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놈놈놈" 평들이 그렇게 좋은 편은 아니군요..

[잡동사니]
놈놈놈

오늘 올여름 하반기 국내영화초기대작인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이하 "놈놈놈")의 국내시사회가 있었습니다. 기자시사회 및 현대카드주최일반시사가 그것입니다. 저는 현대카드에 신청했지만 똑 떨어진지라-_- (치사하게 랜덤도 아니고, 결제액순이 뭐냐 결제액순이...내 나중 사회에 나가 카드를 만들더라도 현대카드는 만들지 않으리.) 조금씩 올라오는 감상기들만 읽고 있는데, 엄청난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는 작품임에도, 평들이 그렇게 좋은 편은 아니군요.

가장 대두되는 것이 허술한 시나리오인데, 제가 제일 싫어하는 것이 저 부분인데 말이죠. 뭐, 아직까지 많은 평들이 올라오고 있는 것은 아니고 소수의 일부 평들이지만 우려되기는 매한가지입니다. 기대를 많이 낮춰야겠어요.

그래도 딱히 그때까지 볼만한 영화들이 많은 것도 아니고 하니, 세르지오 레오네 회고전을 챙겨보며 어찌됐든 개봉날을 기다려야겠네요. 관람은 이번에도 씨너스 이수5관~!

...그나저나 시사 후 압도적인 찬사를 받고 있는 "다크나이트"와 비교해보자니 눈물이 앞을 가립니다. "놈놈놈" 피할려고 국내에서는 개봉을 미룬 것으로 알고 있는데, 이 정도면 한판 붙어도 됐을 것 같은 기분이...뭐 CJ에서 개봉관수로 밀어붙였을테지만...

P.S 이로써, 더욱 더 우려가 되는 건 과연 개봉관수를 얼마나 잡아먹을 것인가, 그리고 한국영화의 위기를 들먹이면서 얼마나 애국심에 호소를 해댈것인가 네요.

본 포스트에 포함된 이미지와 영상 등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영화의 제작/배급사 및 원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rss        추천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케노비 [2008.07.08 08: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알기론 바른손엔터테인먼트가 영화업계로 처음으로 뛰어든 작품인데,

    ......이렇게 되면 좀 걱정이네요;ㅅ;들어오자마자 망하나요 이 회사는....??
    다시 연필이나 팔러 가는건가....

  3. BlogIcon 삔냥 [2008.07.08 09: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케일이 큰 한국영화들은 다소 스토리가 부실해지는 경향이 없지 않아 있는 듯;ㅁ;
    그래서 놈놈놈도 그 점을 걱정했는데, 역시 그런가보네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기다려지는 영화입니다ㅋㅋ

    p.s.블로그 참 맘에 드네요^^

    • D [2008.07.08 11:34]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작비가 많이 든 한국영화들의 공통점은 결말에 근접할수록 분위기가 너무 비장해진다는 거죠
      놈놈놈이 저 공식(?)에서 만약 벗어났다면 개인적으로 큰 의의를 둘 예정입니다^^

    • BlogIcon Stephan [2008.07.08 12: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에게도 기대작은 기대작입니다^^

  4. 액슬로즈 [2008.07.08 09: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영화가 망할거란 생각은 절대 안드는데요. 최소 500만 관객돌파 조심스례 점춰봅니다.

    • BlogIcon Stephan [2008.07.08 12: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750만은 들어야 손익분기점이라는군요. 제가봐도 송강호-이병헌-정우성에 식상하지만, "괴물"의 마케팅방식을 그대로 이용해서 분위기를 띄우고 있고, 헐리우드영화들은 알아서 피해줬겠다, 거기다가 배급사에서는 무지하게 밀어줘, 당연히 500만은 넘을 것 같습니다.

  5. BlogIcon 주드 [2008.07.08 09: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단 감독과 배우를 봐서는 기대가 되는데 스토리 부분은 좀 걱정되네요.
    저는 '달콤한 인생'의 경우도 스타일은 좋았는데 스토리는 좀 그랬거든요.
    그래도 궁금해서 개봉하면 볼것 같긴 합니다. :)

    • BlogIcon Stephan [2008.07.08 12: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스타일'이라는 면도 가장 기본적인 이야기의 탄탄함이 있어야 더욱 빛난다고 생각하는지라 뭐, 직접 보기 전까지는 알 수 없으니까요^^; 일단 기대중입니다.

  6. BlogIcon qwer999 [2008.07.08 11: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뭐, 전작들도 시나리오가 괜찮은 영화들은 아니었으니까요.
    전 그저 스타일리쉬 하기만을 바랍니다.

    기자시사 환경이 아주 안좋았나보네요. 밉보인면이 좀 있을수도;

  7. TDK [2008.07.08 17: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달콤한 인생은 저의 최고의 한국영화입니다
    극장에서 한번 dvd로 한번 tv에서 2번 메가tv로 3번
    첨 극장에서 볼때도 같이 본사람들은 혹평을 했었는데 전잼있더라구요
    이번에도 김지운을 믿어야죵

  8. TDK [2008.07.08 17: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일단 살인의 추억처럼 정말 잘만든 영화라고 말할순 없겠지만
    음악이랑 캐릭터가 마음에 들었어요

  9. smk [2008.07.08 18: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씨너스 이수 5관이 좋은 자리인가요? ^^;; (지금껏 용산 CGV만 가봐서리.....)

    다들 500만 이상을 외치시는데 글쎄요.. 한국 관객 입소문이 꽤 까다로운지라..

    저는 조심스레 다크나이트 300만과 놈놈놈 300만이 비슷하게 갈꺼같습니다..














    6개월후 이곳은 성지가 됩니...................퍽퍽!!! -_-;

  10. TDK [2008.07.08 18: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smk님 용산 cgv imax 좋나요??
    저는 다크나이트 300 놈놈 800만 예상

    • BlogIcon Stephan [2008.07.08 18: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딴 이야기지만, 전 왕십리CGV 개관하면 가볼 생각입니다. IMAX 스크린이 일산보다도 더 크더군요+_+...

    • smk [2008.07.08 22:05]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저도 스파르타~ 300 밖에 본적이 없는지라...
      전 영화 초보여요..^-^;;

      다만 이수씨너스가 좋다고 스테판님이 말씀하시길래 다크나이트는 스테판님만 믿고 가자 뭐 이런거죠..^^;; 근데 왕십리로 간다시네요..ㅎㅎ

    • BlogIcon Stephan [2008.07.08 22: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왕십리는 8월 중순 경에 오픈할듯하고...우선은 용산CGV에서 IMAX DMR 2D로 보고, 그 다음으로 씨너스 이수5관에서 디지털로 볼 예정입니다.

  11. TDK [2008.07.08 18: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관일이 언제쯤이죠?

  12. BlogIcon 산다는건 [2008.07.08 19: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오....조금 불안하군요.

  13. 다크나이트클럽 [2008.07.09 01: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놈놈놈을 봤는데요^^ 생각할 게 없는 영화이긴 해요. 정말 단순한 스토리 말그대로 쫓고 쫓는 놈놈놈들.
    오락 영화로선 괜찮습니다. 어제 김지운 감독이 무대인사때 이런 말씀을 했어요. 걸작도 아니고 잘 만든 영화도 아니고 오락영화로서 충실했다고 신나게 봐달라고요. 개인적으로 스트레스 풀기 좋았습니다. 총소리가 많이 들리고
    황야를 말과 오토바이가 질주하고 음악도 신나구요. 사운드 좋은 영화관에서 보면 신날겁니다. 사운드를 잘 입혔습니다. 개인적으로 5백만 예상하고 있구요, 놈놈놈을 본 이시점에서 다크나이트가 개인적으로 더욱 기대됩니다 ^^

    • BlogIcon Stephan [2008.07.09 01: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작사뿐만 아니라, 사람들의 기대치는 엄청 높은편인데, 분위기보면 그에 비해 좀 못미치는 영화같네요. 극장은 씨너스 이수5관에서 볼 생각입니다^^

  14. 쁘악새 [2008.07.09 02: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고편 음악도 킬빌 ost를 쓴 것 보면... 처음부터 스토리는 신경 안 쓰고 액션과 스타일에 신경써서 만든 영화같던데^^ 그런 영화도 뭔가 '센스'가 돋보인다면 전 좋습니다.
    다만 놈놈놈은 개인적으로... 뭔가 홍보 방법이 좀 마음에 안 들어요. 위에서 언급하신 배급문제도 그렇구요.
    한국영화 구원투수 홍보도 맘에 안들구요.
    무엇보다도 작년의 괴물흥행에 영감을 얻은 듯한 "칸 영화제를 이용한 홍보"도 좀...CJ가 기자들 관리를 좀 한듯...뭐, 제목부터도 대놓고 "3톱" 체제를 홍보하는 것이고...
    어쨌든 저에게도 놈놈놈은 꼭 볼 기대작입니다. 영화자체는 보고나서 평가해야겠죠^^

  15. whysoserious? [2008.07.09 08: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크나이트 300만 예상... 허긴... 잘 모르시거나 배우들의 인지도(우리나라)가 놈놈놈이 더 높을테니 다크나이트는 일반 사람은 걍 배트맨비긴즈2 나오네 이정도로만 생각할 분도 다수 생각할테니... 제 생각엔 올해에 액션영화가 이만한 작품도 별로 없을듯한.. 단순하지 않은 감독에다.. 대부분 연기파배우.. 단역까지.. 범상치않은 스텝진들..ㅎㅎ 그러고 보니... 배트맨도... 장르가 조금씩 변했네요.. 1~2편 판타지가 강햇는데... 3~4는 어드벤처 같은 느낌..비긴즈부터 어른스러워진 범죄스릴러?가 많이 포함된 느낌.. 개인적으로 범죄스릴러형태를 좋아하는지라 엄청난 기대..ㅎ 사실제가 크리스찬베일 광팬이라 ㅋ

  16. xzXVv [2008.07.09 23: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알기론 시사회평과 흥행력은 관계가없는줄로압니다..(네이버별점과같은이치...)

    • BlogIcon Stephan [2008.07.09 23: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 흥행을 얼마나 하는지는 크게 관심이 없습니다. 영화의 재미가 우선의 관심사니까요^^ 그 흥행을 위해서 동원되는 일들에 대한 우려지요.

  17. 와우~ [2008.07.11 00: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전 보러갈겁니다~ 대신에 약간 기대치는 낮춰야 겠군요..

  18. BlogIcon 예영 [2008.07.11 19: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엄~~청난 걸작을 기대하고 보는 건 좀 그렇고요, 그냥 신나게 부담없이 즐기러 간다면 적당하지 않을까요?
    너무 쉽게 1000만 관객을 이야기하는 것은 대한민국 상황에서는 과잉 기대인 것 같고요, 웬만큼 흥행하겠지요.
    (문제는 손익 분기점이겠군요.)

    정우성 이병헌 송강호 보는 맛에 일단 봐야죠! 저 세 배우를 한 영화에서 보다니, 이건 알랭 들롱과 찰스 브론슨을 한 영화에서 본 이후 최고의 빅 이벤트가 아닐지요! 우와앙~ 멋지다! 웃기다! 쾌남! 잘 생겼다~! (이건 다찌마와 리 포스터의 문구군요;;;;;)

    • BlogIcon Stephan [2008.07.11 22: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홍보하면서 '한국영화의 신기원'이니 이러면서 너무 띄웠죠; "괴물"의 칸영화제 마켓팅을 그대로 이용했는데, 그로써 사람들의 기대는 오락영화 그 이상을 원하게 만들었지만 현재 분위기는 그냥 딱 오락영화인 것 같아요;

  19. 놈보러가자 [2008.07.14 11: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놈들 기본 800만 갑니다. 왜냐구요? 전체적으로 이만한 완성도의 영화 한국에는 없었습니다.
    단, 액션과 오락 비중이 크기때문에 스토리 집착하시는분들 집에서 무협지 빌려다가 보시기 바랍니다.
    괜히 보시고 악평 도배하고 다니지 마시고...
    그리고 극장들 관객 떨러지면 바로 내립니다. 극장주 자선사업할일 있습니까?

    • BlogIcon Stephan [2008.07.14 11: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떤 사람이 영화를 보고, 자신의 감상을 남기는 것에 대해서 누가 뭐라하거나 강제할 권리도 이유도 없습니다만^^
      덧붙이셨기에, 답니다만 관객수 떨어지는거야 "놈놈놈"에 올인하게 만든 전체 배급상황에 대한 문제이지, 극장주 걱정까지하면서 영화를 봐야하는건가요? 그런 걱정이면 재정적 위험이 있는 서울아트시네마 걱정을 하겠습니다.

  20. seasr1030 [2008.07.17 21: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전 최고에요 지금 보고왔는데 제가 본 영화중에 ㅊ정말 최고 인듯이여 완전 추천입니다!!!!!!!!!!!!!!!!!!!!!!!!!!!!!!11

  21. art [2008.07.17 22: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근데 워너 코리아는 증말 짜증나는군요... 핸콕이나.. 쓰잘데기 없는 영화는 바로 개봉하면서.. 다크나이트 개봉을 늦추더니... 핼보이도 마찬가지고... 여긴 다른배급사인가??... 머 그게 중요한건 아니고... 배급사 놈들...
    정말 영화 모르는 놈들만 모인건지... 하여간 인지도만 믿고... 개봉 하는꼬라지라니...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