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놀라운 캐스팅, 뮤지컬 영화 "나인"의 프로덕션 스틸 공개

[Movie/News]
국내에서도 공연되었던 유명 뮤지컬 "나인"을 스크린으로 옮긴, 뮤지컬 영화 "나인"(NIne)의 프로덕션 스틸이 공개되었습니다.

"나인"은 수많은 여자들 사이의 관계와 영화에 대한 압박 등으로 인해 휘청대는 카사노바이자 유명 감독인 귀도 콘티니가 자신의 마지막 영화를 만드는 과정에서 벌어지는 일을 그리고 있습니다. 원작 뮤지컬의 경우, 귀도를 미국에서는 안토니오 반데라스가, 국내에서는 황정민이 맡아 열연했습니다.

아래가 이번에 공개된 사진입니다. (클릭하시면 원본 사이즈로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사진을 크롭해보면...


'이건 미친거야!'라는 소리가 절로 나오는 후덜덜한 캐스팅이 모습을 드러냅니다. 우선 이 사진에는 등장하지는 않지만, 주인공 귀도 역은 "나의 왼발", "데어 윌 비 블러드"의 다니엘 데이-루이스가 맡았습니다. 그리고 위의, 귀도 주변의 여성들 소개 들어갑니다. 전직 배우이자 현 귀도의 부인인 루이자 역에 "라비앙 로즈"로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을 받은 마리온 꼬틸라르, 귀도의 정부인 칼라 역에 페넬로페 크루즈, 귀도의 뮤즈이자 귀도의 영화의 주인공 클라우디아 역에 니콜 키드먼, 귀도의 영화제작자 릴리안 역에 주디 덴치, 귀도의 죽은 엄마 역에 소피아 로렌, 어린 귀도에게 성을 일깨워준 창녀 사라기나 역에 '블랙 아이드 피스'의 멤버이자 솔로로도 인기를 모으고 있는 팝가수 스테이시 퍼거슨, 영화평론가 스테파니 역에 케이트 허드슨입니다.

다시 한번 말하지만, 정말 입이 떡 벌어지는 캐스팅입니다.

"시카고", "게이샤의 추억"의 롭 마샬이 연출을 맡은 "나인"은 북미기준 2009년 12월 11일 개봉예정입니다.

P.S 저 캐스팅의 무서움 또 하나. 수틀리면, 주디 덴치는 007을 부를 것이고, 페넬로페 크루즈는 안톤 쉬거를, 마리온 꼬틸라르는 존 딜린저("공공의 적"에서 조니 뎁)를, 니콜 키드먼은 007과 친구이기도 하고 아니면 청부살인("투 다이 포")시키면 뭐...귀도 어떻게해요?



본 포스트에 포함된 이미지와 영상 등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영화의 제작/배급사 및 원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rss        추천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BlogIcon 보쿠리코 [2008.11.09 10: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기 뒷모습만 보이는 감독이 바로 귀도 콘티니역의 다니엘 데이 루이스라고 하네요.
    과연 저 많은 여배우들의 포스를 영화가 감당해낼수 있을지.. 정말 기대되는 작품입니다.

    덧, 키드먼과 크루즈는 서로 만나면 쬐금 어색할것 같아요. 그놈의 톰때문에 말이에요.

  2. B. J. Penn [2008.11.09 10: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앗 [블랙 아이드 피스]의 홍일점 스테이시 퍼거슨 양 께서 등장 하시는군요...오

    예전에 어디서 봤던 사진인데.. 그 쟁쟁한 헐리웃 여배우들 모아놓고 찍은 화보 한장이 생각 나네요

    (기네스 펠트로, 니콜 키드먼, 루시리우, 메릴 스트립 .. 등등 )

  3. 열혈고딩 [2008.11.09 11: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간만에 보는 미친캐스팅 -_- 오션스13이후로 최고인듯하군요..... 우와.....

    p.s 007이든 안톤쉬거든 다니엘 데이 루이스 형님의 볼링핀 하나면 게임끝...

  4. 매디슨 [2008.11.09 12: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뮤지컬 영화 광팬으로서 뮤지컬 영화라면 무조건 개봉 첫날 보러 달려가는데,
    이건 또 롭 마셜 감독이니 생각만 해도 두근두근~합니다~~~
    개인적으로 21세기 들어 가장 열광하며 본 영화가 "시카고"임.. 흐흐..

    근데 "맘마미아"의 사례도 있고 하니, 초호화 캐스팅이 그리 반갑지만은 않네요..
    과연 이 사람들의 춤/노래 실력이 따라줄 것인가가 문제.
    니콜 키드먼은 "물랑루즈"에서 연기는 좋았지만 춤/노래는 별로였고,
    마리온 코틸라르는 "라비앙 로즈"에서 노래가 더빙이었고,
    나머지 배우들 실력은 모르겠네요-.-;

    그래도 "시카고"의 리처드 기어처럼 뮤지컬 배우로서의 실력은 딸리더라도
    연기가 배역에 잘 어울리고 영화 자체가 잘 만들어졌으면 문제 없을듯..

    어쨌든 제게 있어선 내년 최고 기대작 넘버 원!!입니다~ 다른 사람들은 대부분 "트랜스포머 2"나 "터미네이터 4"를 꼽겠지만..

  5. BlogIcon 주드 [2008.11.10 09: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이런 캐스팅이 가능하다니! 그저 개봉만 기다려야 겠군요.

  6. 우웅 [2008.11.10 22: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도 상당히 기대하고 있습니다^^ 키드먼 킹왕짱!!

  7. BlogIcon 산다는건 [2008.11.11 17: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캐스팅이....이건 뭐....근래 본 영화들 중에서 가장 호화판...;;

  8. BlogIcon jez [2008.11.18 01: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앗, 멋있는 여자 소피아 로렌이 나오는 것만으로도 봐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 정말 캐스팅 엄청나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