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리뷰] 맘마 미아! (Mamma Mia!, 2008)

[Movie/Review]
맘마 미아!
뮤지컬 "맘마 미아!"는 무척이나 유명한 작품입니다. 저같이 뮤지컬을 많이 접하지 않은 사람도 알만한 작품이니까 말이죠. 그것은 그룹 아바의 노래가 아마 큰 이유를 차지할 것입니다. 역시나 아바를 잘 모르는 저 같은 사람도(...뭐가 이렇게 모르는게 많은지...) 그들의 노래 'Honey, Honey', 'Mamma Mia', 'Dancing Queen', 'Gimme! Gimme! Gimme!', 'The Winner Takes It All' 등은 익숙한 곡들입니다.

"맘마 미아!"는 결혼을 앞둔 소피의 진짜 아빠 찾기 과정을 그리고 있습니다. 엄마 도나의 다이어리에서 자신의 아빠일지도 모르는 세명의 남자의 존재를 알게된 소피는 그들에게 자신의 결혼식 초청장을 보냅니다. 한걸음에 달려온 샘, 해리, 빌, 그리고 그들과 만난 도나와 소피의 이야기가 "맘마 미아!" 입니다.

영화는 앞서 말했던 아바의 노래라는 메리트를 살리는데 충실합니다. 뮤지컬 영화이기 때문도 그렇지만, 적절한 때에 노래가 흘러나오면서 영화의 분위기를 돋구며, 그 노래가 영화의 이야기, 그리고 인물들의 감정을 설명해줍니다. 배우들에 있어서도 전문배우들이 아닌지라 아쉬움은 남지만, 그것을 감안한다면 샘 역의 피어스 브로스넌을 제외하고는 실망스러운 모습을 보이지는 않습니다. 대신에 배우답게 연기로서 그 아쉬움을 상쇄해줍니다. 도나 역의 메릴 스트립은 너무도 멋진 연기를 선보이며, 특히나 보컬에 있어서 제일 큰 아쉬움을 자아냈던 피어스 브로스넌은 그간의 그가 쌓아온 이미지와 연기로서 만회를 합니다. 그래서인지 이 영화가 "007" 시리즈를 촬영했던 파인우드 스튜디오에서 촬영됐다는 이야기는 흥미롭습니다.

시종일관 즐겁고 흥겨운 분위기를 내면서 들뜨게 하는 즐거운 이 영화지만, 아쉬운 점도 존재합니다. 노래에 신경을 썼는데, 그 노래에만 신경을 너무 크게 썼다는 느낌이 강합니다. 노래 외적으로 봤을때는 영화의 전개에 있어서 캐릭터의 상황변화와 심리 등의 이해를 돕는 얼개가 단단하지 못합니다 . 한창 노래에 빠져 있다가 정신차리고 보면, 조금은 허술한 그런 모습에 흠칫 놀라는 모습을 발견하기도 하니까 말입니다. 이런 아쉬움이 존재하기는 하지만, 아바의 노래가 가진 그 매력, 그리고 뒤로 보이는 아름다운 그리스의 풍경들은 그 매력을 더욱 돋보이게 하면서 아쉬움을 누그러 뜨립니다.

이런 말을 별로 안 좋아하기는 한데, 영화 "맘마 미아!"는 108분의 시간 동안 노래와 춤에 동화되어 같이 즐기는 목적만으로는 충분히 몫을 해내고 있습니다. 엔딩 크레딧에까지 이어지는 그런 모습에는 넘어가지않고는 못 배긴다라고 할까요. 이 영화 그렇게 즐겁습니다.

P.S 용산CGV는 "맘마 미아!"의 디지털상영을 골드클래스에서만 하는 만행을-_-... 뭐, 덕분에 간만에 씨너스 이수5관에서 감상했으니 됐지만요.


본 포스트에 포함된 이미지와 영상 등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영화의 제작/배급사 및 원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rss        추천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BlogIcon bada [2008.09.04 12: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고 싶은 영화이긴 한데... 언제 볼 수 있을지 계획을 못잡겠네요...쩝..
    사실 전에 비슷한 뮤지컬 영화인 렌트는 별로 즐겁게 보질 못했어요...오페라의 유령이나 물랑루즈도...
    그게 좀 신경쓰이네요...

  2. BlogIcon ludensk [2008.09.04 13: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래 없으면 시체...라는 영화라고 듣긴 했는데 말이죠.... 볼까말까 고민중이라는...

  3. BlogIcon 미미씨 [2008.09.04 15: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꽤 재밌게 봤습니다. 뮤지컬 영화의 장점은 일단 원작 성공의 기본틀이 있어서 대부분 받아들이기 쉬운거 같아요. 그리고 음악이란 요소는 동감을 주기에 충분한거 같고요.

  4. 매디슨 [2008.09.04 19: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노래도 별로였습니다-_-;; 원곡은 아주 좋지만 배우들 노래 실력이 딸려서 (특히 남자배우들!!! 다들 못 부름;;) 곡을 제대로 소화하지 못했다는 느낌이네요..

    저는 원래 뮤지컬 영화 무지 좋아해서 항상 OST 먼저 사서 외울 때까지 열심히 듣고 나서 영화를 봅니다. 이번 맘마 미아도 우선 OST부터 사서 들어봤는데, 메릴 스트립 노래 실력이 그렇게 만족스럽지 못하더라고요..
    근데 다른 배우들이 부르기 시작하는 거 들어보니, 그나마 메릴 여사는 노래를 잘 부르는 거였다는;;

    콜린 퍼스, 스텔란 스카스가드, 도미닉 쿠퍼 같은 남자배우들은 노래 실력은 별로지만 목소리가 괜찮아서 들어줄 만 한데, 피어스 브로스넌은 목소리가 최악이라서(말할 때 목소리는 괜찮은데 노래할 때는 안습..) 듣기 괴로울 정도.. OST만 들어서는 끔찍한 것 같아도 영화로 화면이랑 같이 보면 견딜 만 하겠지.. 했는데, 오히려 어색한 표정까지 곁들어져서 영화로 보는 게 더 민망하더군요;;

    뮤지컬로 인기 짱 많은 렌트가 영화로는 흥행 실패한 걸 보면 유명 배우들의 출연이 흥행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 같긴 합니다만, 아무리 그래도 뮤지컬 영화인데 노래 실력이 전혀 안 따라주는 배우를 왜 캐스팅한건지.. 쩝..

    영화 자체도 구성이 좀 엉성하더군요.. 그래도 좋았던 건 아름다운 섬의 경치와 아바 노래의 친숙한 멜로디, 그리고 영화 마지막의 보너스였습니다.. "아직도 안 갔어? 그럼 한 곡 더 부르지 뭐~"(맞나?)라면서 한곡 뽑는 메릴 여사.. 진정 최고십니다!! 귀여운 미중년 아저씨들의 코스츔도 나이스!!

    저는 솔직히 별로였지만, 주위 관객들은 엄청 좋아하시더군요. 우리나라에서도 크게 흥행할 듯 합니다..

    • BlogIcon Stephan [2008.09.04 19: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바의 노래 자체가 좋은지라, 피어스 브로스넌의 심각한 에러성 빼고는 그렇게 크게 거슬리지 않더군요^^ 전문배우들이 아닌지라 어느정도 그런 점을 감안해야 하기도 하구요. 노래 외적인 부분에서는 배우들은 나름 좋았습니다. 전체적인 극의 완성도가 떨어져 문제이긴 했지만요;

  5. [2008.09.05 09: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6. 엠지스타 [2008.09.05 13: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좀전에 보고왔는데~ 기대했던만큼은 아니네요^^
    물론 아바의 노래가 나올때는 예전 팝송을 좋아할때가 문득 생각나서 추억에 잠기기도 하고,
    그리스 바닷가 풍경을 볼땐 정말 그 멋진 경치에 넋이 빠지기도 했지만...
    배우들이 기대만큼 아니었던거 같아요.
    멋진배우 피어스 브로스넌이지만 노래를 부를때 노래는 둘째치고, 시선처리나 표정이 많이 어색하더군요.
    노래 못하는 사람이 긴장하면서 잘하려고 노력하는듯한 모습이랄까... 좋아하는 배우라 제가 더 무안해지더군요
    메릴 스트립은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 같은 영화가 딱 맞는 옷을 입은 느낌이랄까...
    아무튼 17세 소녀같은 마음을 가진 아주머니로는 그다지 빛을 내지 못한거 같네요.
    어디까지나 제 생각입니다 ^^;
    뮤지컬 영화를 좋아하는 저로써는 예고편을 보고 기대가 컸던만큼... 그 기대를 다 못채워서 투정을 부리는거 같네요^^

    ps.어젠 용산 cgv아이맥스에서 다크나이트를 보고왔어요~
    I,j열 13,14가 아니면 절대 보지 않겠다는 굳은 신념으로 어제야 겨우 보고왔네요^^
    정말 재밌더라구요... 이젠 그 음악만 나와도 가슴이 울렁거린다는... 따다단(?)...

    • BlogIcon Stephan [2008.09.05 13: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체적인 극의 완성도는 좋지 못하죠^^ 아바의 노래가 일종의 보험이랄까... 그 보험이 참 좋았다는 것이려나요.

      "다크나이트"는 그저 오오오!^^

  7. BlogIcon 필그레이 [2008.09.05 15: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 조만간 보면서 스트레스 해소라도 할 요량으로 아껴두고 있습니다.ㅋㅋ 뮤지컬 영화라는 것이 가끔 보면 다른 걸 떠나 우선 음악면에서 흥겨우면 용서하게되더라고요.^^;;;

  8. BlogIcon jiself [2008.09.09 08: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바라는 그룹에 대한 향수라고 해야할 듯하네요. 어릴때, 자주 듣던(자주 들리던) 노래라서 그런지 사람을 감성적으로 만들어주더군요.(그게 영화의 매력이겠지만... ^^)

    배우들의 연기나 노래실력이 아닌 노래속에 묻어난 추억이 담긴 사진 한장을 아주 잘 본 느낌입니다.

  9. 열혈고딩 [2008.09.12 23: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피어스브로스넌 노래부를때 긴장한 모습 볼때마다 내가 더 안타까울정도ㅋㅋㅋ
    간만에 즐거운 영화였어요ㅋㅋ '다크나이트'의 분위기와는 정반대랄까나?
    뭐 연달아본 20세기소년때문에 기분은 조금 다운되긴했지만서도 ㅋㅋ

  10. BlogIcon 아쉬타카 [2008.09.14 23: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는 그냥도 좋고 나쁘고가 갈릴 수가 있겠지만, 아바를 공유한 세대였느냐 아니였느냐가 크게 호불호를 가르는 영화인것 같아요. 저도 아마 아바에 대한 더 깊은 추억이 있었다면 더더욱 재미있었겠지요 ^^;

  11. emily [2008.09.17 00: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휴 마지막날 보고 왔는데.. 신기전이랑 맘마미아 사이에서 고민하다가 맘마미아로..
    보면서 콜린 퍼스는 왠지 메릴 스트립 상대역으로는 좀 아니다 했는데..(브리짓 존스 일기 이미지 때문인가?)
    여기서 댓글을 읽고 가서 인지 피어스 브로스넌 노래 할 땐 왠지 모를 긴장이..-_-
    그리고 메릴 스트립이 The Winner Takes It All 부를때는 여러가지 생각과 함께 눈물이..
    여튼 아바 노래에 다시 꽃혔어요~

    • BlogIcon Stephan [2008.09.17 20: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만과 편견", "브리짓 존스의 일기" 콜린 퍼스가 20살 딸을 둔 아버지!...라니 살짝 어색하긴 했어요^^; 메릴 스트립의 'The Winner Takes It All'은 정말 좋았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