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리뷰] 연공 (戀空: Koizora, 2007)

[Movie/Review]
연공
그냥 앞에 자잘한 내용 빼고, 바로 본론으로 들어가겠습니다.

이 영화의 내용은 이렇습니다.
고등학교 1학년인 순진한 여학생 미카는 날라리 같은 히로와, 첫만남에서의 인상은 좋지 않았지만, 사랑에 빠집니다. 우여곡절을 겪으면서 둘의 사랑은 점차 커지지만 2학년인 된 해, 히로는 일방적으로 이별을 고합니다. 미카는 영문도 모른체, 첫사랑과의 이별을 겪고 아파합니다. 하지만 그런 그녀 앞에는 어느새 히로와는 반대 이미지를 가진 부드러운 남자 유가 등장합니다. 그렇게 유와 새로운 사랑을 하지만, 미카는 왜 히로가 자신을 그렇게 떠났는지... 그 진실을 알게 됩니다.

...솔직히 이쯤 되면 왜 히로라는 녀석이 미카를 떠났고, 그 진실을 알게 된 미카가 어떻게 행동할지 짐작이 되지 않으십니까? 예, 저 녀석 3개월 남았데요. 정말 설마,설마 했는데 그대로 맞아떨어지더군요. 영화는 이런 어처구니없을 정도로 진부한 이야기는 물론이고, 억지스런 각종 사건과 존재감이라고는 찾아볼 수 없는 캐릭터들을 간신히 끼워맞춰가며 굴러갑니다. 정말 그걸 보는 것 자체가 불안하달까요. 이것이 문제인지 배우들의 연기 역시 한없이 볼품없습니다. 히로 역을 맡은 미우라 하루마의 연기는 때때로 분위기와 전혀 걸맞지 않는 방향으로 튀면서, 이 영화가 혹시 일부러 코메디를 지향하고 만든 영화가 아닐까 하는 생각마저 들게 합니다. 거기에 자막 번역에 있어서 뜻은 맞을테지만 그 말의 종결어미 등이 어색하게 사용되면서 진지한 장면을 또 한번에 코메디로 전복시켜버립니다.

정말 뭐라 입에 담을 수 없는 영화입니다. 대체, 이 영화의 수입사는 무엇을 믿고 이 영화를 수입했을까요? 아무리 생각해도 다른 인지도 있는 영화에 끼워팔기 식으로 들어온 것으로 밖에는 생각되지 않네요.

P.S1 ....영화 후반부에는 순간 오우삼 영화가 떠오르더군요. 뜬금없이 거기서 비둘기가 왜?!
P.S2 ....마지막에는 정말 이제 좀 죽어버려! 라고 속으로 외쳐댔습니다...
P.S3 시사회로 접했는데, 개봉일이 언제인지는 모르겠습니다.


본 포스트에 포함된 이미지와 영상 등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영화의 제작/배급사 및 원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rss        추천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김명진 [2008.11.21 21: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님의 말이 틀렸다 아니다를 말하려는게 목적이 아닙니다. 다만 이 영화를 수입한 수입사는
    이 영화가 일본에서 400억원 이라는 대단한 수익을 올렸기 때문에, 또 아라가키 유이, 미우라 하루마등
    국내에서 인지도가 높거나 계속 올라가고 있는 배우들이 나왔기 때문입니다. 아무 이유없이 수입사에서
    이 걸 수입하지는 않겠죠. 그리고 님의 평은 사실 좀 거북하군요. 이 영화의 원작자체가 '헨드폰 소설'로
    님이 바라는 완성도 높은 반전있는 그리고 뭔가 신선한 그런게 나올 수 없는 환경이죠. 이 소설이 헨드폰
    으로 연재시 약 1200만 힛을 했다고 하니 그만큼 대중성이 있어야 했습니다. 어차피 이 이야기 자체가 십대
    를 겨냥한 것이고 또 그런 이야기인데, 왜 님은 20-30대적 감성을 들이대며 이 영화쓰레기야! 라고 말하는
    건지 이해가 안가네요. 그리고 이런 영화평은 상당히 원작자에게 실례가 될지도 모르겠습니다. 왜냐하면 이 이야기는 실제 작가가 격은 일이라고 하거든요.

    • BlogIcon Stephan [2008.11.21 22: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핸드폰 소설'은 완성도가 없는 것이 당연하다는 것이 전제로 깔려 있는 님의 말씀이 오히려 더 거북하네요^^ 대중성이라는 것이 작품성과는 전혀 별개라고 생각하시는지요. 더더욱 이 영화에 대해 별로 좋지못하게 보겠군요. 청춘배우 불러다 놓고 그저 10대 아이들 코묻은 돈이나 좀 땡기려는 어른들의 속셈. 출간에 이어 영화화까지 되어버린 '귀여니'의 그것과 다를게 무엇인지요. 10대들의 감성을 이런 식의 영화와 연결시키고 그게 10대들의 감성이다라는것은 우리 10대들에게 모욕입니다.

  2. D [2008.11.21 22: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귀여니 원작 영화들이 더이상 약발이 안받는 지금
    '연공' 또한 큰 기대를 하긴 힘들 듯 싶네요
    (근데 어떻게 10대를 겨냥해서 400억원이나 벌었을까요? 신기하다능)

    • BlogIcon Stephan [2008.11.21 22: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본의 모바일 시장이 좀 큰게 아닐까요?^^ 인구도 우리의 2배 정도고 말이죠. 다른 분들 말씀으로는 드라마도 제작되었다는데, 드라마 쪽은 그나마 영화판보다는 좀 낫다고 하시더군요.

      일본영화 고정팬들이 좋아할만한 주제나 느낌의 영화도 아니고, 주관객층인 20대는 물론이고, 10대들도 외면할 내용인지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