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새로운 영화 "슈퍼맨"은 "대부" 처럼?!

[Movie/News]


그래픽노블 "원티드"의 마크 밀러가 새로운 "슈퍼맨"의 작업에 참여한다는 소식은 이전에 전해드렸었는데요, 그에 관련해서 마크 밀러가 최근 엠파이어 매거진과 인터뷰를 가졌습니다.

마크 밀러는 여전히 감독(알려진 것은 오로지 유명한 액션영화 감독이라는 것뿐)에 대해서는 함구했지만, 자신이 구상하는 "슈퍼맨"에 대해 몇몇 이야기를 언급했습니다.

총 8시간 분량의, 그래서 "반지의 제왕"처럼 3부작으로 나눠 매년 개봉할 것으로 생각되는 이번 "슈퍼맨"을 마크 밀러는 '슈퍼맨 시리즈의 Magnum Opus(최고 걸작)'이라고 칭하고 있는데, 그와 관한 이야기는 다음과 같습니다.

영화 "대부"의 마이클 꼴레오네(알 파치노 분)처럼 될 것이다. 이야기는 시작과 끝을 모두 포함하고 있다. 관객들은 그의 시작과 어떻게 그가 슈퍼맨이 되는지, 그가 결국 어떻게 되는지를 보게 될 것이다. "다크나이트"는 사람들에게 코믹북도 진중하고, 심각한 영화로 만들어져 있음을 보여주었다. 이제 스튜디오는 더 큰 아이디어를 수렴할 준비가 되어 있다.

"슈퍼맨 리턴즈"의 문제는 77년에 "스타워즈"가 개봉하고, 80년에 "제국의 역습"이 개봉하고, 그리고 28년이 지난 후에 "제다이의 귀환"이 개봉한 것과 마찬가지라는 것이다. 그처럼 전혀 적절하지가 않았다. 브라이언 싱어가 리차드 도너의 오리지널 버전에 오마쥬를 바치려 노력했다는 것은 이해하겠지만, 내 생각에는 오마주는 완전히 다른 모습으로 진행되야 한다.

시작은 수천년전의 클립톤에서 시작할 것이고, 마지막에는 지구에서 슈퍼맨은 홀로 남을 것이다. 최후에 노란태양은 붉게 변하고 초신성이 되며 슈퍼맨은 그의 힘을 잃게 될 것이다.

과연 어떤 영화가 탄생할지요... "다크나이트"가 슈퍼히어로계의 변혁을 이루어냈다면, 이어서 새 "슈퍼맨" 영화는 밀러의 말처럼 슈퍼히어로 영화계의 "대부"가 될 수 있을까요?



본 포스트에 포함된 이미지와 영상 등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영화의 제작/배급사 및 원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rss        추천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콘래드 [2008.10.30 13: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 삼부작이라.. 엄청난 리스크를 감당하고 만들어야겠군요.
    마크밀러의 작품이 상당히 카리스마가 강하니 위에 언급한 말대로만 영상화가 된다면 대단하겠지만,

    야심차게 삼부작으로 기획했다가 넘어져서 일어나지 못하고 있는 에라곤이랑 황금 나침반이 갑자기 떠오르는군요.

  2. jjj [2008.10.30 13: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다이의 귀환이...28년 후에 개봉 했다뇨 이건 뭔소리....

    • 임동호 [2008.10.30 17:34]  [댓글주소]  [수정/삭제]

      스타워즈 1편이 1977년에 개봉하고 2편이 1980년에 개봉하고,

      그 사이에 있던 일들을 다루는 스타워즈 애니매이션판

      제다이의 귀환이 2008년에 개봉됬는걸 말하는듯 합니다.

      즉 속편을 우려먹었다는 뜻임.

    • jjj [2008.10.30 18:13]  [댓글주소]  [수정/삭제]

      애니메이션은

      에피소드2~3 기간의 일을 만든겁니다.

      스타워스 1편은 에피소드4 고 2편은 에피소드5 죠.

    • BlogIcon Stephan [2008.10.30 18: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게 뒷말을 봐서는 말그대로 "제다이의 귀환"이 원래대로가 아니라, 28년이 지나 개봉한 것과 같은 격, 즉, 현실에 발맞추지 못하는 뒤떨어진 행동이라고 말하는 것 같습니다^^

    • BlogIcon 잠본이 [2008.10.30 23:44]  [댓글주소]  [수정/삭제]

      스테판님의 말씀대로 실제 제다이의 귀환이 그렇게 개봉했다는 소리가 아니고,
      슈퍼맨1 = 새로운희망
      슈퍼맨2 = 제국의역습
      슈퍼맨리턴즈 = 제다이의귀환
      이렇게 비유한 거죠.

      그리고 중간얘길 다룬 애니메이션은 '클론워즈'임;;;

  3. BlogIcon 산다는건 [2008.10.30 15: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간략 스토리로만 본다면 개인적으로 엄청 기대가 되는군요...

  4. 임동호 [2008.10.30 15: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럼 악당은 누구일까요? 그냥 괴물 외계인 아님 브래니악?

  5. BlogIcon Draco [2008.10.30 17: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스케일 키우는건 아닌지...
    슈퍼맨은 슈퍼맨 다운걸 보고 싶어하는 사람만 볼거 같은데...

  6. [2008.10.30 18: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피소드6 제다이의 귀환은 83 년에 개봉 됬고.

    애니메이션 08 년 나오고 있고. 20주년 스패셜에디션도 99년에 이미 다 나왔는데...

    후헐~~ ㅎㅎㅎ

  7. rimbaud [2008.10.30 18: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 흥미로움을 느낍니다. 영화화가 성공하냐 아니냐에 있어서 중요한 것을 스토리라 생각한다면, 이번 영화는 그 완성도에 따라서 흥행과 비평에 성공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감독 선정에 있어 장고 끝에 악수를 두지 않는다면요)

    이미 미국에서는 어두운 수퍼맨이 코믹북으로 나온 상태이죠? 우리의 경우와는 달리 새로운 수퍼맨의 변화상에 대해 이질감이 줄어들 수 있을 거라 예상합니다. 스판덱스를 입은 보이스카웃도 어둡고 진지해질 수 있다는 문제에 대해서 말이죠.

    기왕지사 이렇게 된 것, 음악까지도 포함한 기존의 것들은 최소한으로 하고 새로운 수퍼맨이 탄생했으면 좋겠습니다. 물론, 잘~ :-)

    • BlogIcon Stephan [2008.10.30 18: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마크 밀러와 유명 액션영화 감독 그리고 그 감독의 프로듀서가 같이 작업을 하고 있다는데...그 액션영화 감독이 누군지가 너무도 궁금합니다^^

      절대 버리면 안되는 것은 바로, 존 윌리엄스의 테마!

  8. rimbaud [2008.10.30 18: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실 말은 이렇게 했어도 음악은 너무 아쉽죠. 정말 잘 만들어진 음악이니까요.

    그런데 어두운 수퍼맨에게 낙천적이고 전지전능한 영웅의 느낌이 확 오는 존 윌리엄스의 테마가 어울릴 지 살짝 걱정이 됩니다.

    덧붙여 브랜든 루스도 아쉽고요. (그토록 잘 어울리는 수퍼맨이라니!)

    여하튼 수퍼맨 시리즈가 완전 리붓으로 간 이상, 어설프게 과거의 영광에 의지하다가는 영화 분위기나 모양새가 이도저도 아닌 게 될 수 있다는 우려감에서 '마누라 빼고 다 바꿔!'한 것입니다. :-)

    • BlogIcon Stephan [2008.10.30 18: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브랜든 루스는...믿을게 이 "슈퍼맨" 시리즈 밖에 없는데-_-;; 과연 어떻게 될런지요.. 존 윌리엄스의 테마는 슈퍼맨 그 자체라 해도 과언이 아닌지라, 그것도 버리면 (브라이언 싱어의 그것에 워낙 실망한지라, 리붓은 괜찮지만) 절망할거예요^^

  9. rimbaud [2008.10.30 18: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브랜든 루스는 좀 그렇긴 하죠. 연기력이 딱히 있는 배우도 아니고요. :-( 그래도 수퍼맨으로서 잘 어울렸다는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브라이언 싱어의 수퍼맨은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영화네요. 물론 흥행과 비평 두 마리 토끼 다 놓쳤지만 말예요. ㅎㅎ 혼자 영화관에서 '와~' 하면서 즐겼는데, 극장 안 분위기는 왜 그리도 썰렁하던지요.

    말씀을 들으니 정말 존 윌리엄스 테마는 수퍼맨 그 자체인 것 같습니다. 돌이켜보니 극장에서 그 음악 나올 때 울컥했어요. 감동을 초큼 받았더랬죠. :-)

    • BlogIcon Stephan [2008.10.30 19: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슈퍼맨 리턴즈"는 극장에서 두번을 봤죠^^ 군복무 중 휴가나와서 봤는데...실수로 처음에 일반상영으로 보고, 뒤늦게 복귀하기 전에 IMAX DMR (부분) 3D로 봤죠. 그러나 안경 썼다 벗어다 귀찮기만 하고, 정작 감흥은 없던...

  10. rimbaud [2008.10.30 19: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으로 사이트에 좋은 정보 올리시느라 고생하시는 것, 항상 감사드립니다.

    요새 취업 준비로 정신이 없는데, 그래도 매일 한 번 이상씩 검색하게 되네요. :-)

    앞으로도 좋은 정보 부탁드려요!!!

    종종 글 남기겠습니다.

  11. dkstyle [2008.10.30 20: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크나이트의 어두움과는 사뭇 다른 좀더 신화적이고 장엄한 어두움이 될것 같네요..

  12. 질풍노도 [2008.10.30 21: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아, 말그대로 야심차군요.. 하긴 워너의 간판 수퍼히어로니 온힘을 다해야겠죠 ㅎㅎ 기대한만큼의 결과가 나왔으면 좋겠어요 ㅠ

  13. 우웅 [2008.10.30 23: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론 리턴즈도 그럭저럭 볼만했는데... 우선 삼부작에 대해선 기대보단 걱정이 앞서네요..
    과연 감독이 잘 해낼지^^;;

  14. BlogIcon 잠본이 [2008.10.30 23: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같이 작업한다고 떠드는 감독의 정체가 밝혀지지 않는 한 일단은 '희망사항' 내지는 '설레발'이라고 생각하는 편입니다만...(실제로 만든다고 해도 마크밀러 본인이 아무리 잘하고 싶어도 영화사가 생까면 '원티드'같은 영화가 나오는게 보통이니 말이죠 OTL)

    많은 사람들이 잊고 있지만 리처드 도너판 슈퍼맨의 대본 초고를 쓴 사람이 바로 '대부'의 원작자 겸 각본가인 마리오 푸조였는데 너무 얘기가 길고 장엄해서 톰 맨케비츠와 뉴먼 부부 등등이 투입되어 무지하게 잘라내고 정리해야 했다는 뒷얘기가 있죠.
    그 오리지널 대본을 발굴하여 다시 써먹는다면? (누구 망하는꼴 보고잡냐 OTL)

    • BlogIcon Stephan [2008.10.31 01: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영화 "원티드"는 액션 등에서 맘에 들게 본지라^^
      슈퍼맨 리붓이 결정되었고, 그 이야기 공식적으로 확정되기 1년전부터 워너측에서 밀러 측에 이야기를 해놓고 진행시킨거 보면, 실현 가능성이 높지 않나한느 생각이 듭니다^^

  15. B. J. Penn [2008.10.31 00: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부처럼 한다고 써있길래 뭔소린가 하고 보니 이런 얘기였군요...ㅋ
    슈퍼맨 이라는 작품 자체의 매력은 제가 그다지 좋아하질 않기에...
    지금 슈퍼맨의 슈트를 어떻게든 개량해도 쫄쫄이 위에 빤스를 입는..아무리 봐도 적응이 안됩니다.ㅋ
    (그게 메리트이기도 하지만...)

  16. 닥치고조커♡ [2008.11.01 00: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설...설마...본 시리즈 감독이 아닐런지....발추리 해봅니다....그냥 제가 원해서요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