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필름2.0을 보다가 한숨

[잡동사니]
외출한 김에 지하철역 가판대에서 다음주 씨네리와 필름2.0을 사들고 왔습니다. 원래는 항상 월요일 학교 가는 길에 사보고는 하는데 말이죠.

다음주 개봉하는 영화가 어떤가 하고 별점 평가를 휘휘 봤습니다. 필름2.0의 썸업&다운을 보고 그냥 한숨이 나왔습니다. 다름아닌 "미인도" 때문인데요. 아무리 요즘 별점이든 썸업&다운이든 인플레이션이 된건 알지만, 이건 좀 아닙니다.

필름2.0의 썸업&다운을 보면, 특히나 CJ 쪽 한국영화에 대한 과도한 썸업이 느껴집니다. "신기전", "모던보이"  등의 소위 CJ가 미는 영화들 말입니다. "신기전"이나 "모던보이" 둘 다 기회가 있어 개봉 훨씬 이전에 보고는 고개를 절제절레, 다시 극장개봉판을 보고도 절레절레였던지라 잡지의 썸업&다운 평가에 황당함을 금치 못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그거야 전문가평가고 너는 일반인이지 않냐라고 하실 수도 있지만, 이번 "미인도"의 경우는 그 짧은 평가를 대략 종합해보면, '김민선이 화끈하게 벗었다'가 이유입니다. 이게 대체 뭐하자는 건지...

그나마 씨네리의 평가가 현실적입니다.

김종철 - 에로나 멜로냐? 중심이 없다 ★

문석 - 벗엇다. 고로 이 영화는 존재한다

박평식 - 치정에 녹아버린 풍자

한동원 - 좋은 그림도 끽해야 한 시간

황진미 씨 패스(-_-)
달시 파켓 - 그래서, 대체 이 영화의 포인트가 뭐지?


마지막 달시 파켓 씨의 20자 평이 가장 잘 들어맞는(김종철 씨의 20자평도 같은 맥락) "미인도"에 대한 평같습니다. 제가 본 바로는 말이죠. 솔직히 야하다 말고는 어떤 다른 평가로 대체할 말이 없습니다. 홍보에서 '야하다', '야하다' 하는 그 야함 빼고는 볼 거 없습니다.

프리뷰에 있어서도 필름2.0은 대략-_- "미인도"도 그렇고, "연공"에 대한 이야기도 그렇고.. 좀 그렇습니다. ("연공"은 제 블로그 주욱 보신분들이면 기억하실지 모르겠지만, 개인적인 상반기 감상 영화 Worst 5 중 하나이기에..)

1000원이라는 가격에서 오는 경제적 부담감, 그렇다보니 광고 주는 쪽에 어쩔 수 없이 맞춰가야하겠지만, 쭈욱 보다보니 이건 좀 아니다 싶습니다. 그동안 씨네리와 필름2.0은 매주 꼬박꼬박 사보고 있는데, 얼마 보다가 씨네리만 볼 것인지 결정해야겠습니다. (DP 게시판 댓글에서보니 필름2.0이 C모 신문사 쪽으로 넘어갔다더군요. 그러면 더더욱...)

P.S 이번주 둘다 "바시르와 왈츠를"을 다뤘던데, 개인적인 강추작입니다^^ PiFan에서 보고 오옷! 했던..
P.S2 "렛 미 인"이 개봉하네요. PiFan 때 못봐서 너무도 아쉬웠는데 다행입니다 +_+ 씨네리에서 평가는 말그대로 압도적이군요.

본 포스트에 포함된 이미지와 영상 등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영화의 제작/배급사 및 원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rss        추천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BlogIcon 네이밍 [2008.11.09 10: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C신문사라면...... CJD의 C겠지요-_-
    만약 그 소식이 사실이면 필름2.0은 안볼렵니다.
    J신문사때문에 무비위크도 안보는데, 필름2.0도 패스할겁니다-_-

  2. B. J. Penn [2008.11.09 10: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씨네리를 구입했는데 , 미인도에 대해선 거의 모두가 혹평을..

    "소년은 울지 않는다"에 대한 평은 "소년은 울지 않는다, 관객도 울지 않는다" 라고 써있더군요ㅋㅋ

    근데, 씨네리는 얼마에 구입하셨죠? 저희 동네는 3000원 이던데...

  3. 열혈고딩 [2008.11.09 11: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는 무비위크... 아직 고딩이라서 씨네21은 너무 비싸요....
    근데 무비위크도 가격올라서 요새 걱정이 장난아니네요 ㅜㅜ

    • BlogIcon Stephan [2008.11.09 13: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무비위크는 이번에 가격 오르고 어떻게 변했는지 모르겠지만, 전체적으로 가볍고, 종합엔터테인먼트적 성격인지라, 안본지가 꽤 됐네요^^

  4. 매디슨 [2008.11.09 12: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엔 영화 주간지 잘 안사보지만, 예전에는 필름 2.0이랑 무비위크 자주 구입했었는데..

    요즘 필름 2.0이 그 모양;;;이 됐다니 아쉽네요.. 가격에 비해 고급스런 편집과 디자인이 맘에 들어서 자주 사봤었는데.

    • BlogIcon Stephan [2008.11.09 13: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CJ 쪽 한국영화에 너무 눈에 띌정도로의 플러스를 줘버리니 뭐랄까..믿음이 안가다랄까요; 전체적인 기사도 가끔 특출난게 있지만, 전체적으로는 씨네리가 더 낫고..(이건 뭐, 당연히 가격이 2천원 더비싸니..)

  5. BlogIcon 케노비 [2008.11.09 22: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필름2.0 구독자인데,
    썸업/썸다운은 예전부터 그냥 넘어가고 있습니다,

    그 외의 기사나 다른 점에 대해서는 나름 만족하고 있거든요 ㅎㅎㅎ

  6. Saw [2008.11.09 23: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씨네리;;;;;
    무비위크도 2000원으로 오르고해서
    월간지 '스크린'사서 볼까 하는데(시간이 갈수록 신선함은 떨어지지만....)
    '스크린' 어떨까요..

    • BlogIcon Stephan [2008.11.10 07: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월간지의 장점을 모르겠습니다; 군대 있을때야 접하는 소식이 한정되어 있으니, 영화 주간지/월간지를 다 보긴 했는데 말이죠.

  7. BlogIcon 산다는건 [2008.11.11 17: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초에 저런 리뷰들을 믿지 않았으니....뭔가 매수된 듯한 느낌이 강하죠.

  8. BlogIcon 송씨네 [2008.11.11 22: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꾸로 저는 반대로 렛 미 인을 봤고 바시르와 왈츠를 아직 보지 못했는데...
    쩝...

    저는 오히려 FILM 2.0이 선전하는 모습이 보기 좋았는데 말이죠...
    천원임에도 BLOG 2.0 코너를 통해 나름대로 살려고 안간힘을 쓰고 있으니 말이죠.
    오히려 가격 인상은 FILM 2.0이 올랐어야 하는데 말이죠...

    사실 얼마전에도 그런 일이 있었다고 합니다.
    FILM 2.0을 조선일보가 맡아야한다는 어느 네티즌들의 글이 홈페이지 게시판에 올라온 적이 있었는데 FILM 2.0은 얘기할 가치도 없어서 답변을 하지 않은 것으로 생각되는데 이게 진짜라면 문제가 있겠죠.

    씨네 21-한겨레(지금은 완전히 독립했지만...)
    무비위크-중앙일보

    만약 FILM 2.0이 조선일보에 넘어간다면 주간지 시장은 언론사들이 지배하는 세상이 되겠내요.
    과거 프리미어도 한국일보에서 한국판을 맡았다가 지금은 완전히 다른회사가 맡고 있지만 말이죠...

    제가 참 난감한 경우가 있는데 아는 지인이 '미인도'를 홍보하는 영화사 쪽에 계신지라 이 영화의 마케팅은 이야기할 수 있어도 영화내용을 이야기 하기는... 더구나 보지도 못했으니깐요.

    결론은 뭐든지 뚜껑을 열어봐야 안다는 것...

    • BlogIcon Stephan [2008.11.12 04: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마케팅은 뭐, 철저히 "색,계" 식 마케팅인데...실제로 영화에서 밀 건 그것밖에 없어요. 야한장면 많이 나와요~ 라는 식의; 오늘 무가지를 보니 CJ가 맛들인 칸영화제 마케팅까지 들먹이던데;;

      거기다 야한거 말고는 밀것이 없는 영화인데, 10분인가 삭제했다는 뉴스도 있더군요. 허허...

  9. BlogIcon 센~ [2008.11.12 02: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지인이 매우 기다리던데 그 영화 렛미인..스테판님의 ps를 보니 왠지 갑자기 봐야겠단 생각이 드는..
    암튼 지난주부터 드라마 바람의화원도 안보기로 하고, 더불어 미인도라는 영화며..
    김민선이라는 아이 자체에게 관심이 없는지라 ㅡㅡ; 이 글을 보니 더욱 볼..예정이 없는 영화가 되네요.

  10. 우웅 [2008.11.13 12: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평론가 시선따윈 그냥 무시하고 영화를 보는 편이라^^;; 가장 중요한건 개인 취향인것 같아요.

    • BlogIcon Stephan [2008.11.13 13: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잡지라는 매체를 통해 그 잡지를 보는 사람에게 제대로 된 가이드를 해주는게 역할일진데, 필름2.0은 보면 너무 티나게 편향된 평가를 주니 문제지요^^

  11. 냥이 [2008.11.13 18: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씨네21 자주봐요. 특히 기자들이 돌려쓰는 '오픈칼럼'하고 '스타일'코너도 참 아껴주고 있습니다.^^
    이 코너들은 단행본으로 내어도 괜찮을 것 같아요. (저만 그런가요? ^o^)

  12. Saw [2008.11.14 19: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필름 2.0 지방에는 안내려온다네요.. 이 무슨 경우입니까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