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리뷰] 월-E (WALL-E, 2008)

[Movie/Review]

월-E
우리나라에서는 어른들이 종종 이런 말씀을 하십니다. '아홉수'를 조심하라고 말이죠. 이는 픽사에게는 통하지 않나 봅니다. 하기는 소포모어 징크스도 가뿐히 무시해버린 픽사에게 이런 일종의 징크스 따위는 애초에 범접을 못하는 것일지도요.

픽사의 아홉번째 장편 애니메이션 "월-E"는 아름답고 장엄한 우주를 비추며 시작됩니다. 그리고 화면은 그 우주의 모습을 지나 황량한 지구를 보여줍니다. 아무도 살지 않는, 쓰레기 더미만 남은 지구. 그 안에 작은 존재가 있습니다. 영화의 주인공 '월-E'입니다. Waste Allocation Load Lifter Earth-class라는 풀네임처럼 지구의 쓰레기를 처리하는 게 '월-E'의 임무입니다. 영화는 이런 월-E의 하루를 묵묵히 바라봅니다. 쓰레기를 압축해 처리하는, 프로그래밍된 업무를 마치고 월-E는 자신의 보금자리로 돌아옵니다. 유일한 친구인 바퀴벌레와 함께 말이죠. 이후는 프로그래밍된 일이 아닙니다. 월-E는 자신의 취향에 맞는 수집품들을 정리하고, 뮤지컬 "헬로 돌리"를 보며 감흥에 젖습니다. 누군가의 손을 잡고 싶고, 누군가와 함께 춤을 추고 싶고... 700년간의 혼자만의 기나긴 시간동안 월-E는 스스로를 조금씩 발전시켜나갔고, 그 와중에 외로움이라는 것을 알게 된 것입니다. 영화의 초반부는 이러한 월-E의 모습을 장시간 조용히 비추면서 월-E에 대한 모든 것을 관객에게 설명해줍니다.

외로운 시간이 지나고 월-E는 지구의 생명체 여부를 탐색키 위해 파견된 로봇 이브를 만나게 되고 월-E는 사랑에 빠집니다. 낡고 허름해 보이는 월-E와 달리 마치 애플의 디자인을 연상케하는 흰색의 매끈한 바디를 자랑하는 이브는 두 종의 차이를 극명히 보여줍니다. 월-E는 사랑을 알고, 프로그래밍 이외의 행동도 알지만 이브는 사랑도, 입력된 프로그래밍 외의 행동도 알지 못합니다. 서로 너무도 다른 두 존재가 만나 사랑에 빠지는 것. 로맨틱 드라마의 가장 기본이 아닐까 합니다. 틀린 점이 라면 "월-E"는 그 대상이 로봇이라는 것이지요. 이브에 대한 월-E의 일편단심 사랑은 유머와 함께 가슴 떨린 첫사랑의 감정까지도 느끼게 합니다. '로봇 주제'에 말입니다. 픽사를 다룬 다큐멘터리 "픽사 스토리"를 보면 존 라세터 등이 수학한 칼 아츠에서 나인 올드맨이 강의한 캐릭터 애니메이션의 핵심에 관한 내용이 나옵니다. '캐릭터의 내면 감정을 중요하게 여길 것. 내면 감정은 인간의 본성과 느낌에 대한 생각과 관련 있다' 라는 것이 그것입니다. 이는 그 캐릭터가 생명체가 아니어도 그대로 적용됩니다. 존 라세터의 단편 "룩소 주니어"가 그 예입니다. 하나의 평범한 램프임에도 존 라세터는 '그 모습을 유지하면서 그 속에서 개성과 움직임'을 끌어냈고, 거기에 자신이 배운 캐릭터 애니메이션의 핵심을 부여해 캐릭터에 생명을 불어넣었습니다. 월-E는 룩소 주니어의 연장선상입니다. 월-E는 단편적인 단어를 말하는 보이스의 높낮이, 렌즈(눈)의 움직임으로 감정을 표현합니다. 이런 캐릭터와 초반의 장시간동안 이 캐릭터의 행동을 보여줌으로 인해 영화는 관객에게 감정의 동질화를 이끌어내었고, 그로써 로봇 월-E에게 생명을 주었습니다. 그러니 '로봇'이 동경과 사랑의 감정을 느낀다는 것이 자연스럽게 받아들여지는 것입니다.

룩소 주니어월-E

이런 목적을 둔 초반부가 성공하면서, 이후에 벌어지는 일들 역시 자연스럽게 받아들여집니다. 월-E는 이브를 쫓아서 거대한 우주선 엑시엄에 도달하게 됩니다. 그곳에는 700년전 지구를 버리고 떠난 인간들이 있습니다. 그 곳의 인간들은 자신들이 만들어놓은 기술에 철저하게 종속되어 모두 포동포동한 비만인이 되어버렸고, 인간으로서의 일부 행동들은 거의 퇴화의 길을 걷고 있습니다. 사랑도 마찬가지입니다. 홀로그램 모니터를 통한 간접적 소통으로 사람과 사람을 잇고 있는 모습들. 이런 말이 있습니다. '사랑은 터치'라고.(터치폰 광고 문구 아님!) 월-E가 이브의 손을 잡았을때의 그 떨림을 사람들은 월-E를 통해 배웁니다. 또한 월-E를 통해 기술이라는 것이 인간다운 삶을 위한 것이지, 인간의 기본까지도 제한하고 종속시키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깨닫습니다. 그러한 것을 깨닫게 해준 것이 자신들이 만들었던 과거의 기술의 결과물이라는 일종의 아이러니는 기술이 가지는 진정한 의미를 다시 한번 이야기합니다. 그렇게 인간들은 700년 전 자신들이 오염시키고 떠났던 지구로 돌아오고, 그 곳에서 이전과는 다른 새로운, 인간다운 삶을 살아갈 것입니다. 그들의 삶에는 월-E도 이브도, 700년이 지나도 여전히 지구상에 존재하는 바퀴벌레도 함께 할 것입니다. 그리고 이런 모든 것이 있게한 것은 바로 사랑입니다.

영화는 월-E, 그리고 이브를 통해 사랑과 유머, 감동의 아름다운 하모니를 들려줍니다. 과연 한계가 어디인지 의심가는 픽사는 역시 3D 애니메이션 기술의 선도자, 흥행의 보증수표, 그리고 진정한 작가주의 집단입니다. 이번에도 픽사는 여전히 픽사였고, 앞으로도 픽사일 것입니다. 픽사 만세!

P.S  여타 3D 애니메이션들도 마찬가지만 이번 "월-E"도 꼭 디지털로 감상하세요. 역시나 막강한 화질을 보여줍니다.

P.S2 "월-E"에는 SF장르를 포함한 여러 영화들의 오마주가 등장합니다. 그 중 하나는 "2001 스페이스 오딧세이"의 할.

<이 글의 연관글>
2008/08/04 - [잡동사니] - 이런.."월-E"...-2
2008/06/27 - [Movie/News] - 픽사의 신작 "월-E", 새로운 영상 공개
2008/06/26 - [잡동사니] - 이런.."월-E"...
2008/06/22 - [Movie/News] - 픽사의 "월-E", 새 예고편 공개
2008/06/17 - [Movie/News] - 픽사의 "월-E", 새 스틸 사진 공개
2008/06/14 - [Movie/News] - 픽사의 "월-E", 영국판 포스터 4종 공개
2008/06/13 - [Movie/News] - 월-E, 탱탱볼/소화전을 만나다~
2008/06/08 - [Movie/News] - 픽사의 "월-E", 프랑스판 예고편 공개
2008/06/02 - [Movie/News] - 픽사의 신작 "월-E", 새 포스터 공개
2008/05/20 - [Movie/News] - 픽사의 "월-E", 새 포스터 공개
2008/05/11 - [Movie/News] - "월-E", 헤드폰을 만나다~
2008/05/05 - [Movie/News] - 픽사의 "월-E", 새 스틸 사진 공개
2008/04/29 - [Movie/News] - 월-E, 훌라후프를 만나다
2008/04/23 - [Movie/News] - "월-E", 자석을 만나다~
2008/04/16 - [Movie/News] - 픽사의 "월-E", 새로운 홍보 영상 공개!
2008/03/12 - [Movie/News] - 픽사의 신작 "월-E", 새로운 예고편 공개!
2008/02/29 - [Movie/News] - 픽사의 "월-E", 새로운 포스터 공개!
2008/02/09 - [Movie/News] - 픽사의 신작, "월-E", 새 예고편 공개!
2008/02/04 - [Movie/News] - 픽사의 신작, "월-E", 슈퍼볼용 광고 영상 공개!
2008/02/04 - [Movie/News] - 픽사의 신작 "월-E", 새로운 홍보 영상 공개! '월-E, 진공청소기를 만나다'
2007/12/22 - [Movie/News] - 픽사의 신작, "월-E", 새 예고편 공개
2007/12/20 - [Movie/News] - 픽사의 "월-E", 새로운 이미지 공개
2007/11/17 - [Movie/News] - 픽사의 "월-E", 새 포스터 공개
2007/10/04 - [Movie/News] - 픽사의 신작 "월-E"의 홍보 영상 공개!
2007/10/03 - [Movie/News] - 픽사의 신작, "월-E" 예고편 공개
2007/09/27 - [Movie/News] - 픽사의 차기작 "월-E" 티저 포스터 공개?
2007/09/06 - [Movie/News] - 제프 갈린이 밝힌 픽사의 차기작 "Wall-E"에 관한 이야기
2007/08/01 - [Movie/News] - 픽사의 차기작 "월리"(Wall-E) 포스터 공개


본 포스트에 포함된 이미지와 영상 등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영화의 제작/배급사 및 원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rss        추천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타임워커 [2008.08.08 19: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조조로 보고 왔는데요, 역시나 대부분의 관객이 애들 동반한 부모님 아니면 연인들이더군요. 애들보다 부모님들이 더 재밌게 보시는 듯 해서 제가 괜히 흐뭇했습다. 이런 훈훈한 영화를 혼자서 보러 간 저는... 다 보고나니 괜시리 자괴감이.... 흙 ;_'

  3. BlogIcon bada [2008.08.09 10: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고나면 행복해지는 영화죠... 오늘 2번째 관람하러 갑니다... 훔... 전 이런 영화가 좋습니다...
    생각해보면 로봇의 사랑... 이 월E도 어찌 생각하면 어디서 많이 본것 같은 것들이죠...
    그런 평범함이 평범하게 느껴지지 않는...

    아참...한가지 부탁드리고 싶습니다. 저번에 제 블로그에 트랙백이 안걸린다고 하셨는데요...티스토리에서 오는 트랙백이 안걸리는거 같더군요. 내부적으로 업그레이드를 했는데 테스트 삼아 트랙백함 걸어주심 감사하겠습니다.

  4. BlogIcon 인생의별 [2008.08.10 22: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처음 방문했는데 염치없이 트랙백 살짝 걸어두고 갑니다 :)
    영화 너무 보고 싶어서 그냥 가까운 극장에서 봤는데
    역시 디지털은 화질이 다르긴 다른가 보네요. 막강한 화질을 직접 눈으로 보고 싶습니다ㅠ
    나중에 시간 내서 또 봐야겠네요 히히

  5. BlogIcon toice [2008.08.11 01: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전 같은 영화를 디지털과 디지털이 아닌 것으로 두번 본 적이 없어서 그런지 차이를 잘 모르겠는데 차이가 많이 나나요?

    • BlogIcon Stephan [2008.08.11 02: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반 영화도 디지털일 경우 확실히 더 나은 화질을 보여주구요, 이런 3D 애니메이션의 경우 그 차이가 더욱 확연합니다^^ 원 소스자체가 디지털이니까요.

    • BlogIcon jez [2008.08.11 02:27]  [댓글주소]  [수정/삭제]

      앗, 디지털과 안디지털은 차이 극명! 가급적 디지털상영하는 영화는 디지털로!

  6. BlogIcon ginu [2008.08.11 17: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래 전부터 개봉을 기다리고 있었는데, 디지털 자막으로 개봉하는 곳이 생각보다 굉장히 적더군요.
    다른 영화들에 밀려서 그런지... ㅠㅠ
    시간대가 맞지 않아서 오늘 밤에야 겨우 보러 갑니다. 밤이니만큼 어린 친구들은 별로 없겠죠? ㅎㅎㅎ

  7. BlogIcon 아르도르 [2008.08.11 17: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픽사의 상상력의 한계는 어디까지일까요?

  8. BlogIcon 인생군 [2008.08.11 20: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귀엽죠 ㅋ

  9. 필디 [2008.08.12 05: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크나이트와 월E가 한국에서는 같이 개봉해서 영화 보려는 분들은 행복하면서도 괴로운 고민에 빠지셨겠네요...ㅋㅋ 두 영화 다 놓치기 힘들고, 게다가 극장에서 반복 시청을 할 만한 명작들인데. 저는 다크 나이트 4번째 관람 들어가야되는데, 요즘 시간 없어서 못간다는게 참 괴롭네요 ㅋ

  10. BlogIcon 웬리 [2008.08.13 09: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1년 스페이스 오딧세이의 초반 도입부의 음악인 "짜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도 쓰였더라구요.

    여튼 이모저모로 유쾌하고 재미 있는 영화 였어요. 다크나이트랑 붙은게 좀 옥의 티죠. ㅎㅎ

  11. BlogIcon 아쉬타카 [2008.08.13 13: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우주 최고의 러브 스토리 였어요 ㅠㅠ

  12. BlogIcon kkommy [2008.08.14 03: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픽사 만만세에~~~!!! ^^/

  13. BlogIcon shinsee [2008.08.15 18: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리뷰네요. 트랙백 타고 와서 둘러보고 갑니다~ ^^

  14. BlogIcon 배트맨 [2008.08.15 21: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디지털은 둘째치고 일반 필름으로도 저 하마터면 이 영화 못볼뻔 했습니다. 지난 주중에 보려다 심야 타임에 빠져 있길래 설마 했었는데 일주일을 못버티더군요. 절망하고 있다가 연휴를 맞아서 교차 상영 타임이 조금 보충되길래 필사적으로 보고 왔습니다. 필름 자막 버전을 겨우 찾아서 보고 왔네요.

    영화는 이런 고생을 한 보람을 느낄만큼 좋았습니다. 아 정말 그들이 왜 픽사인지 결과로서 보여주더군요. 최고의 애니메이션 작품이였습니다! ^_^

  15. BlogIcon Arborday [2008.08.16 18: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흐흐흐, 디지털로 봤다지요. 정말 감흥 죽이던데요!

  16. BlogIcon 나무피리 [2008.08.16 23: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디지털 상영시간을 못 맞춰서 일반판으로 세 번 봤어요. 교차상영이 벌써 시작되었다니 속상한 마음 가득이에요. 이 아름다운 영화가 이리도 박대받는다는 건 억울해요 흑흑.

    월이와 이브의 사랑이야기 말고도 해주는 이야기들이 많았는데 그 이야기들이 다들 잘 어우러져 좋았어요. 하지만 무엇보다 이 둘의 사랑이야기는 최고였다고 생각해요. :) 저도 글 엮어두고 갈게요 ^^

  17. Cyrus Hwang [2008.08.17 23: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WALL•E를 세 번 보고 온 사람입니다. 너무 감동받은 나머지 DVD 소장을 결심했구요.

    EVE의 디자인에는 Apple의 디자이너인 Jonathan Ive가 도움을 줬다고 하는군요. 그래서인지 엔딩크레딧 Special Thaks에 Apple CEO인 Steve Jobs와 Jonathan Ive의 이름이 뜨더군요.

    아, 그리고 EVE는 처음부터 감정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WALL•E가 700년만에 인격을 가진 것과는 다르게 EVE는 날 때부터 훨씬 뛰어난 인공지능을 가지고 있었거든요.

    그리고 마지막 엔딩 크레딧 올라갈 때 둘이서 손잡고 한번 더 나오던데 그 둘이 영원토록 손을 놓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을 가져 봅니다.

    • BlogIcon Stephan [2008.08.17 23: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 트리비아를 보니 애플과 관련한 여러 사항들이 영화 속에 등장하더군요^^ 제가 언급한 것은 월-E가 느끼는 사랑입니다. 이브는 월-E를 처음 만났을때 그런 것을 알지 못하죠.(가지고 있는 지능과 사랑이라는 감정이 동일시되지는 못하죠.) 끈질긴 월-E(^^)로 인해 점차 그것에 대해 알아가고, 정해진 프로그래밍에 반하는 행동도 하게되구요.

  18. BlogIcon sMile [2008.08.20 11: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Wall-E와 다크나이트는 넷에서 보면 호평 일색이네요.. 최근 이런 영화들이 없었는데, 그만큼 잘 만들었다는 말이겠죠? ^^ 트랙백 따라와서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

  19. BlogIcon 바구미 [2008.08.21 20: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페이스 오딧세이의 '그 음악'이 울려퍼지는 순간, 진심으로 웃었습니다.

  20. BlogIcon 럼텀 [2008.08.21 20: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 포스트에 첨으로 트랙백 어쩌고 달려서 신기해서 왔어요!!+_+
    리뷰 쓰신거 보니까 저랑 참 비교가 되네요..; 월.E 정말 너무너무너무너무너무 감동적이라서
    한번 더 보고싶었는데, 댓글을 보니 다음에는 꼭 디지털로 봐야겠어요^_^

    그나저나 위에 저 엄마스탠드&아기스탠드(;) 사진은 영화에 나왔었던 샷인가요?
    본 기억은 없는데 그림이 너무 예쁘네요 !

  21. Deceiver [2008.08.22 13: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고왔습니다~ 더빙이라 살짝 걱정했는데, 기우였네요 ^^
    그리고 주변에 어린이관객들이 많았는데 의외로 떠들지도 않고 다들 재미있게 보더군요.

    그런데 영화 시작 전에 틀어주던, 마술사와 토끼가 아웅다웅하는 영상은 차기작 예고편인가요?

    • BlogIcon Stephan [2008.08.22 14: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니요, 원래 픽사의 장편 앞에는 항상 단편이 따라붙습니다^^ 이번에는 "프레스토", 전작 "라따뚜이"에서는 "리프티드"가 있었죠.

    • Deceiver [2008.08.22 14:03]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아, 그랬군요. 감사합니다~

      그런데 라따뚜이 볼 때 리프티드 본 기억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