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007 퀀텀 오브 솔러스", 북미 개봉일 연기

[Movie/News]

퀀텀 오브 솔러스

"해리포터와 혼혈왕자"의 개봉연기가 제임스 본드에게까지 영향을 주었습니다.

컬럼비아 픽쳐스와 MGM은 007 시리즈의 21편, "007 퀀텀 오브 솔러스"(Quantum of Solace)의 북미 개봉일을 기존의 11월 7일에서 11월 14일로 일주일 연기한다고 밝혔습니다. 연기의 이유는 추수감사절을 앞둔 11월 개봉 라인업에서 "해리포터와 혼혈왕자"가 빠지면서, 그 빈자리의 이득을 얻기 위해서라고 합니다.

콜럼비아픽처스의 해외 마케팅·배급 부문 사장 제프 블레이크는

최근 런던에서 감독인 마크 포스터, 주연 다니엘 크레이그, 그리고 EON의 모든 이들과 영화를 봤다. "퀀텀 오브 솔러스"는 전편의 스토리라인에서 이어진다. 11월 14일이라는 개봉일이 추수감사절을 앞두고, 크리스마스까지 이어지는 시즌에서 적합한 날짜라고 생각한다. 007 시리즈는 지난 1995년 "골든 아이"때부터 매번 이 추수감사절과 크리스마스로 이어지는 시즌에 관객들을 찾았다. 스튜디오는 지난 2006년 북미에서 11월 17일 개봉해 큰 흥행을 이뤘던 "카지노 로얄"의 예가 있기에 이번 결정이 홀리데이 시즌 더 많은 관객들에게 다가갈 수 있는 기회를 줄 것이라고 생각한다.


이라고 밝혔습니다.

현재까지는 이 영화가 국내에는 11월 6일 개봉이라고 알려졌었는데, 어떻게 될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영국, 프랑스에서는 10월 31일 개봉예정이었습니다.)

"퀀텀 오브 솔러스"는 전작인 "카지노 로얄"과 이어지는 내용으로, 비극적인 죽음을 맞은 연인 베스퍼 린드(에바 그린 분)의 복수에 나서는 본드(다니엘 크레이그 분)의 활약을 그릴 예정입니다. 진실을 밝히기 위해 본드와 M(주디 덴치 분)은 미스터 화이트(제스퍼 크리스텐슨 분)를 심문하는데, 그 과정에서 베스퍼를 협박했던 조직이 예상보다 훨씬 복잡하고 위험한 조직이라는 것을 알게됩니다. 비밀에 쌓인 이 조직의 수뇌부 도미닉 그린(마티유 아말릭 분)은 세계에서 가장 중요한 천연 자원을 독점하기 위해 망명 중인 메드라노 장군(호아킨 코시오 분)과 계략을 꾸미고 있고 이 과정에서 본드는 MI6의 요원인 필즈(젬마 아터튼 분)와 도미닉에 대한 복수심에 불타는 여성 까미유(올가 쿠릴렌코 분)를 만나게 됩니다. 배신, 살인과 기만이 난무하는 가운데, 본드는 베스퍼의 배신에 책임이 있는 자를 찾아 내기 위해, 도미닉의 사악한 계획을 막으려 합니다.

<이 글의 연관글>
2008/06/30 - [Movie/News] - "007 퀀텀 오브 솔러스", 첫 티저 예고편 공개
2008/02/07 - [Movie/News] - 007 시리즈 신작 "퀀텀 오브 솔러스", 첫 티저 포스터 공개!
2008/01/08 - [Movie/News] - "본드22"의 메인 본드걸은 올가 쿠릴렌코!
2008/01/06 - [Movie/News] - "본드 22", 촬영장 사진 공개
2008/01/05 - [Movie/News] - 젬마 아터튼, "본드 22"의 본드걸로 확정!
2007/12/16 - [Movie/News] - 007 시리즈의 새로운 본드걸은 젬마 아터튼?!
2007/11/17 - [Movie/News] - "본드 22"의 악역 배우 공개?


본 포스트에 포함된 이미지와 영상 등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영화의 제작/배급사 및 원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rss        추천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낼름낼름 [2008.08.22 19: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리포터의 빈자리를 본드가 낼름 먹는군요 ㅎㅎ

    p.s 오타나셨어요 11월 4일이라구 ㅎㅎ

  2. 매디슨 [2008.08.22 20: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조에서 릴리즈 스케줄을 살펴보니까 이제 11월 7일 개봉작은 마다가스카 2 하나 뿐이군요~
    솔직히 1편은 좀 별로였는데 2편은 전편보다 낫든 말든 라이벌이 없으니 흥행은 제법 하게 생겼네요..;;

    해리포터 하나가 할리우드에 미치는 영향력이 대단하긴 합니다..; 트와일라잇도 개봉일 앞당겼던데.. 앞으로 다른 영화들의 개봉날짜 조정과 박스오피스 전반에 걸쳐 어떤 지각변동을 가져올지..

    • BlogIcon Stephan [2008.08.22 20: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 "마다가스카2"에게는 반가운 일인데, 14일 개봉할 예정인 바즈 루어만 연출, 니콜 키드만/휴 잭맨의 "오스트레일리아"에는 악재일지도 모를;;;

      007은 액션영화고 "오스트레일리아"는 대하서사로맨스(-_-)물이라는 차이가 있긴 하지만요.

  3. wolfpax [2008.08.23 02: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뭐 상대할 영화들이 없어서 한껏 여유를 부리는 걸까요?
    설마 후반 작업이나 보충 촬영 때문은 아닐테지요? 허허

  4. 질풍노도 [2008.08.25 15: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굳이 바꾸지 않아도 전편의 영향이 상당해서 ㅎㅎ 기대작!

  5. 평범한나무 [2008.08.31 14: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뭐 미국에갈일도없구먼...국내개봉은 언제인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