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리뷰] 인크레더블 헐크 (The Incredible Hulk, 2008)

[Movie/Review]

인크레더블 헐크
마블 측에서는 고심이 컸을 거예요. 이안의 "헐크"가 실패를 겪은 후, 그것을 타산지석 삼는다는게 말처럼 그리 쉬운게 아니니까요. 전작은 참 어두웠죠. 억압된 트라우마와 주체못할 힘이 만나면서 그 고뇌가 영화 전반에 깔려있으니 말이죠. 이안의 "헐크"는 지나칠 정도로 헐크의 내면 탐구에 집중했고, 그로 인해 녹색인간의 시원한 액션을 보기를 원했던 관객을 배신했습니다. 마블이 이를 바탕으로 아, 관객들이 원하는 것은 바로 그거구나, 라고 생각해 만든게 바로 루이 리터리아 판 "인크레더블 헐크"입니다.

TV 시리즈도 아닌, 이미 영화가 있는데 그 고리를 부인하고 새로운 것을 만든다는 것은 그 역시 힘들었을 것입니다. 전작은 전작이로되, 확실히 전작은 아닌 미묘한 상황에 놓인 것이죠. "인크레더블 헐크"는 이미 브루스 배너가 헐크로 변신한 이후에서 시작됩니다. 대신 오프닝과 중간의 회상장면에서 헐크의 탄생장면을 보여줌으로써, 이안의 "헐크"와는 그 시작이 다름을 보여줍니다. 간략하긴 하지만, 꽤나 효과적인 방법입니다. 시작만 다른 것은 아닙니다. 영화의 전체적인 색깔도 틀립니다. 전작의 과오(?)를 밟지 않기 위해 마블은 "트랜스포터"의 루이 리터리어를 감독으로 데리고 옵니다. 액션을 크게 강화하기 위해서 말이죠. 결과적으로 크게 세번에 걸친 영화의 액션장면은 만족스럽습니다. 브라질의 음료수 공장, 캠퍼스, 마지막의 도심장면. 특히나 어보미네이션과의 마지막 결투는 거대한 육체와 육체, 힘과 힘이 부딪히는 느낌을 훌륭히 표현해냈습니다. 헐크가 되지 못해 억압된 스트레스를 가진 관객들의 마음을 뻥뚫리게 해줄 액션. 이전 작품에서 관객들이 실망했던 그것을 보상해주기에는 충분합니다.

그래요. 액션은 좋습니다. 하지만, 전체적인 이야기는 만족스럽지 못합니다. 액션을 위해서 브루스 배너와 헐크는 평면화가 되어버리는 희생을 감수해야 했으며, 지나칠 정도로 베티 로스와 배너의 로맨스에 집중하면서 영화의 중심추가 제대로 맞지 않는 모습을 보입니다. 그런 영향들 중 하나로 헐크의 맞상대가 될 에밀 블론스키의 캐릭터 설명도 충분스럽지가 못했구요. 블론스키가 힘에 집착하게 되는 그 모습을 이해하게끔 할 전반부의 묘사가 전혀 없다고 해도 무방할정도니 말입니다. 이미 "프라이멀 피어" 등에서 이중적 자아를 소름끼치게 표현해냈던, 에드워드 노튼이라는 배우가 브루스 배너로서 중심에 없었더라면 더 실망했을지도 몰라요.

결국, "인크레더블 헐크"는 만족스러운 세 번의 액션 장면을 위해서 불만족스러운 이야기를 감수해내야하는 영화가 되어버렸습니다. 시원한 액션장면을 원하기야 했지만,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만 안 올라간 킹콩이 되어버린 헐크를 바란 것도 아니었거든요. 이안의 "헐크"와 루이 리터리어의 "인크레더블 헐크"를 한 반반씩 섞으면 참 좋을 것도 같은데 말이예요.

P.S 에드워드 노튼의 원 각본이 어땠는지가 참 궁금하네요. 마블이 너무 어둡다고 우겨서 결국 갈등 끝에 마블 측 의견대로 가게되고, 그 갈등으로 인해 에드워드 노튼의 "인크레더블 헐크" 모든 홍보 불참에 까지 이르게 한...바로 그 원 각본이요.
P.S2 솔직히 이 영화를 보며 가장 좋아했던 장면은...토니 스탁의 등장이었습니다. 쿨럭...
P.S3 베티 로스도 제니퍼 코넬리가 더...
P.S4 씨너스 이수 5관의 사운드는 언제나 만족스러워요~

<이 글의 연관글>
2008/06/13 - [Movie/News] - "인크레더블 헐크"에 캡틴 아메리카가 등장?
2008/06/09 - [Movie/News] - "인크레더블 헐크" TV 광고에 등장한 토니 스탁
2008/05/24 - [Movie/News] - 에드워드 노튼의 "인크레더블 헐크", 새로운 영상 공개
2008/05/12 - [Movie/News] - "인크레더블 헐크", 추가 스틸 공개 및 "캡틴 아메리카"와 크로스오버?!
2008/05/06 - [Movie/News] - 마블, 차기 영화 제작 일정 발표!
2008/05/01 - [Movie/News] - 에드워드 노튼의 "인크레더블 헐크", 두번째 예고편 공개
2008/04/20 - [Movie/News] - 영화 "인크레더블 헐크"에 아이언맨이 출연한다!
2008/04/15 - [Movie/News] - 에드워드 노튼의 "인크레더블 헐크", 포스터 공개
2008/03/13 - [Movie/News] - "인크레더블 헐크", 첫 예고편 공개!
2008/02/28 - [Movie/News] - "울버린" & "인크레더블 헐크", 새 스틸 사진 공개
2007/12/28 - [Movie/News] - 에드워드 노튼의 "인크레더블 헐크" 첫 스틸사진 공개
2007/12/05 - [Movie/News] - 아이언맨과 헐크, 영화 속에서 만나게 된다?
2007/08/25 - [Movie/News] - "인크레더블 헐크" 촬영 사진

본 포스트에 포함된 이미지와 영상 등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영화의 제작/배급사 및 원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rss        추천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rolb [2008.06.14 13: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 리뷰가 갑자기 듀나식으로 바뀌었네요
    왜 그런건가요?

    • BlogIcon Stephan [2008.06.14 13: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원래 문어체랑 구어체랑 섞어서 써요^^ 문어체만 가면 딱딱해서 중간중간 구어체를 쓰는데, 이번에는 어쩌다보니 구어체가 많이 사용되었을 뿐이구요.

  2. 질풍노도 [2008.06.14 13: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디비디에는 70분 더 추가된다고 하니.. 거기서 노튼의 진면목을 볼수있겠죠 ㅎㅎ 각본가로서나 배우로서나..

    • BlogIcon Stephan [2008.06.14 13: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DVD는 아닐지도 모르겠습니다. 찝어서 블루레이판은 언급했는데, DVD는 언급을 안해서 말이죠. 캡틴 아메리카와 만나는 장면은 포함이 맞긴 한데..

    • 질풍노도 [2008.06.14 17:42]  [댓글주소]  [수정/삭제]

      헐, 이제 정말 아예 블루레이로 넘어가 버리는건가요 ㅠ 블루레이는 비싸서 살돈이..ㅠ

  3. BlogIcon Yusio [2008.06.14 15: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테판님 잘 읽었어요!. 스테판님의 배경지식이 참 부러울 뿐이에요!

  4. Saw [2008.06.14 18: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살짝 지루하던데....

  5. BlogIcon 산다는건 [2008.06.15 10: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ttl로 보고 왔습니다만 이번 역시 상영시작 후 근 1시간 동안 헐크가 등장하지 않더군요. 사실 드라마적 요소는 거의 엇비슷하다고 생각되는데 어보미네이션의 등장은 정말 딱히 와닿지 않았습니다. 갑자기 나타나서는 '육체만 젊으면 됩니다."라니....

    • BlogIcon Stephan [2008.06.15 22: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 영화의 촛점은 말그대로 액션^^.. 나중에 70분 추가된 버전은 어떨런지, 궁금하네요. 극장판만 보고 둘중에 하나 택하라면, 이안의 "헐크" 쪽이 살짝 더 마음에 들어요;

  6. BlogIcon 아쉬타카 [2008.06.15 23: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드워드 노튼이 각본에도 올라있어서 뭔가 했었는데, 그런 배경이 있었군요.
    저도 그 버전 한번 보고 싶은데요 ^^

  7. 미미르 [2008.06.16 09: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씨너스 이수 5관에서 봤습니다. 정말 대단한 사운드입니다. 블록 버스터는 꼭 씨너스 이수 5관에서!!! ^_^)b
    에드워드 노튼은 생그지~ 연기를 얼마나 잘해내던지 앉아있는 것만으로도 동전을 불러일으키는 그 초찌질함이 참 즐거웠습니다. 게다가 리브 타일러 등빨이 더 좋아서... 참 보는내내 안쓰러웠어요.
    그나저나 영화 마지막 역광을 받으며;; 등장한 토니 스타크씨에 자지러지고 난 뒤, 엔딩 크레딧 보고 극장을 빠져 나오는데... 그 앞전 2시간 동안 뭐봤는지 기억이 안날 정도였습니다. 너무 강렬. ^^;

  8. 블루스덕 [2008.06.21 19: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드뎌 기말고사가 끝나고!!!! 헐크를 봤습니다
    괞찬긴 했는데 확실히 70분의 공백이 느껴지더군요 ㅜㅜ

  9. BlogIcon 아르도르 [2008.08.02 15: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언맨과 더불어 다음편이 기대되는 영화죠^^
    두편 다 히어로의 탄생이 주 내용이었으니까 다음편엔 히어로이 제대로된 활약상을 볼수있을테니까요ㅋㅋㅋㅋㅋ

  10. BlogIcon 노을 [2008.10.18 16: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70분의 삭제장면은 1 디스크, 3 디스크, 블루레이 디스크, 이렇게 세 가지 버전의 DVD에 시간을 쪼개서 삽입한다더군요[...]

  11. 열혈고딩 [2008.10.24 00: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는 이안의 헐크 쪽이 더 괜찮았다는...
    뭐 인크레더블헐크 삭제장면을 본다면 다를지도 모르겠지만요 ㅋㅋ

  12. BlogIcon 노을 [2008.11.12 11: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단 1 디스크에서는 6개의 삭제장면과 코멘터리를 수록, 2 디스크에서는 첫 번째 디스크는 1 디스크와 동일, 두 번째 디스크에 나머지 삭제장면 수록.
    블루레이 디스크는 모든 삭제장면 수록. 결국 2 디스크나 블루레이 디스크나 수록된 삭제장면의 분량은 같은 듯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