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리뷰] 21 (2008)

[Movie/Review]
21
MIT의 명석한 두뇌들이 카드 카운팅으로 환락의 도시, 도박의 도시 라스베가스의 카지노를 휩쓴다는 이야기를 다룬 "21"은 그 소재에 있어서 분명 흥미를 끄는 영화입니다. 사실 이런 소재적인 측면도 물론 있지만, 이 영화에 관심을 가졌던 이유는 "금발이 너무해"의 로버트 루게틱의 작품이기 때문입니다. "금발이 너무해"는 금발의 여성과 금발에 대한 편견을 소재로 그것을 아우르는 절대적인 낙관주의가 참 마음에 들었던 영화였습니다. 그 속에서 빛났던 리즈 위더스픈의 캐릭터도. 하지만, 이런 기대에도 불구하고 "21"은 실망스럽습니다. MIT의 우수한 인재들을 다루고 있지만, 정작 영화는 그만큼 똑똑하지 않습니다.

MIT 졸업반인 벤 켐블은 3억이나 되는 하버드 의대 등록금때문에 고민입니다. 시간당 8불의 아르바이트를 하며, 로봇경진대회도 준비해보지만 3억이란 돈은 그에게 너무나도 큰 돈입니다. 그가 기댈 곳은 오로지 장학금 뿐. 그러던 어느날 그의 천재적인 수학실력을 눈여겨보던 미키 교수가 그에게 카드 카운팅을 이용한 돈벌이 제안을 해옵니다. 처음에는 거부했던 벤이지만 결국은 미키의 팀이 되고, 점차 라스베가스의 화려함에 빠져듭니다.

영화는 흥미로웠던 소재를 평범하기 그지없는 이야기를 풀어나가는데 소진합니다. 평범했던(혹은 그게 지나쳐 nerd에 가까운) 모범생이 오락의 즐거움에 빠져들어가는 이야기는 너무도 흔할 뿐더러 이 영화는 그 뻔함 마져도 제대로 살리지 못합니다. 영화는 그저 화려한 라스베가스의 모습을 비춰주는데만 열중할 뿐 다른 것에는 신경쓰지 않습니다. 주인공 벤의 캐릭터는 특색없이 밋밋할 뿐이며, 라스베가스에만 신경쓰다보니 벤의 주변 캐릭터들에 대한 묘사는 부족하고, 그러다보니 저 밋밋하여 불쌍한 주인공을 받쳐줄만한 조연도 보이지가 않습니다. 이런 요소들이 합쳐지면 그 결과는 결국 지루함이며, 영화는 그 지루함을 마지막 장치로 상쇄시켜보려 하지만 이 또한 너무 뻔합니다.

그저 킬링타임용으로 보기에도 런닝타임이 길고, 그렇다고 그 2시간의 러닝타임동안의 즐길거리조차 마땅치 않은 영화가 남기는 것은 마지막 장면에서의 교수의 놀라움과 흥미로움이 아니라, 정확히 그 반대의 기분입니다.


본 포스트에 포함된 이미지와 영상 등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영화의 제작/배급사 및 원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rss        추천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낼름낼름 [2008.06.23 01: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러닝타임이 좀 길군요...

    케빈 스페이시 + 케이트 보스워스 때문에 보고 싶은 영화인데
    시간이 안나네요...

  2. 예영 [2008.06.25 10: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 각본이 너무 밋밋하고 평범하더라고요. 뭔가 더 과격하게 갈 수도 있을 것 같은데, 너무 모범생처럼 각본을 써놓았다고나 할까요. 영화의 소재나 앙숙끼리 뒤통수 치는 내용은 좋았는데, 너무나 평범한 서술법이 관객을 좀 지루하게 만드는 면이 있더군요. 저는 보면서 딱 한 순간 지루함을 느꼈습니다. 이런 자극적인 소재의 작품이 지루하게 느껴질 때가 있다면 이건 문제가 있는 거겠지요.

    이런 좋은 실화 소재로 좀 더 과격하게 극적으로 각색하지 않고 담담하게 서술하는 식으로 묘사한 건 패착이었다고 보입니다. 뭔가 더 지적이면서도 자극적으로 묘사할 수 있는 방법론을 찾아냈어야 하는데, 탁월한 각본가와 연출가를 찾아내는 데에 실패한 모양입니다. 좀 아쉬운 작품이었습니다. 이 작품은 지적인 측면이든 스릴러적인 측면이든 좀 더 깊이 있게 다루면서 더 나아가야 했습니다.

  3. trilby [2008.06.29 02: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용을 보아 하니 그 실화를 소설화 시킨(?) 'MIT 수학 천재들의 카지노 무너뜨리기'라는 책을 영화화 한 모양이더군요. 카드 카운팅 기법도 그렇고..
    책은 그렇게까지 나쁘지 않은 편인데 영화가 그렇다면, 아무래도 각본화 시키고 할리우드 배우들에 맞추는 과정에서 많은 점이 빠진것 같아 아쉽습니다.

  4. BlogIcon bada [2008.07.16 13: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가벼우면서 즐겁게 볼 수 있었던 영화로 기억됩니다...
    나이를 먹을수록 골아프게 봐야하는 무거운 영화는 마음의 준비를 하지 않으면 선뜻 안보게 되더라구요..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