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리뷰] 스타 워즈: 클론 전쟁 (Star Wars: The Clone Wars, 2008)

[Movie/Review]
스타 워즈: 클론 전쟁
저는 "스타워즈"의 팬입니다. 어디를 가서 누군가가 가장 좋아하는 영화가 뭐냐고 물으면, 일단 가장 먼저 "스타워즈" 를  먼저 입에서 꺼내고 그 다음에 다른 어떤 작품을 좋아하는지 생각하는 부류입니다. 그렇다고 매니악한 팬보이분들처럼 "스타워즈"에 관한 설정/상식들을 줄줄 읊어댈정도는 아니긴 하지만요.

이번에 3D 애니메이션으로 개봉한 "스타 워즈: 클론전쟁"(이하 클론전쟁)은 저에게는 마치 최근에 개봉했던 주성치의 "장강7호"와 비슷한 모습으로 다가왔습니다. 주성치가 연출/주연을 맡았는데, 주성치 영화 같은 맛은 안나는... "클론전쟁"은 오비완, 아나킨, 요다에 R2D2, C3PO 등의 "스타워즈"의 캐릭터들이 나오고, 광선검 듀얼도 등장하지만 이전 실사판의 감흥을 느끼기에는 턱없이 부족합니다.

왜 이런 느낌을 받았나 곰곰히 생각을 해보니(...그냥 짧게 생각해보니..) 이 영화의 기획의도자체에서 문제가 발생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 영화는 올 가을부터 TV를 통해 방영될 100부작 애니메이션을 위한 작품입니다. TV 방영을 앞두고의 일종의 이목 끌기가 주목적이지, 어떤 하나의 극장용으로 기획된 작품이 아니기에 여러모로 '포스'가 부족한 것이지요. 그것은 기본적인 이야기에서도 드러나는데, 지난 EP2에서의 오비완-아나킨의 사제 구도나 후반부에서 조금씩 등장하는 아나킨의 고뇌/갈등 등이 그저 인물만 교체되었을뿐 어떤 진전없이 되풀이되는 모습입니다. 앞으로 100부작의 이야기를 풀어놔야하다보니 극장에 걸리는 작품임에도 이야기를 크게 이끌어날 수가 없던 것이었겠지요.

또한, 다른 이야기로 영화의 전체적인 흐름이 너무도 밋밋합니다. "스타워즈" 시리즈의 플롯이야 전통적으로 복잡하거나 그런 것은 없었지만, 이번 작품은 (육체적 나이는 저만치 던져놓고 마음 만은 여전히인) 소년을 불타오르게할 만한 이야기 속의 매력적인 요소가 없다시피 합니다. 갈등이나 감정적 기복을 이끌어내는데 실패했다랄까요. 그렇다보니 하이라이트라고도 할 수 있는 광선검 듀얼에서도 어색한 3D 캐릭터들의 움직임과 더해져 그 감흥이 심하게 떨어지는 모습을 보입니다. 일단, 광선검 듀얼에서 보이는 액션합이 3D가 주는 자유도가 있음에도 실망스러웠던 것도 한몫하긴 하지만 말입니다.

이번에는 총제작자로만 나서셨던 루카스옹께서는 팬들이 "스타워즈"라는 타이틀만 붙으면 무조건 만족할 것이라는 안일한 생각을 하신 것 같습니다. 아니면, 그저 100부작 TV 시리즈에 관심을 집중시켜서 새로운 어린 세대들에게 "스타워즈"를 전도할 목적만 생각하셨던지요. 루카스옹, 이러시면 배신입니다!

P.S 저번 주에 디지털 상영으로 보겠다고, 롯데시네마 홍대입구점에서 봤습니다. (학교 앞이기도 하고...) 그런데 그 상영관은 대체 우퍼가 있기나 한건지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전체적으로 사운드가 영 그렇더군요. 작품만 마음에 들었다면 씨너스 이수5관에서 한번 더 볼텐데 하는 아쉬움이 남습니다. (...씨너스 이수5관은 왜 이제야ㅜ_ㅠ... "맘마미아"도 5관에서 보긴했지만, 번갈아 상영해주지...)



본 포스트에 포함된 이미지와 영상 등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영화의 제작/배급사 및 원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rss        추천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BlogIcon 배트맨 [2008.09.08 22: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상영관을 나서면서 '이 작품은 TV 시리즈의 홍보 목적으로 만들어진 극장판인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스타워즈>가 그동안 우리나라에서는 찬밥 신세를 받아왔었지만, 이번 애니메이션판은 이런 썰렁한 분위기에 대해서 팬들조차도 뭐라 옹호를 할 마음이 안나는 영화였던 것 같아요.

    듀얼씬을 보면서 팬 서비스를 하려고 하는 것은 느껴졌지만 포스라던가 긴장감 같은 것도 전혀 느껴지지를 않았고요. 전반적으로 오프닝 크레딧 만큼이나 밋밋한 영화였던 것 같습니다. 엔딩 크레딧의 음악들도 불만스러웠고요. 이건 뭐.. -.,-

  2. BlogIcon 아쉬타카 [2008.09.09 00: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롯데 홍대점에서 봤는데, 확실히 사운드는 약하더군요. 그냥 관객도 없고 조용하게 본걸로 만족할려구요 ^^;

  3. BlogIcon 바구미 [2008.09.09 03: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확실히 클라이막스 없이 좀 밋밋하긴 하더라구요.
    자바의 아들을 데려다주고...설마 그게 끝일 줄은..

  4. 질풍노도 [2008.09.09 14: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로저 이버트씨였나, 그분이 그러셨다죠. "이 영화는 TV 시리즈의 예고편" 이라고 .. 기대작이었는데..ㅠ

  5. BlogIcon 산다는건 [2008.09.09 14: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실 '홍보용'이라는 느낌 때문에 안 보고 있지만 결국 dvd를 사서라도 보게 될 듯 싶군요.

  6. 임동호 [2008.09.09 20: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루카스 스필버그는 요즘 현실에 안주하는거 같아 실망스럽습니다.
    옛 성공에 미련을 두지 마시고 새롭고 더 변화된 모습으로 다가와 주셨으면 합니다.

  7. vader [2008.09.10 00: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극장판의 본질이 TV시리즈의 예고편인 걸 안지라 기대를 낯추었더니 그냥 볼만하더군요.

    그렇지만 극장판의 형편없는 내러티브와 대사가 TV시리즈에도 변하지 않는 다면 매우 걱정됩니다.
    사실 기존 클론전쟁 세계관이 엎어진 것이 더 큰 문제이자 분노를 사지만 이미 엎질러진 물이지요 ㅠ.ㅠ

    p.s 씨너스 이수 5관 끝내주더군요 ^^

  8. BlogIcon bada [2008.09.11 08: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것도 기대작이었는데... 몇분 평가를 보니 dvd 나 기다리기로 했습니다...글고보니 얼마전에 87년작 스타워즈 패러디물인 '스페이스볼' 이라는 걸 봤는데... 차라리 이게 더 흥미로울지도 모르겠는데요..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