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제니퍼 애니스톤, 오웬 윌슨의 "말리와 나", 첫 포스터 공개

[Movie/News]
제니퍼 애니스톤과 오웬 윌슨이 주연을 맡은 영화, "말리와 나"(Marley & Me)의 첫 포스터가 공개되었습니다.

영화는 존 그로건이 말리라는 래브라드 리트리버 종 개를 키우게 되면서 겪었던 각종 사건과 그로 인해 느낀 감상을 썼던 동명의 책을 원작으로 하고 있습니다. 그로건이 자신에 대해 이야기는 곳에서는 말리에 대해 이렇게 적어놓고 있습니다. '플로리다에서 나는 결혼도 했고, 약간의 미친 증세가 있는 래브라도 리트리버(바로 말리다!)도 구해와 길렀다. 하지만 당시 나는 이 돌아버린 개가 내 삶에 얼마나 깊숙이 들어올지 알지 못했다.'

책이 재밌다고 해서 읽어봤는데, 말대로 상당히 재밌더군요. 애완견을 키워보지 않은 분들이라도 재밌게 볼 수 있는 그런 책이었습니다. 영화는 과연 그런 책의 재미와 감동을 잘 표현해낼 수 있을지...

말리가 중심이기에 이번에 공개된 포스터에도 말리로 추정되는 귀여운 강아지만 등장해 있습니다.

말리와 나

영화에서 존 그로건은 오웬 윌슨이, 그의 아내 제니는 제니퍼 애니스톤이 연기합니다.

'말리맘보'를 기대하며, "악마는 프라드를 입는다"의 감독 데이비드 프랭클이 연출한 이번 영화 "말리와 나"는 북미기준 올해 크리스마스에 개봉합니다.



본 포스트에 포함된 이미지와 영상 등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영화의 제작/배급사 및 원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rss        추천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하핫 [2008.09.07 20: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아지 귀여워서라도 영화 보고싶네요~
    보기전에 저도 책 읽어야할듯.

  2. 매디슨 [2008.09.08 15: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아지의 귀여움을 제대로 감상하려면 책보다는 영화로 봐야겠군요~

    원래 강아지/개 나오는 영화는 다 좋아하기에 이것도 필견입니다!! 갑자기 베토벤이 보고싶어지네요~ 이거 dvd 샀다가 화질 저질에다 화면비 4:3이라 좌절함;;

  3. BlogIcon jez [2008.09.09 03: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썽쟁이 녀석, 말리. ㅎㅎ 기다려집니다.
    톰행크스의 속을 썩이던 후치(터너와 후치에서의)가 문득 생각나네요. 한번 몸을 털면 온 집안에 침방울을
    다 튀기던. 훗훗.