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세르지오 레오네 회고전'&'배트맨 허쉬'

[잡동사니]
..시간상으로 몇시간 전이지만, 날짜로는 어제 서울아트시네마에서 시작된 2008 시네바캉스에 다녀왔습니다. 그 중에서도 오늘 본 것은 '세르지오 레오네 회고전' 중 하나인 "옛날 옛적 서부에서".

이번에 마련한 '세로지오 레오네 회고전'에는 "옛날 옛적 서부에서" 외에 "황야의 무법자", "석양의 건맨", "석양의 무법자", "석양의 갱들",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아메리카"가 상영됩니다. 관심 가시는 분들은 찾아보시는 것도 좋을 듯합니다. (...저는 다 보러갑니다-_-a)  2008 시네바캉스에 대해 궁금하신 분들은 서울아트시네마 홈페이지에 가시면 자세히 보실 수 있습니다.

2008 시네바캉스

작렬하는 리 반 클리프의 안광!(응?)


01234

오늘이 개막이라서 그런지, 여러 감독 및 배우분들이 참석하셨더군요. 배창호, 이명세, 최동훈, 이재용, 류승완 감독님 등과 엄태웅, 유해진, 강동원씨.

강동원씨는 최동훈 감독님이랑 같이 작업할 "전우치전" 때문인지 머리를 많이 길렀더군요.(...그러고보니 같은 작품에 출연하는 유해진씨도 왔는데..임수정씨도 같이 오지!!!)

그리고, 나간 길에 이번에 세미콜론에서 나온 "배트맨 허쉬"도 지르고 왔습니다.

배트맨 허쉬

퀄리티도 상당하니, 정말 잘 나왔네요. 저쪽 시공사쪽에서 나온 "원티드" 등과 같은 불상사는 찾아볼 수가 없군요. 세미콜론에 따르면, "다크나이트 리턴즈"는 DC측의 알수없는 사정으로 발간이 언제될지 확정적이지 못하고 대신 "악마의 십자가"가 먼저 나온다고 합니다. 또한 추후에는 "Batman: Year One"과  "Batman: the Dark Knight Strikes Again"을 작업할 예정이라고 하는군요. 싸랑합니다, 세미 콜론! "롱 할로윈", "다크 빅토리", "킬링 조크"도 해주면 더욱 좋을텐데 말이죠^^ 앞으로 더욱 기대해봅니다. (판매량이 많아야 앞으로의 전망도 밝을테니...여러분, 많이 사주세요~)

본 포스트에 포함된 이미지와 영상 등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영화의 제작/배급사 및 원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rss        추천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Deceiver [2008.07.12 15: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좀 뜬금없지만, '전우치전'이라니 기대됩니다 +_+

  2. jjd [2008.07.13 00: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판으로 나온 원티드는 중앙북스에서 나왔답니다. 시공사에서는 왓치맨과 저스티스1 가 나왔구요

  3. 액슬로즈 [2008.07.16 14: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트맨허쉬는 이제서라도 정발나온게 정말 이지 배트맨매니아로썬 원망?+다행! 이라고 생각됩니다.
    퀄리티는 말할것도 없고.. 번역도 상당히 깔끔하게 잘 됐더군요.
    왓치맨은 음.. 원작자체가 워낙 심오한 내용인지라. 어디가 문제인지 잘모르겠습니다만.
    주인공 이름을 로어셰크 라고 부른것 가지고 뭐라고 하는 리뷰를 문득 본것 같은데 번역담당자는
    그이유를 책에 명확하게 표시를 해뒀고. 그 세계관에 대해서 어느정도 지식을 충분히 가지고 있는것 같던데 말이죠.. 정식출판 해준것만 해도 그저 고마울 따름입니다.
    여튼 이렇게 미국코믹스 정발붐이 불어주는것 같아 너무 좋고.
    배트맨 킬링조크 도 해주길 바라고.. 에또.. 마블쪽 시빌워 같은 작품도 나와주면 이젠 여한도 없겠습니다 ㅎㅎ

    • BlogIcon Stephan [2008.07.16 16: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세미콜론에서 "Batman: Year One", "Batman: the Dark Knight Strikes Again"을 계획 중이라는데, 이 다음에 꼭 "킬링조크" 내주기를 내심 바라고 있는 중입니다^^

  4. 조커 [2008.07.26 22: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테판님!^^ 허쉬 어디서 구매하셨나요? 혹시 교보문고?
    내일 여자친구랑 교보문고가서 사기로 했는데...ㅠ 다 팔리고 없으면 어케하나 ㅠㅠㅠ

  5. 조커 [2008.07.26 23: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그렇군요 ㅎㅎ
    개인적으로 스테판님 사이트를 아주 잘 이용하고 있답니다 ^^
    특히 다크나이트 소식 접할 때 항상요! ㅎㅎ (꾸벅)

  6. wolfpax [2008.07.28 16: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르지오 레오네 회고전은 어제부로 다 끝난건가요?

  7. wolfpax [2008.07.28 16: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시간이 없어 미루다 미루다 못갔는데.. 다녀오셨다니 너무 부럽습니다.
    16일, 17일을 노려 봐야겠군요. 그땐 시간이 나야될텐데..

  8. wolfpax [2008.07.28 17: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샌 바쁘다는 핑계로 문화계 소식들을 접할 수가 없는데
    그래서 이렇게 시간이 날때마다 스테판님의 블로그에서
    많은 소식을 접합니다. 리피피나 제 3의 사나이 감상하시고 리뷰 부탁드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