었을까요?

  8. BlogIcon shinsee [2009.05.22 00: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의외로 영화 속 짜장라면 PPL 아니라고 들었는데 확실히는 모르겠지만..
    어쨌든 중요한 건 '마음'이겠죠. ㅎㅎ
    리뷰 잘 보고 갑니다 ^^

  9. BlogIcon 몬스터 [2009.05.22 11: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영상이 참 좋다고 생각하면서 영화를 봤습니다.
    넘치지 않는 유머가 섞여있는 것도 맘에 들구요..
    리뷰 잘 읽고 갑니다.

  10. 설리반 [2009.05.23 22: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이렇게 나름 교훈도 있고 훈훈한 분위기의 영화가 참 좋더라구요^^
    김씨표류기도 그런 면에서 꽤 만족스럽게 봤습니다ㅎ

  11. rimbaud [2009.05.25 23: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테판 님의 지적에 공감합니다. 전반부 중반부 모두 좋았습니다. 위트있었고요. 감독 나름의 메시지를 오버하지 않고 소박하게 영화에 녹여내더군요.

    문제는 후반부였죠. 사실 이 감독의 전작인 '천하장사 마돈나'에서도 눈에 띄던 오점이었죠. 모든 문제가 고조될 때, 그 해결책을 찾기 보단 한 번의 '카니발'을 통해 급마무리를 짓는 것 말입니다. 캐릭터들에게 몰입된 상태에서 '이 사건이 어떻게 풀리는 거지?'라 의문이 들 때, 카니발을 열어서 두루뭉수리 결말을 맺다니요!

    뭐 비판적인 말을 적긴 했지만, 전반적으로 좋은 느낌을 갖게 만든 영화였습니다. 소수자에 대한 감독의 따스한 시선을 느낄 수 있었던 것은 덤이고요. :-)

  12. BlogIcon 내 삶의 스크린에서 [2010.04.09 19: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 봤습니다...ㅎㅎ 주인공들이 막 우는데 저도 그렇게 공감이 잘 안가던 ㅡ.ㅡ 그래도 좋은 영화임은 분명하지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