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007 퀀텀 오브 솔러스", 정식 예고편 공개

[Movie/News]
제임스 본드. 007 시리즈의 22번째 작품. "007 퀀텀 오브 솔러스"(007 Quantum of Solace)의 정식 예고편이 공개되었습니다.

"퀀텀 오브 솔러스"는 전작인 "카지노 로얄"과 이어지는 내용으로, 비극적인 죽음을 맞은 연인 베스퍼 린드(에바 그린 분)의 복수에 나서는 본드(다니엘 크레이그 분)의 활약을 그릴 예정입니다. 진실을 밝히기 위해 본드와 M(주디 덴치 분)은 미스터 화이트(제스퍼 크리스텐슨 분)를 심문하는데, 그 과정에서 베스퍼를 협박했던 조직이 예상보다 훨씬 복잡하고 위험한 조직이라는 것을 알게됩니다. 비밀에 쌓인 이 조직의 수뇌부 도미닉 그린(마티유 아말릭 분)은 세계에서 가장 중요한 천연 자원을 독점하기 위해, 망명 중인 메드라노 장군(호아킨 코시오 분)과 계략을 꾸미고 있고 이 과정에서 본드는 MI6의 요원인 필즈(젬마 아터튼 분)와 도미닉에 대한 복수심에 불타는 여성 까미유(올가 쿠릴렌코 분)를 만나게 됩니다. 배신, 살인과 기만이 난무하는 가운데, 본드는 베스퍼의 배신에 책임이 있는 자를 찾아 내기 위해, 도미닉의 사악한 계획을 막으려 합니다.


"퀀텀 오브 솔러스"는 007 시리즈 최초로 전작과 이어지는 후속작으로 제작되는 작품으로, "몬스터볼", "파인딩 네버랜드", "연을 쫓는 아이"의 마크 포스터가 연출을 맡았으며, 북미는 2008년 11월 14일, 국내는 11월 6일 개봉예정입니다.



본 포스트에 포함된 이미지와 영상 등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영화의 제작/배급사 및 원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rss        추천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D [2008.09.10 10: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티유 아말릭'의 눈빛이 인상적이군요^^
    그나저나 산골처녀 '올가'인가요?^^;

  2. TDK [2008.09.10 10: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 피어스 브로스넌 제임스본드 예고편(액션위주)과 비교하면 스토리위주에 대사가 오버랩되는게 많군요
    최근의 다크나이트 첫 예고편을 보는거 같은 기분

  3. 궁둥이 [2008.09.10 12: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니엘 크레이그의 007 은 몇편까지 제작되나요??

  4. BlogIcon 신기하네 [2008.09.11 00: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북미보다 우리나라에서 먼저 개봉하네요;;

    • BlogIcon Stephan [2008.09.11 00: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단 어떻게 될지는 모르겠습니다. 원래는 북미 개봉일이 7일로..시차때문에 우리나라가 하루 더 먼저 개봉이었는데, 북미가 일주일 개봉이 밀렸거든요. 아직까지는 IMDB상에 한국개봉일의 변동이 없네요.

  5. 낼름낼름 [2008.09.11 09: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크나이트와 더불어 08년 최고의 기대작~!!!
    끝내주는 예고편 입니다 ^^

  6. 낼름낼름 [2008.09.11 09: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고편中 1분 34초에 등장하는 사진의 여성은... 베스퍼(에바 그린) 이려나요? 흐릿하네요... ㅡ,.ㅡ

  7. 열혈고딩 [2008.09.12 02: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카지노로얄도 재밌긴재밌었는데 007스러운 모습이 많이 사라져서 아쉬웠죠...
    제임스본드라기 보다는 제이슨 본처럼 되어버려서....

  8. 평범한나무 [2008.09.12 19: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007의예전모습은 기발한무기와 상처하나나지않는 무적의 본드였었던걸로기억함

    • BlogIcon Stephan [2008.09.12 19: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떤 분이 그러시더군요. 007의 매력은 위험한 상황에서도 넥타이를 고쳐매는 여유라고... "카지노 로얄"부터 제임스 본드가 아닌 제임스 본이 되어버린;;

  9. BlogIcon Deepthroat [2008.10.10 12: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 제임스 본드의 컨셉은 '성장'이니깐... 편을 거듭할 수록 나아지지 않을까요?

    전편에서도 제이슨 본 같던 모습이.. 마지막 장면에서 예전 본드의 모습을 되찾았달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