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리뷰] 강철중: 공공의 적 1-1 (2008)

[Movie/Review]
강철중: 공공의 적 1-1
돈이 없다 그래서 패고 말 안듣는다 그래서 패고 어떤 새끼는 얼굴이 기분 나뻐 그래서 패고 이렇게 맞은 애들이 4열종대 앉아번호로 연병장 두바퀴인 그 형이 돌아왔습니다.


바로 전작은 어울리지도 않는 갑갑한 양복아래 갇힌 철중이 형 보는 것이 내내 껄끄러웠습니다. 그 형이 다시 강동서 강력반 강철중 경사로 돌아온 것입니다. 강철중에게 가장 걸맞는 옷은 바로 이 형사 옷인 것 분명한데, 시간이 지나더니 살짝 변했습니다. 둘이었던 딸네미는 왠일인지 한명으로 줄어있고, 이래저래 약한 모습도 보입니다. 형~ 안 그러셨잖아요~ 그래도 경사 강철중은 강철중인지라, 기본은 갑니다. 캐릭터 영화로서의 전전작의 대성공의 아우라가 그래도 계속 이어지기는 하기 때문입니다. 또한 전작을 이용한 웃음코드의 사용도 적절한 편입니다. 고등학생 애들 데리고, 조폭 이야기로 썰을 풀려다보니 강철중이라는 캐릭터를 이끄는 힘 외로 욕설이 난무하고 또, 그것을 웃음에 이용하려는 시도가 눈에 거슬리긴 합니다만...그래도 1편의 아우라는 대단합니다. 그게 이 영화를 이끄는 원동력입니다.

세 편의 시리즈에서 등장하는 공공의 적들의 공통점, 이중성입니다. 1편의 적은 겉으로는 잘나가는 펀드매니저지만 진짜 정체는 천인공노할 패륜아였고, 2편은 번지르한 교육재단 이사장이나, 실상은 자본이란 이름하에 군림하는 제왕, 1-1은 거성기업이라는 이름을 내건 물류,유통, 건설 기업의 회장. 허나 진실은 수틀리면 바로 칼이 날아오는 조폭입니다. 이런 이중성이란 공통분모를 가지고 있지만, 이번 작품의 적은 조금 틀립니다. 장진의 각본 탓이겠지만 좀 인간적이라고 할까요. 좋게 말하면 악역 캐릭터에도 다층적인 면을 부여했다고도 할 수 있겠으나, "공공의 적"이라는 시리즈에서 본다면 강한 공분을 불러일으킬 포인트를 흐리게 합니다. 단순하기 하지만, 그게 이 시리즈의 핵심인데 말이죠.

그런 점에서 볼 때, 이 영화의 시작은 변명입니다. 조폭이 멋있다고 아우성대는 아이들, 그에 한탄하는 강철중. '그게 다 드라마니까, 꾸며 낸거다' 라고 강변하지만, 결국 이 영화의 소재도 조폭입니다. 행동대장 문수는 차갑고 샤프하며, 이원술은 아이 데리고 주말농원 찾아가고 밤에 온 전화에 아내에게 눈치밥 먹는 아빠이기도 합니다. 공분을 불러일으키지 못하는 영화에 대한 변명, 또 조폭이야기라서 미안하다는 변명. 그게 영화의 시작입니다.

이러쿵저러쿵 불만을 내뱉으면서도, 이 영화에 자체 평가로 Good을 달아버린 이유는 또 말하지만, 형사로 돌아온 강철중 때문입니다.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닙니다. 달달한 유머에 살짝 변하기 했지만, 매력적인 캐릭터, 그리고 배급사의 막강한 지지력. 한국영화의 현 상황에 빗대면 주자 만루 상황에서 올라온 구원투수로, 잘하면 무실점으로 이닝 마무리할 수도 있을 것 같은데..어떨런지요.


본 포스트에 포함된 이미지와 영상 등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영화의 제작/배급사 및 원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rss        추천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BlogIcon Yusio [2008.06.19 16: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읽었어요 스테판님!

  2. BlogIcon 산다는건 [2008.06.19 17: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저기 반응이 1편보다는 못 하다는 느낌이 강하더군요...그래도 일단 봐야는 겠고....갈등 중...

  3. 액슬로즈 [2008.06.20 12: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설경구씨를 워낙 좋아해서 그어떠한 평가를 받더라도 무조건 볼 영화 입니다만.
    강우석감독.. 또 얼마나 목표치에 해당될때 까지 극장에 오랫동안 간판 걸어둘지.. 은근히 눈쌀찌푸리게 만들듯 합니다 =_=

  4. BlogIcon 영경 [2008.06.20 16: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평이 어떠하다해도 일단은 볼 영화였죠ㅋㅋ
    트랙백 남겨 보아요. ^^

  5. BlogIcon 페니웨이™ [2008.06.20 16: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400만은 일단 기본으로 넘길거라고 생각합니다. 전체적인 완성도를 떠나서 국내 관객의 취향에 걸맞게 짜여진 영화임을 부인할 수는 없습니다. 다만 개인적으로 15세 관람가에 시체를 사용한 유머씬은 다소 거북하더군요. 이런건 굳이 헐리웃 따라하지 않아도 될텐데 말이죠..

  6. 예영 [2008.06.25 10: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공의 적 답게 조폭의 악한 실상을 사정없이 폭로해서 무지 나쁜 놈(악당)과 대결하는 우리의 무대뽀 형사 철중이 형! 이렇게 나갔어야 하는데, 아쉽네요. 1편의 판박이가 될까봐 감독님이 두려우신가 본데, 바로 그 두려움이 문제라면 문제겠습니다. 2편이 검사 강철중을 다루어서 강철중을 경직되게 만들어버렸는데, 감독 자신도 실수라고 인정하신 부분이지요. 공공의 적에는 유머가 있지만, 유머만이 아니라 과격한 카타르시스가 느껴져야 제 맛인데, 그걸 이래저래 깎아내린 건 아쉽네요. 그래도 강철중이 대한민국 영화에 활력소를 불어넣는 1번 타자가 되기를 기대해봅니다.

  7. BlogIcon Arborday [2008.06.30 23: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춰잡는 마무리투수라고 해야할까요, 영 불안해 보이네요. ㅠㅠ

  8. 로어셰크 [2009.04.23 16: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머도 많이 떨어지고....연기도 많이죽었고...후반결투씬에선 강우석감독이 조심스럽게 조폭미화 코드와 이명박 찬양코드를 숨겨놨더군요...정말 졸작이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