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리뷰] 황시 (The Children Of Huang Shi, 2008)

[Movie/Review]
황시
전쟁을 배경으로 인간애를 통해 감동을 자아내는 영화들은 많습니다. "쉰들러 리스트"나 "인생은 아름다워" 같은 영화들이 언뜻 떠오르기도 합니다. 그 중에는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들도 역시 여러 편 존재하는데, 영화 "황시" 역시 실화를 바탕으로 하고 있습니다.

"황시"는 1937년의 중국을 배경으로 하고 있습니다. 일본군의 중국 침공과 난징학살이 자행되던 가운데, 종군기자 조지 호그(조나단 리스 마이어스 분)는 적십자로 위장을 해 난징에 오게 됩니다. 그곳에서 일본군이 자행한 참혹한 광경을 보게 된 조지 호그는 일본군에 발각되어 죽을 위기에 처하지만, 게일라 활동을 펼치던 잭(주윤발 분)을 만나 목숨을 구하게 됩니다. 호그는 잭의 권유로 '황시'라는 곳에 가게 되고 그곳에서 전쟁의 상처로 인해 고아가 된 60여명의 아이들을 만나게 됩니다.

영화는 난징에서 벌어진 학살의 모습과 더불어 곁가지로 잭의 입을 통해서 중국 공산당과 국민당과의 관계도 살짝 언급합니다. 또한, 역에서나 피난 도중의 폭격 장면 등을 통해서 전쟁의 모습을 그려내고 있기도 합니다.

이렇게 배경의 모습을 그리면서 영화가 보여주는 것은 조지 호그의 행적입니다. 호그가 황시로 가 아이들을 만나고 어색한 반목의 갈등을 겪다가 서로 마음을 열게 되는 과정과 아이들에게까지 미치는 전쟁의 마수를 피하기 위해 멀고 먼 이주를 하게 되는 모습이 그것입니다. "황시"는 이 과정에서 그저 조지 호그의 행적 만을 따라갑니다. 호그가 가지고 있는 이상이나 마음가짐, 생각 등은 영화에서 크게 드러나보이지 않습니다. 이는 호그 뿐만 아니라 호그 주변의 인물들도 마찬가지입니다. 잭이나 호그와 사랑을 나누게 되는 피어슨, 그리고 아이들. 그저 그들의 행적만을 그리는 영화는 어떤 감정적인 동요나 그에 따른 감동을 느끼기에는 조금 역부족인 듯한 모습을 보입니다. 영화는 그래서인지 엔딩 크레딧 부분에서 지금은 노인이 된 당시의 아이들의 인터뷰 영상을 보여주는데, 그런 모습은 오히려 휴머니즘과 감동을 억지로 느끼게 하려는듯해 거추장스럽게 느껴집니다.

"황시"에는 영화가 주려던 의도에 못미친다는 이런 아쉬움 뿐만 아니라, 헐리우드에서의 아시아 배우의 사용가치가 어떤지를 다시 한번 보여주는 것 같아서 또 다른 아쉬움을 느끼게 합니다. 그것이 주윤발, 양자경이라도 그들의 역할은 그것 뿐입니다.



본 포스트에 포함된 이미지와 영상 등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영화의 제작/배급사 및 원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rss        추천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이즈 [2008.09.21 22: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개봉일에 맞춰서 보고왔는데 정말 아시아 배우의 사용가치라는게 느껴진;;
    그래도 작년 <어거스트 러쉬>같은 느낌이 팍팍나더군요 ㅇ ㅅㅇ... 왠지 우리나라정서에맞는;;
    평론가들은 대체로 결말때문에 뭐라그러는데 그런대로 괜찬은거같아요~ 역시가을엔 이런영화가
    어울린달까요 ` `;; 중국에선 작년에 개봉해서 1600만달러나 벌어들였다던데

    • BlogIcon Stephan [2008.09.21 22: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중국을 배경으로 해서 그런 것 같네요^^

      조나단 리스 마이어스는 개인적으로는 "어거스트 러쉬"도 그렇고, 만족스럽지 못한 작품에서 보게되네요;

  2. BlogIcon bada [2008.09.23 12: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는 좋은 영화 일지는 모르지만. 재밋는 영화는 아니었네요...근데 어떻게 중국에선 대박을 쳤는지 모르겠더군요. 중국인과 한국인의 성감대가 달라서 그런지도...

  3. BlogIcon 책만보는 바보 [2008.09.26 21: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국인들을 위한 영화가 아니었나 생각합니다.
    감동을 주기에는 뭔가 너무 부족한 점이 많았던 영화!
    차라리 제작 기간8년이라는 시간을 영화가 아닌 다큐멘타리로 만들어졌다면 좀더 흥미와 감동이 전해지는
    영화가 되지 않았을까 하고 생각해봅니다.

    여기 영화에 대한 좋은 정보가 많네요^^
    영화를 좋아하는 저로서는 자주 오고싶은 유혹이 ㅎㅎㅎ
    제 블러그에 링크하나 걸겠습니다.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