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영화 "바티스타 수술팀의 영광"의 속편, 내년 3월 개봉

[Movie/News]
가이도 다케루의 동명의 소설을 바탕으로 영화화되었던 "바티스타 수술팀의 영광"의 속편이 2009년 3월 7일, 일본에서 개봉합니다. 영화는 지난 11월 19일부터 촬영을 시작되었으며, 올해 중으로 촬영을 마무리 지을 것이라고 합니다. 속편은 소설 시리즈의 세번째 작품을 영화화하며, 제목도 원작과 같이 "제너럴 루주의 개선"(ジェネラル ル-ジュの凱旋)입니다. 이 시리즈는 현재 드라마로도 제작되어 준수한 시청률을 기록 중이며, 영화 1편이었던 "바티스타 수술팀의 영광"은 일본에서 16억엔의 흥행을 기록했습니다.

"제너럴 루즈의 개선"은 다음과 같은 내용을 그리고 있습니다. (원작 소설 소개 내용)

피투성이 장군, 일명 제너럴 루주라고 불리는 도조대학병원 구명구급센터 하야미 부장은 초인적인 감각과 손놀림으로 구명 활동을 펼치는 전설적인 인물이다. 하야미가 특정 업체와 유착되어 있다는 고발 문서가 날아들자, 다카시나 병원장은 다구치에게 조사를 의뢰한다. 하야미 리베이트사건을 둘러싼 치열한 공방전이 벌어지는 가운데, 시라토리의 등장으로 사건은 점점 꼬여만 간다. 그러던 중, 대형 참사가 발생하자 하야미는 다시 한번 인명 구조에 나서는데….

전작과 마찬가지로 다구치 역에는 다케우치 유코, 시라토리 역에는 아베 히로시가 출연하며, 하야미 부장은 사카이 마사토가 연기합니다. 이 외에 사노 시로, 타마야마 테츠지 등이 전작에 이어 출연합니다. 연출 역시 전작의 나카무라 요시히로 감독.

아래는 영화의 티저 예고편입니다.


저같은 경우 영화 "바티스타 수술팀의 영광"을 올해 부천국제영화제에서 봤는데, 영화는 원작의 밋밋함을 원작과는 다르게 성별을 남에서 여로 바꾼 다구치와 시라토리의 조합을 통해서 의학 드라마 식으로 바꿔어 만들었더군요. 스릴러로는 기대에 못미치는 것은 원작이나 영화나 마찬가지입니다만, 다케우치 유코와 아베 히로시의 조합 때문에 오히려 영화가 더 낫더군요. 소설 "제너럴 루즈의 개선"은 보지 못했지만, 앞에 이유로 영화를 기대해봅니다.

그런데, "바티스타 수술팀의 영광"도 국내정식개봉을 안했으니....후속작도 국내 개봉 여부는 불투명이겠군요.



본 포스트에 포함된 이미지와 영상 등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영화의 제작/배급사 및 원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rss        추천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열혈고딩 [2008.12.08 02: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티스타 수술팀의 영광 책으로 읽었을때는 별로 였는데 영화는 재밌다니 기대는 해봅니다.
    국내개봉안되면 dvd라도 출시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