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잭 스나이더, 코믹스 "다크나이트 리턴즈"의 영화화에 관심 있다?!

[Movie/News]
다크나이트 리턴즈

현재 미국 샌디에이고에서는 코믹콘이 열리고 있는데, 많은 영화들의 새로운 영상의 공개 및 감독/제작자와 팬의 만남이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워너브라더스에서는 "왓치맨"과 관련해서 잭 스나이더와의 자리를 마련했습니다.

잭 스나이더는 앞으로도 코믹스를 원작으로 한 영화를 연출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다음과 같이 답했습니다.

"다크나이트"는 좋은 영화다. 팝 문화는 코믹북과 계속 관계를 맺어오고 있고 더이상 생각없는 여름철 팝콘 엔터테인먼트로는 지속될 수 없다. 그들은 실제로 휴머니티가 중요하다고 여기며 그것에 대해 이야기하고 다양한 요소에 대해 진지하게 여기고 있다. 진지한 영화제작자와 진지한 배우들은 쿨한 영화를 만들어낸다. 다른 많은 그래픽노블이 존재하지만, 나는 프랭크 밀러의 "다크나이트 리턴즈"가 영화화 되는 것을 보고 싶다. 대신 내가 그것을 만들고 싶다. 새로운 슈퍼히어로의 흐름이 오고 있다, 그렇지 않나?

코믹콘에 참석한 엔터테인먼트 위클리에 따르면, 프랭크 밀러가 잭 스나이더에게 '잭, 당신이 원한다면 언제라도 가능하다.'라고 말했으며, 잭 스나이더는 '그 말을 기억해두겠다'라고 답했다고 합니다.

실제로 역대 "배트맨" 시리즈의 프로듀서인 마이클 우슬란은 "다크나이트 리턴즈"의 영화화에 흥미가 있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프랭크 밀러의 "다크나이트 리턴즈"는 지난 1986년 출판되어 크게 인기를 모았으며, 페이퍼백으로 가장 많이 판매된 코믹스입니다. "다크나이트 리턴즈"는 심리적으로 어두운 슈퍼히어로 캐릭터를 내세웠는데, 이는 팀 버튼의 '배트맨'은 물론, 크리스토퍼 놀란의 '배트맨'에게도 지대한 영향을 미쳤으며, 이후의 슈퍼히어로물에도 큰 영향을 미쳤습니다. ("다크나이트 리턴즈"의 경우 "다크나이트"의 국내개봉을 앞두고 조만간 세미콜론에서 출판될 예정입니다.)

뭐, 일단은 "왓치맨" 먼저 보자구요. 크리스토퍼 놀란이 만들어낸 "다크나이트"가 너무 막강해요.


본 포스트에 포함된 이미지와 영상 등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영화의 제작/배급사 및 원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rss        추천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웨인 [2008.07.26 20: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제 만들어질지는 모르겠지만 놀란의 배트맨시리즈와 별개로 나온다는 것인지..
    그런 식으로 여러 배트맨영화가 동시다발적으로 나온다면 가치가 떨어질텐데요.
    너무 미리부터 걱정하는 걸까요^^;;

  2. BlogIcon 아이언맨 [2008.07.27 00: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다크나이트를 본 결과... 불쌍한 배트맨 ㅠㅠ

  3. [2008.07.27 00: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맥거핀 [2008.07.27 11: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워너브로스의 놀란 감독에 대한 지지는 절대적일 듯 하군요.

    놀란 감독의 3부작이 완성된 이후에나 공론화 될 법 하군요.

    현재 미국에선 차기 배트맨 시리즈의 출연 + 놀란 감독의 영화에 출연하기 위해서

    많은 배우들이 물밑 작업을 하며 기를 쓰고 있을 것 같네요.

  5. 박수칠 [2008.07.27 12: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버튼의 "배트맨"
    슈마허의 "배트맨"
    놀란의 "배트맨"
    ..그리고 슈나이더의 "배트맨"
    뭐 이런 개념인가요;; 물론 여러 버전의 배트맨을 보는건 참 좋은 일이긴 하지만요^-^);;
    (무슨 말이야;;ㅋㅋㅋㅋㅋㅋ)

    • BlogIcon Stephan [2008.07.27 12: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냥 잭 스나이더는 "다크나이트 리턴즈" 코믹스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 것으로 생각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그러면서 찔러보기..) 잭 스나이더의 '배트맨'은 너무 앞선 생각이구요^^

  6. BlogIcon 인생군 [2008.07.27 14: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근데 너무 많이 우려먹으면 그건 그것대로 문제일듯.

  7. wolfpax [2008.07.28 16: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나이더의 연출이 뽐내는 이미지의 배트맨도 보고 싶은게
    사실이긴하나 역시 지금은 놀런의 다크 나이트..

  8. wolfpax [2008.07.28 16: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음주까지 기다리기가 이렇게 힘드네요. ㅎㅎ

  9. 필디 [2008.07.31 06: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벌써 다크나이트 3번이나 봤네요^^ 근데 볼때마다 감동의 정도가 더 커졌다는거! 특히 볼때마다 극장 규모가 더 커져서 감동이 더 커진것도 같네요. 일반 극장에서 2번 보고 3번째는 IMAX에서 봤는데, 정말 IMAX 장면들 죽이네요. 내용도 볼수록 더 빠져들게하는....IMAX 극장에서 내릴 때까지 몇번 더 볼 생각입니다. 이런 스케일에 영화를 IMAX에서 제대로 상영해줄 때 놓치면 다시는 기회가 안올거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