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짧게나마 블로그를 운영해 오면서의 변화...

[잡동사니]
무료한 일상의 한자락에서 그냥 끄적여봅니다.

스테판's Movie Story를 운영해온지가 대략 1년이 조금 넘어갑니다. 시작은 스테판's Home이었는데 영화 관련 블로그로 정착이 되어버렸네요. 원래는 그냥 이런저런 이야기를 할 모양새였는데, 영화 보는 것을 좋아하다보니 그냥 그렇게 가게되더군요. 그래서 영화 외적인 잡다한 이야기를 하는 블로그를 하나 만들었는데, 그쪽은 그냥 거의 동면 상태.(그래도 충동적으로 또 독립도메인을 구매했기에, 조금씩이나 틈틈이 끄적여 볼려구요.)

뭐, 어찌됏든 짧게나마 1년정도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생각이나 이런 것들에서 있어서 미묘하나마 약간의 변화들이 있었습니다. 블로그가 스테판에게 미친 영향 정도랄까요.

1. 이제 히트수는 관심 밖.

블로그를 처음 시작해서 얼마동안은 방문자수에 크게 연연했던 것 같습니다. 100을 넘고 200을 넘고..1000, 2000... 다음블로거뉴스 베스트 타면 많으면 몇십만 히트까지 오르곤 하죠. (애드센스를 달고 있던 영향도 있을텐지만) 그때는 그렇게 방문자수에 관심을 가졌었습니다. 지금은요? 블로거뉴스 베스트에 걸리든 어떻든 크게 관심이 없습니다. 요즘은 구독자수에 더 연연하고 있거든요. 블로거뉴스 같은 것이 한순간의 많은 트래픽은 보장해줄지언정 그 중에 지속적인 방문, 구독자로 이어지는 경우는 실상 거의 없거든요. 한순간의 스침이 아니라, 계속되는 만남이 좋아요. 그렇기에 지금 제 블로그를 구독해주시는 분들에게 정말로 감사드립니다. 언제나 구독자 보답 이벤트! 이런걸 생각은 하고 있는데, 상황이 그때마다 여의치가 않아서 하하하!(...애드센스 수익률이 바보만 되지 않았어도 진작에 했을듯;..) 언제가는 어떤 식으로든 감사의 마음을 전할 때가 꼭 있을 것... 같습니다.(뭐냐;..)

2. 메타블로그도 시들.

블로그 초기에는 메타블로그 이용을 많이 했습니다. 다음블로거뉴스, 올블로그, 블로그 코리아 등등. 그런데 요즘은 그렇게 실상 많이 이용하는 편이 아닙니다. 지나친 이슈 편중화가 가장 큰 이유일테지요. 그렇다보니 정작 제 관심이 가는 포스트들을 찾기는 쉽지가 않구요. 그래서 요즘은 그냥 구글에서 직접 검색해서 관련 블로그 포스트들을 찾아보곤 합니다. 메타블로그들을 아예 안 찾는 것은 아니긴 하지만, 지금 방식이 더 좋더군요.(당연한건가요?^^)

3. 구독 방식

예전엔 그냥 좋다고 생각하는 여러 블로그들을 이것저것 다 구독했었는데요, 요즘은 그 중에서 일부공개로 해놓은 블로그는 잘 안 찾게 됩니다. 전체 공개/일부공개에 대한 논란은 블로고스피어 내에서 계속 나오는 이야기지만, 전 별다른 이유가 있는게 아니라, 귀찮아서요-_- 직접 블로그로 접속하지 않고서도 간편히 보는 것이 RSS를 구독하는 이유 중 하나인데, 클릭해서 또 들어가기가 너무 귀찮아요. (뭐, 이건 제 귀차니즘의 산물이긴 하지만요.)

4. 가끔의 오해

이건 변화는 아니고, 그냥 잡담입니다. 아주 가끔이긴 하지만, 영화 감상기에 댓글로 '저는 그냥 편하게 즐기려고 봐서'라고 말씀하시는 분들이 계신데 저도 영화 재밌게, 스트레스 풀고 즐기려고 봐요^^ 감상기를 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제가 영화에 대해 무언가 많이 알고 있다거나 그런 것도 아니고 영화를 진지하고 심각하게 보면 지금처럼 영화보러 못다녀요. 그러면 분명 피곤해 죽을거예요-_- 어떻게 영화를 그렇게 봐요^^


P.S 혹 예전 피드 주소로 구독하시는 분들 계신가요? 한RSS는 요청해서 피드 통합이 가능한데, 다른 곳들은 그럴 수가 없는지라... http://stephan.tistory.com/rss 나 http://moviestory.net/rss 등으로 구독하고 계시는 분들이 계시다면
http://feeds.feedburner.com/stephan_s 로 피드주소를 변경해주십사 부탁드려봅니다. 굽신굽신..


본 포스트에 포함된 이미지와 영상 등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영화의 제작/배급사 및 원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rss        추천
TAG. ,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BlogIcon 배트맨 [2008.08.20 15: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 저도 RSS구독자가 좀 늘었으면 하는 바람이 있습니다. 말씀하신 것처럼 스쳐 지나가는 트래픽보다는 지속적으로 찾아오시는, 그러는 와중에 소통도 시도하는 그런 분들이 정말 소중하니까요. 저는 컨텐츠에 문제가 있는지 구독자수가 좀처럼 변화가 거의 없네요. T.T

    3. 논란이 있기는 하지만 저도 전체 공개가 더 좋더군요. 사람이 편하자고 RSS리더기를 이용해서 구독을 하는건데 또 다시 클릭을 해서 해당 포스트로 들어간다는 것이 많이 불편할때가 있어요. 더군다나 로딩까지 걸리는 블로그라면 인내심까지 필요하니까요.. -_- 개인적으로는 소통을 유도하기 위한, 포스트를 읽게 하기 위한 방법으로는 예의가 아니라는 생각을 해봅니다. 구독해줘서 고마운 사람한테 바라는 것이 또 있다는 것이..

    이제 가을인가봅니다..

    • BlogIcon Stephan [2008.08.20 16: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구독자가 그렇게 빠르게 증가하는 편은 아닌데, 무심한듯 시크하게(..이게 아닌가..) 지내다면 보면 조금씩 더 늘어나 있고 해서 그냥 그거 보며 좋아라 합니다^^;;

      흐흐..날씨가 선선해져서 그나마 좋아요. 가을 되서 진짜 가을 날씨를 만끽하고 싶어요. 개인적으로 가을을 가장 좋아해서요^^

  2. BlogIcon 로망롤랑 [2008.08.20 20: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저는 아직도 구독자의 중요성은 느끼지 못하고, 방문자수의 연연하고 있다는..
    오랜만입니다..^^

  3. BlogIcon Goo [2008.08.20 20: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독은 어떻게해요? 저 여기 매일 오는 팬인데...

    • BlogIcon Stephan [2008.08.20 20: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매일 오신다니, 그저 감사할 뿐입니다^^
      보통 RSS 리더기로 한RSS. 구글 리더 등..여러개가 있는데 한RSS 기준으로 설명드리겠습니다.

      http://www.hanrss.com 에서 가입을 하신 후에,(이메일 주소 등만 요구합니다.) 한RSS페이지에서 스테판이라고 치시면 스테판's Movie Story가 나옵니다. 그곳에서 구독하기를 누르시며 됩니다. 아니면 가입후 제 블로그 포스트 하단에 있는 한RSS 구독하기 버튼을 누르신후 추가하시면 되구요^^ 이해를 돕기 위해 이드,,,님의 PaperinZ에 있는 소개글을 링크해 두겠습니다.

      http://paperinz.com/notice/340

      다른 관심가는 RSS가 있다면, 이 같은 리더기를 통해 구독하시면, 더욱 손쉽게, 편하게 해당 블로그의 글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4. BlogIcon Goo [2008.08.21 01: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 상세한 설명 감사합니다

    rss 추가했습니다 :)) hehe

  5. 매디슨 [2008.08.21 17: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구독 추가했습니다~ 지금껏 구독같은 건 전혀 모르고 그냥 moviestory.net 이 주소로 계속 들어왔었네요.

    스테판님 블로그는 업데이트도 빠르고 항상 confirm된 정보만 올리고 계시니 신뢰할 수 있어 좋습니다^^

    매일 영화 관련 정보와 리뷰 잘 보고 가요.. 늘 감사합니다~

  6. Saw [2008.08.24 20: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과연 24일 기사는 하나도 없는 건가요 ㅠ
    매일 써오셨던 기사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