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마이클 케인, 조니 뎁-리들러/필립 셰이모어 호프먼-펭귄 이 맞다?!

[Movie/News]
얼마전 돌았던 루머 기억하시죠? "다크나이트"의 후속작에 조니 뎁이 리들러로, 필립 셰이모어 호프먼이 펭귄으로 출연할 것이라는..

결국은 조니 뎁의 라디오 인터뷰를 통해서 이 소식이 그저 루머로 드러났는데요, 아뿔싸! 우리의 알프레드 집사님이 이 사그러들뻔한 루머에 화력 좋은 땔감을 집어넣으셨습니다.

마이클 케인은 토론토영화제에서 자신이 출연하는 신작영화 "Is There Anybody There?"를 홍보하던 중 MTV News의 질문을 받았습니다. '배트맨과 다음 작품에서 싸울 상대는 누가 될 것 같은가?' 그러자 그는 '워너측에서는 이미 맘에 두고 있는 이들이 있다. 조니 뎁의 리들러, 필립 셰이모어 호프먼의 펭귄이다. 신문에서 읽었다.' 라고 답했습니다.

신문? 에이~ 그럼 얼마전의 그 루머잖아...라고 생각할 수도 있는데, 그의 말은 이어집니다.

"다크나이트"를 만들 때, 놀란에게 물었다. 다음 작품의 이야기는 어떻게 되느냐고. 그가 조커라고 답하자 나는 '조커?! 조커는 잭 니콜슨을 넘을 수 없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그는 히스 레저를 캐스팅했다고 답했다. 나는 누군가 잭 조커를 넘어선다면 그것은 히스 레저일 것이라고 생각했고,그리고 그는 잭 조커를 넘었다. 

나는 워너의 경영진과 있던 자리에서 그에게 물었다. '후속작을 만들 것인가?' 그는 '당연하다'고 답했다. '우리가 어떻게 히스 레저를 넘어설 수 있지?' 라고 되묻자 그는 '우리가 어떻게 하면 히스 레저를 뛰어넘을지에 관해 이야기해주겠다. 조니 뎁을 리들러로, 필립 셰이모어 호프먼을 펭귄으로.' 나는 이렇게 밖에 말하지 못했다. ' 오~ 이런 당신들 또 해냈군.'

또한, 크리스토퍼 놀란과 이 이야기에 관해서나 각본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었냐는 질문에 '아니다. 그는 휴가 중이다. 언젠가 그는 각본을 들고 돌아올 것이다.' 라고 답했습니다.

여전히 확실하게 소스의 이름이 들어난 소식은 아니지만, 주요 캐스팅 중 한명이 밝힌 소식이라 왠지 의미가 크게 다가옵니다. 과연, 조니 뎁-리들러, 필립 셰이모어 호프먼-펭귄 캐스팅이 이루어질까요?

조니 뎁 리들러
필립 셰이무어 호프먼 펭귄



본 포스트에 포함된 이미지와 영상 등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영화의 제작/배급사 및 원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rss        추천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웨인 [2008.09.09 08: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이렇게 되면 적어도 다음편에 리들러와 펭귄이 등장하는 건 거의 확실한 거 아닌가요?
    캐스팅도 6,70%는 가능성이 있는 것 같고.. 마이클 케인이 한 얘기니 굉장히 신뢰가 가는
    소식이네요^^

  2. BlogIcon bluenlive [2008.09.09 08: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벌써부터 기대됩니다. 놀란표 트릴로지!!!

  3. 낼름낼름 [2008.09.09 09: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크나이트 속편에 관한 모든것이 놀란의 계획중 한 부분이 아닐지... ㅎㅎ
    휴가지에서 노트북으로 이 모든것을 음흉한 미소를 지으며 보고 있지 않을까? 합니다 ㅋㅋ

  4. 미뇽이 [2008.09.09 11: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정말 기대되네여..!! 조니뎁이 리들러가 된다면
    하지만 약간 걱정도 되네여 과연 리들러가 다크나이트 조커처럼 최강의 악당이 될지 또 최고의 영화가 될지

  5. Deceiver [2008.09.09 13: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케인 옹, 나중에 놀란 감독에게 혼나는 것 아닐까요? ^^; 암튼 완전 굿뉴스네요~~

  6. 질풍노도 [2008.09.09 14: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러다가 또 루머로 들어나면 슬플텐데요 ㅠ... 놀란감독은 진짜 팬들의 고통(?) 을 노트북을 통해 즐기는건 아닌지 ㄷㄷ

  7. BlogIcon 산다는건 [2008.09.09 14: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마이 갓....제발 이 이야기가 현실이기를...

  8. 임동호 [2008.09.09 19: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과연 누구 말이 진실일까요?

  9. dkstyle [2008.09.09 19: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비긴즈이후에 다크나이트에 관해서 베일과 놀란 그리고 케인옹께서 프레스티지 촬영장 뒤에서 많은 얘기를 나눴다고 하는걸 보면 케인옹이 저렇게 언급할정도면 기대할만 하네요.. 죠니는 구라(..)를 친건가요 -_-

  10. 열혈고딩 [2008.09.09 23: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트맨비긴즈 - 다크나이트에 이은 초호화미친캐스팅라인을 이어가는건가요...
    크리스찬 베일,마이클 케인,모건 프리먼,게리 올드만 + 조니뎁, 필립 셰이모어호프먼 이라...
    드림팀이군요 허허

  11. BlogIcon 잠본이 [2008.09.09 23: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또 하나의 떡밥(을 가장한 연막)일 가능성도 무시할 수 없지요.

  12. 맥거핀 [2008.09.10 00: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놀란 감독 입에서 떨어지지 않은 이야기는 루머라고 생각하셔도 될 겁니다.

    개인적으로 조니뎁-리들러는 좀 피했으면 좋겠군요. 티켓 파워를 고려한 워너 측의 아둔한 캐스팅 보다
    소신있는 놀란 감독이 낫다는 것은 이미 히스레저의 조커를 통해서 입증됐죠. 캐릭터 창조 면에서는 타의
    추종을 불허하지만 깊이있는 내면 연기에 있어서는 다소 아쉬운 조니뎁이기도 하고, 리들러 캐릭터의 경우
    이전의 자기 작품들을 자기 복제할 우려가 있을 것 같군요.
    (뭐, 그렇다면 놀란 감독이 아예 캐스팅을 안하겠지만.)
    놀란 감독의 결정이라면 누가 되던 지 간에 상상 그 이상의 연기를 보여주리라 기대합니다.

    P.S - "당신이 상상하는 것이 그 무엇이든, 그 상상을 초월할 것이다"라는 광고카피가 무색할 정도로
    싱거웠던 매트릭스:리로디드의 떠들썩한 광고문구는 2008년 '다크나이트'를 위한 말이었다고 생각됩니다.

  13. 히스레저 [2008.09.12 14: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죄송하지만 이거 루리웹으로 퍼가도 될까요?

    • BlogIcon Stephan [2008.09.12 16: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http://splashpage.mtv.com/2008/09/08/dark-knight-exclusive-michael-caine-says-johnny-depp-is-the-riddler-philip-seymour-hoffman-is-the-penguin/

      이곳이 원기사이니, 이것을 바탕으로 해서 본인이 쓰시는게 나을 것 같네요^^;;; 그리고, 이 소식은 바로 이어진 필립 셰이모어 호프먼의 부인으로 다시 한번 루머로 드러났습니다.

  14. BlogIcon AT4W [2008.09.14 02: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역시 말만들어도 간지가 흐르네요;;;제발 ...상상만해도 꿈의 공연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