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아이언맨2"에 테렌스 하워드가 다시 캐스팅되지 못한 이유

[Movie/News]
테렌스 하워드

엔터테인먼트 위클리가 "아이언맨2"의 제임스 로드 역에 1편의 테렌스 하워드가 아닌, 돈 치들이 캐스팅되게 된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습니다. 헐리우드 내부 관계자의 말로, "아이언맨" 촬영장에서의 좋지 않은 모습 때문이라고 하는데, 그에 이은 더 흥미로운(?) 이야기가 있습니다.

테렌스 하워드는 "아이언맨" 프로젝트에 제일 먼저 캐스팅 되어 사인을 마친 배우라고 합니다. 또한, 가장 많은 출연료를 받은 배우라고 합니다. 제프 브리지스, 기네스 펠트로, 그리고 심지어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보다 더. 모든 배우들이 캐스팅되고 했을 때는 하워드와 재협상하기에는 너무 늦었을 때라고 하는군요. (...맨 먼저 사인한게 이렇게 좋을 줄은....)

또한 다른 소스에 따르면, 존 파브로와 그의 프로듀서는 하워드의 연기에 완전 불만족이었다고 합니다. 많은 시간을 그의 장면을 편집하고, 재촬영하는데 소비했다고 하는군요. 그로 인해 후속작 작업에 들어갔을때 파브로와 작가 저스틴 서룩스는 하워드의 스토리라인을 축소하기로 했다고 합니다. 파브로의 그런 생각을 알게된 마블은 하워드의 에이전트에게 출연료를 삭감하는
(50%~80% 사이의 삭감율, 1편의 조연 캐릭터들이 받은 수준의) 새로운 딜을 제안합니다. 하워드의 에이전트는 이 제안에 크게 놀랍니다. 다른 여러 소스에 의하면 마블측에서는 하워드 측에게 그의 촬영장에서의 모습에 대해서는 언질을 주지 않았다고 하는군요.

그 후는 하워드 측이 먼저 떠난건지, 아니면 마블이 끝내자고 한것인지는 확실치가 않다고 합니다. 둘 중 어느쪽이든 마블은 재빨리 돈 치들 쪽으로 정하고는 10월 14일 아침에 이 소식을 흘려보냈다고 하는군요.

뭐, 뒷이야기야 어찌됐든, 테렌스 하워드에게 'Next time, baby'는 없다는 것.



본 포스트에 포함된 이미지와 영상 등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영화의 제작/배급사 및 원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rss        추천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D [2008.11.01 13: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Last time, Bye.'군요^^;

  2. BlogIcon 잠본이 [2008.11.01 21: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연맨의 유일한 오점으로 남을듯하여 아쉬울따름

  3. BlogIcon 젤가디스 [2008.11.02 04: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워드는 체격이 다부진 체격인데 치들은 좀 호리호리한 체격이라 1편을 보신 분들은 위화감이 좀 있지 않을까 생각이 드네요.

  4. 듀프레인 [2008.11.03 16: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아쉬운건 어쩔수 없네요. 테렌스 하워드란 배우 자체를 좋아하는 것도 있지만 역시 처음이 중요하다고 ㅎㅎ 그가 연기한 로디가 정말 마음에 들었는데 저는.

  5. 슈퍼몽구 [2009.04.15 00: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Next time, baby를 곱씹으며 2편을 기다려왔는데 아쉽의 극치네요.... 아무래도 돈치들은 코미디 쪽이라 적응이 안될듯...ㅜㅜ

  6. 트위스터03 [2010.05.06 00: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오늘 아연맨2 보고서야 하워드 횽이 안나오게 된걸 알았네요... 돈치들도 훌륭한 배우긴 하지만 1편의 로드 역이 너무 인상이 강해서 몰입도가 떨어지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