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리뷰] 쌍화점 (2008)

[Movie/Review]
쌍화점
유하 감독의 신작 "쌍화점"의 제목은 고려속요 '쌍화점'의 그것입니다. (예전 교과서에서 전체를 본 기억이 없으니, 아마도 이름만 언급되었나 봅니다.) '샹화점에 샹화사라 가고신댄 회회(回回) 아비 내 손모글 주여이다.' 만두집에 만두를 사러 갔는데 몽고인 남자가 내 손목을 쥐더이다. 이 속요는 고려시대의 문란했던 성문화를 보여준다고 합니다. 이로 인해 조선시대 사대부들은 이 노래를 더러운 것 취급했다고 하더군요. 영화 "쌍화점"은 색과 사랑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영화는 원나라의 간섭에 시달리던 고려 말기의 왕실을 배경으로 하고 있습니다. 10년간 동거동락하며, 동성애를 나눠온 왕(주진모 분)과 호위무사 홍림(조인성 분), 그리고 원나라의 간섭을 피하기 위해 후사가 필요했기에 왕의 명령으로 홍림과 동침을 하게 되는 왕후(송지효 분)가 극을 이끄는 캐릭터들입니다.

영화를 보기 전에 개인적으로 우려가 되었던 것이 왕과 홍림의 위와 같은 관계에서 오는 그들의 감정의 흐름을 제가 좇을 수 있을까 였습니다. 전에도 한 감상기 속에서 이야기했는데 동성애자가 있다는 것은 인정하지만, 이해하지는 못하는 쪽이기 때문입니다. 그렇기에 퀴어 성향이 있는 영화를 감상하는데 좀 무리가 따르는 편이었습니다. 하지만 이 영화에서는 그런 우려가 불필요했던 것 같습니다. 영화가 그리는 왕의 캐릭터 묘사가 애초에 그런 우려를 가질 만큼 충실히 쌓여나가는 것도 아니었고, 왕의 캐릭터도 그렇고 왕과 홍림의 애정묘사도 그저 일반적인 사람들이 생각하는 딱 그런 모습에 그치기 때문입니다. 영화에서의 동성애자인 왕은 그저 주체할 수 없는 소유욕에 사로 잡힌 광기를 선보이는데, 영화에서는 정작 그의 감정의 묘사가 소홀히 되면서 어떤 사랑에 대한 갈증보다는 그저 비정상적인 인물로 밖에 비춰지지가 않습니다. 홍림과 왕후의 이성애의 대비로서는 저런 비정상적인 광기가 유용했을지는 몰라도 말입니다.

그에 비해 홍림과 왕후의 관계는 오히려 과하게 자세합니다. 일생을 왕 밖에 모르던 홍림이 왕후와의 관계를 통해 동성애자가 아닌 이성애자로서의 자신의 성정체성을 찾아가고, 멋모르던 색으로 시작했던 감정이 사랑으로 발전해나가는 과정을 그려나갑니다. 이런 이성애는 적절한 반복으로도 그 변화의 감정을 이끌 수 있다는 생각이 드는데(그것이 육체에 대한 탐닉이든, 마음 속 사랑이든)  영화는 이후로 갈수록 좀 과하게 홍림과 왕후의 관계를 묘사한다는 생각이 듭니다. 수위 높은 노출씬을 보여주기 위한 불필요한 반복의 연속이라는 생각이 말입니다. 또한, 성공적인 롤모델을 따라간다는 것이 안정적이긴 하지만 홍림과 왕후의 관계에서 "색,계"에서의 그 색과 계의 충돌이 빚는 상황을 너무 유사하게 끌고 가는 모습은 조금 아쉬움으로 남습니다.  

왕의 캐릭터에 대한 묘사가 부족했던 것은 영화가 결국 홍림과 왕후의 관계에 더 치중했기 때문이라고 봅니다. 영화는 등장하는 새 캐릭터가 각 축을 담당해 견고하게 돌아가야 하는데, 한 쪽은 너무 취약했고, 다른 쪽은 그와 반대로 과잉이었습니다. 실패한 캐릭터 묘사는 결국 영화 전체적으로 해악으로 작용하는데 중후반부 부터 영화가 늘어지는 것도 홍림과 왕후의 관계에 대한 부차적인 느낌이 들 정도의 반복 때문일 것입니다. 또한, 기자/VIP 시사회에서 후반부가 늘어진다는 이야기를 듣고 개봉판은 뒷부분을 손질했다고 하던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느껴지는 그것은 후반부의 이야기의 밀도 자체가 초중반과는 다르게 떨어지기 때문이라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유하 감독의 근작 "말죽거리 잔혹사", "비열한 거리" 등으로 인한 기대감은 결국은 실망감으로 돌아오게 되었습니다. 극의 전체적 흐름에 있어서 다른 이야기로 인한 긴장감보다는 노출에서 오는 긴장감이 더 컸고 그 노출이 적합한 역할을 했는지에 대한 의문, 그리고 반복되는 노출로 무감각해지지기 시작한 모습에서 느껴지던 지루함은 결국 영화의 발목을 잡았습니다. 또한 이야기보다는 영화가 더욱 중요시했으나 의도했던 바람대로 자리 잡지 못한 캐릭터와 함께 말입니다.

P.S 요즘 같은 상황에서는 여자연기자들이 굳이 노출을 안했으면 좋겠습니다. 여자 연기자가 벗는다는 것은 결국 여자연예인이 벗느냐 아니면 여배우가 벗느냐로 평가가 나눠지는데 그 평가 자체가 한끝 차이의 모 아니면 도식의 위태로움을 가지고 있으며, 요즘 같은 영화계 상황에서는 감독이든 제작자든 여배우가 연기를 위해 벗는다는 모습보다는 여자연예인이 벗는, 그래서 관객의 호기심과 관음증적 시선으로의 유도를 선호한다는 것입니다. 그래야 관객이 드니까요. "미인도" 정도의 영화에 그 정도 관객이 든 것은 김민선이라는 여자연예인이 벗었기 때문이지, 김민선이라는 여배우가 벗어서가 아니니까요.


본 포스트에 포함된 이미지와 영상 등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영화의 제작/배급사 및 원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rss        추천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콘래드 [2008.12.30 21: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이쿠, 개인적으로 흥미있어하는 인물인 공민왕의 루머를 극화시킨 작품이라 기대반, 우려반이었는데 결과가 별로 좋지 않나 보군요.

    사극의 새로운 인물 해석이랄까 이런 것도 좋지만 역시 중요한 건 탄탄한 이야기 구성이군요.

    • BlogIcon Stephan [2008.12.30 21: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 영화의 이야기는 결국 캐릭터의 감정, 사이의 관계에서 나오는 것인데, 그 부분에서 좀 미흡하다보니 전체적으로도 문제가 드러나더군요;

  2. 레이튼 [2008.12.30 23: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인성의 연기는 어떠셨나요?? 저는 개인적으로 조인성 그 특유의 힘이 잔뜩들어가있는 감정연기들을 별로 안좋아하거든요. //그리고 정작 홍보는 송지효의 가슴노출이 아닌 조인성의 엉덩이노출로 되는걸 보면서....쌍화점도 참 홍보한번 이상하게 하는구나했는데....역시나 영화가 많이 야한가보네요.

    • BlogIcon Stephan [2008.12.30 23: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말씀하신 조인성의 그런 스타일은 그대로입니다. 홍보방식은 뭐, 꽃미남 스타의 노출이라는 면에서 여성관객층을 노리는 것이겠죠^^;

  3. dkstyle [2008.12.31 01: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죽거리잔혹사로 제게 깊은 인상을 줬던 감독인데.. 나이도 꽉찬 겸(..;)해서 극장가서 볼려고 했는데 스테판님께서 그다지라고 하시니 머뭇거리게 되네요...;;

    • BlogIcon Stephan [2008.12.31 01: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말죽거리 잔혹사"는 개인적으로 저도 좋아하는 영화입니다^^ 하지만, 이번 영화는 개인적 소감으로는 실망스럽다고 밖에는 못하겠네요.

  4. mirifirst [2008.12.31 11: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럼에도 불구하고 모처럼 넘치지도 모자라지도 않는 주진모의 연기를 볼 수 있어서 참 좋았습니다.

    • BlogIcon Stephan [2008.12.31 11: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조인성의 연기는 부족했고, 주진모의 연기는 캐릭터가 그 모냥이라서 눈에 그다지 들어오지가 않더군요^^; 어떤 다층적인 인물이라는 느낌보다는 평면적인 인물의 느낌..

  5. BlogIcon lovemaker [2009.01.01 14: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잘보고 가요^^
    트랙백 남기고 갑니다.

  6. 마장군 [2009.01.02 20: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하 감독이라면 인간들의 노골적인 면 .. 욕구와 감정 .. 등을 정말 잘 표현해 내는 것 같았는데 .. 이번 작품에서는그 표현력을 예술성 보다는 상업성에 치중한 듯 싶군요 .. 하긴 사람이라는게 뻔히 누구나 그러하다는 걸 알면서도 노골적으로 드러내면 왠지 외면하는 습성이 있곤 하지요 .. 전 송지효의 노출 보다는 주진모 조인성이라는 두 남자 배우를 두고 동성애적인면을 얼마나 표현해 낼까 궁금 했는데 감독과 두 배우 모두에게 실망이네요 ㅎㅎ 저도 동성애를 인정은 하면서도 이해는 못하는 쪽이지만 서도 .. 괜히 동성애에 관한 영화가 나오면 외국만큼 표현해 낼 수 있을까 호기심이 들고는 하거든요 .. 이번 쌍화점도 크랭크인 당시부터 조인성의 동성애 연기에 초점을 두고 홍보를 했어서 관심이 갔던 .. ㅋ

    • BlogIcon Stephan [2009.01.02 20: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다른 곳에서 그러더군요. 조인성과 주진모과 침상에서 마주 앉았을때 둘 중 누가 주먹날리는 거 아닌가 했다고 말이죠-_-; 일백프로 동감했습니다;

  7. BlogIcon 배트맨 [2009.01.02 23: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하 감독이 이렇게 영화를 뽑아낼지는 상상도 못했었네요.
    게다가 지루하기까지 했고요. 신년부터 선택한 영화가.. T.T

    이상하게 지금 스테판님께 트랙백이 전송되지를 않습니다.
    제가 오류가 있는 건가요? 스테판님 블로그에 오류가 있는 걸까요?

    • BlogIcon Stephan [2009.01.02 23: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 이 실망스러운 영화를 작년에 본지라^^
      아..잘 모르겠네요. 오늘 티스토리 서버가 심하게 불안했었는데 그 때문인지...

    • BlogIcon bada [2009.01.03 09:57]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래도 매니아분들중 많은 분들이 이 작품 감상을 하셨군요...쩝...전 패스하려고 합니다만...

      제 경우는 어제 트랙백 보내는데 안되길래 주소에 www 를 넣었더니 가더군요.

    • BlogIcon 배트맨 [2009.01.03 09: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방금 다시 트랙백 전송을 해봤는데 마찬가지로 전송 불가라고 나오네요. 티스토리의 서버가 요즘 불안정한가요? (다음에서 하는 블로그 서비스가.. 아 충격과 공포입니다. -_-)

    • BlogIcon Stephan [2009.01.03 1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단 티스토리 측에 버그 신고 해봐야겠네요.

  8. 해밀 [2009.01.03 16: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쌍화점 노래 가사의 회회인은 몽고인이 아니라 아랍인이라던데요???????

    • BlogIcon Stephan [2009.01.03 17: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관련된 한겨례 기사(?)를 봤습니다만, 최근에 제기된 이야기가 그런 것이고, 아직 학계 쪽에서는 수정 된 것이 아니니까요.

  9. 날뛰냥 [2009.01.05 15: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공민왕의 경우 저는 감정이입이되었었는데 스테판 님은 아니셨나 보군요.
    사대부가 경멸한 노래라는 부분에서 피식 하고 갑니다. 그걸 궁중음악대가 연주하다니...ㅋㅋㅋㅋ
    ^ㅡ^ 좋은 하루 되시길.

  10. BlogIcon cinephilia [2009.01.05 18: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서없는 제 글에 트랙백이 생겨서 기쁜마음으로 읽었습니다.
    아직도 그 싱크가 맞지 않는 듯한 노랫소리가 귓가에 맴도네요...
    인물의 관계나 감정의 변화를 좀 더 신경썼다면 좋았을텐데...하는 아쉬움이 많이 남는 영화였어요..

  11. BlogIcon 진사야 [2009.01.09 03: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름 어떤 작품일까 기대를 하고 갔었는데, 영 찜찜한 영화였습니다.
    분명 감정을 폭발시킬 수 있는 장면이 있었을 텐데 그걸 제대로 살리지는 못한 것 같아요.
    가시리와 쌍화점을 읊조리는 장면은 꽤 인상적이었습니다만... 결정적으로 노래 외에 뇌리에 남는 게 없네요.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트랙백 남겨놓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