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감독사전 3] 존 라세터 (John Lasseter)

[Movie/Actor & Director]
전 세계 애니메이션계의 중심에 서 있는 남자. 픽사와 월트 디즈니 애니메이션 스튜디오의 CCO(Chief Creative Officer)인 존 라세터입니다. 이하 경어가 생략됨을 양해 부탁드립니다.

존 라세터

- 1957년 1월 12일 미국 캘리포니아 주 헐리우드에서 출생
- John Alan Lasseter

 성장기

존 라세터의 아버지는 시보레 매장의 부품 담당 매니저였으며, 어머니는 벨 가든스 시니어 하이스쿨의 교사였다. 존은 위티어 하이스쿨에 그녀의 쌍둥이 여자형제인 조안나와 다녔다. 라세터는 칼 아츠를 졸업했는데, 그곳에서 후에 동료가 되는 브래드 버드를 만났다.


디즈니에서


라세터는 한때 애나하임에 있는 디즈니랜드의 정글 크루즈 조작원으로 일하기도 했다. 그와 디즈니의 첫 만남이다. 후에 그는 애니매이터로 월드 디즈니 피쳐 애니메이션에 취직한다. 미키의 크리스마스(Mickey's Chistmas Carol)를 작업 중에 그는 친구인 제리 리즈와 빌 크로이어의 권유로 곧 개봉할 당시로는 최첨단의 3D 영화 "트론"(Tron)의 라이트 사이클 장면을 보게 된다. 라세터는 즉각 그 새로운 기술에 대한 가능성을 보았고 그것은 애니메이션에도 적용 가능하다고 생각했다. 그 때 스튜디오는 멀티플레인 카메라[각주:1]를 사용해 애니메이션에 입체감을 주는 심도를 가능케하고 있었다. 라세터는 컴퓨터를 이용해 3차원의 배경에서 전통적인 애니메이션 캐릭터를 등장시키는 새로운, 시각적으로 놀라운 입체감을 통해서 기존에는 생각할 수 없었던 영화를 만들 수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

그 후 라세터와 글렌 킨은 테스트 용 단편 영화 "괴물들이 사는 나라"(Where the Wild Things Are, 이 작품을 선택한 이유는 디즈니가 모리스 센닥의 이 작품을 바탕으로 애니메이션을 제작할 계획이었기 때문이다.)를 만들었는데, 라세터와 토마스 L. 윌하이트는 이 방식으로 장편 애니메이션을 만들기로 결심했다. 그들이 선택한 스토리는 토마스 디쉬의 "용감한 꼬마 토스터"(The Brave Little Toaster)였는데 그들은 너무 의욕에 넘쳤기에 그들의 상관들이 그 작업에 대해 부정적이라는 것을 눈치채지 못하고 있었다. 상관들 중 한명인 에드 한센은 라세터와 윌하이트가 그들의 아이디어를 그와 론 밀러에게 설명했을 때 그것을 무척이나 마음에 들어하지 않았으며, 에드 한센과 론 밀러는 그들이 라세터들의 계획을 허락하지 않을 것임을 알았다. 그 미팅이 있은 후 몇분 후, 라세터는 한센에게서 그의 사무실로 와달라는 전화를 받았고, 한센의 사무실로 간 라세터는 그 곳에서 해고 통지를 받았다. "용간한 꼬마 토스터"는 후에 라세터의 친구인 제리 리즈가 감독을 맡아 2D 애니메이션으로 만들어졌으며, 후에 픽사의 직원으로 같이 하게 되는 몇몇도 이 영화에 참여했다.


루카스필름에서


영화를 만들기 위해 사람들을 모으면서 라세터는 루카스 필름 컴퓨터 그래픽 그룹에 있는 알비 레이 스미스와 에드 캐트멀과 만남을 가졌었다. 디즈니에서 해고된 후 라세터는 롱 비치에 있는 퀸 매리 호에서 열린 컴퓨터 그래픽스 컨퍼런스에 참여하게 되는데, 그곳에서 에드 캐트멀과 다시 조우하게 된다. 그 날이 가기 전, 라세터와 캐트멀은 의기투합하여 같이 작업을 하게 되는데, 그 작업의 결과가 그들의 첫번째 컴튜터 단편 애니메이션 "앙드레와 월리 B의 모험"(The Adventures of André and Wally B.,1984)다. 이는 라세터가 루카스필름에 들어오기 이전에 생각했던, 컴퓨터로 배경만 처리하는 것에 비할 수 없이 놀라운 결과였다. 영화의 캐릭터를 포함한 모든 장면이 컴퓨터로 작성된 것이었기 때문이다. 이 단편 CGI 영화는 점점 나아가 "토이 스토리"(Toy Story)에 닿게 된다.

픽사에서


라세터는 멤버들을 모아 픽사를 만들었으며, 총제작자로 픽사의 모든 작업을 관할했다. 그가 또한 연출 또한 했는데, "토이 스토리"(Toy Story, 1995), "벅스 라이프"(A Bug's Life,1998), "토이 스토리2"(Toy Story 2, 1999), "카"(Cars, 2006)가 그것이다. 라세터는 "틴 토이"(Tin Toy)로 아카데미 단연 애니메이션상을, "토이 스토리"로 아카데미 특별 공로상을 수상했다.


디즈니로 돌아오다


2006년 4월, 디즈니는 픽사를 합병하며, 라세터를 픽사와 디즈니 애니메이션 스튜디오의 CCO로 임명했다. 또한, 월드 디즈니 이매지니어링(Walt Disney Imagineering)[각주:2] 주 창조 관리자(Principal Creative Advisor)로 임명했다. 그는 디즈니 스튜디오와 테마 파크 중진들을 거치지 않고 바로 디즈니 회장인 밥 아이거에게 보고를 할 수 있다. 또한 라세터는 로이 E. 디즈니의 동의가 있으면 바로 영화의 제작승인을 낼 수 있다.

2006년 12월, 라세터는 디즈니가 단편 애니메이션 제작에 나설 것이며, 이 영화들은 극장에서 다시 한번 상영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라세터의 이 결정은 이것이 회사의 새로운 재능을 발견하고 훈련하는데 최고의 방법으로 보았기 때문이다. 이 단편 애니메이션들은 2D나 CGI, 혹은 그 둘을 병합한 것이 될 것이다.

라세터는 일본의 거장 애니메이터인 미야자키 하야오의 팬이자 그와 절친한 관계이다. 라세터는 미국에서 개봉하는 미야자기 하야오의 영화 여러편에 총제작자로 참여했으며, 영화의 영어 더빙을 감독했다.


사생활


라세터는 캘리포니아 소노마에서 그의 와이프 낸시와 함께 살고 있다. 낸시는 카네기 멜론 대학교를 졸업했는데, 컴퓨터 그래픽스 컨퍼런스에서 라세터와 만났다. 라세터와 낸시는 사이에 다섯 명의 아들을 두었다.


존 라세터의 말말말


  • 고등학교 다닐 때, 밥 토마스의 "The Art of Animation"이라는 책을 읽게 되었다. 그 안에는 월트 디즈니 스튜디오와 "잠 자는 숲 속의 공주"를 만들었던 과정에 대한 모든 것이 있었다. 나는 그 책에 사로잡혔다. 그리고 이런 생각이 들었다. '잠깐만, 그림을 그려서 먹고 살 수 있네?'
  • 우리는 우리가 보고 싶은 영화를 만든다. 우리는 웃음을 사랑하지만, 그 뿐만 아니라 월트 디즈니의 '모든 웃음을 위해서는 그 안에 눈물 또한 반드시 있어야 한다'는 말을 믿는다. 나는 나를 눈물 짓게 하는 영화를 좋아한다. 왜냐하면 그 것이 나를 진짜 감정에 가까워지게 하기 때문입니다. 나는 그런 영화를 본후 항상 이렇게 생각한다.'그들이 어떻게 그렇게 한걸까?'
  • 시작할 때, 나는 '이 것은 테크놀로지가 아니다. 이 것은 관객을 즐겁게 해주는 일이다. 스토리가 관건이다. 당신이 극장에 가서 굉장히 훌륭한 실사 영화를 봤을 때, 당신은 보고 나와서' 새로운 파나비전 카메라가 굉장했어. 그 때문에 정말 영화가 뛰어나다고 할 수 있어.' 라고 말하지 않는다. 컴퓨터는 그저 스토리를 담는 도구일 뿐이다.'라고 말해오고 있다.
  • 앤드류 스탠튼("니모를 찾아서","월-E"의 감독)은 항상 '2D 애니메이션은 좋지 않은 스토리텔링의 희생양이 되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좋지 않은 3D 영화 역시 나온다.
  • 재밌는 이야기를 하나 해줄 수 있을 것 같다. 난 어느 주말에 가족들과 함께 이 영화를 보러 갔다. - 모든 가족들을 위한 이전에 없이 좋은 영화를 보러 가는 것이다라고 생각하며 - 좌석에 앉아 영화를 보는데, 영화는 늘어졌고, 그리 즐겁지 않았다. 내 작은 아들 -그 때 아마 6살 쯤 되었을 것이다- 은 내 바로 옆에 앉아 있었는데 그는 중간에 나를 돌아보며, '아빠? 내 이름에는 몇 글자나 있어요?' 라고 물었다. 난 그 말을 듣고 5분 동안이나 웃었다. 난 생각했다. '이런, 이 영화는 어린 아이들을 사로 잡지 못했구나.' 그는 영화 보는 중에 영화가 아닌 그의 이름에 글자가 몇개 있는지에 대해서 궁금해 하고 있었던 것이다. 나는 와이프에게 아들이 한 말을 해줬는데, 그녀 또한 웃기 시작했다. 이 이야기는 다른 내 모든 가족들에게도 전해졌고, 우리는 거기에 앉아 그렇게 웃었다. 나는 내 자신에게 물었다. 후에 세계 어딘가의 아이가 내 영화를 보다가 아빠에게 '내 이름에는 몇 글자나 있어요?'라고 묻게 된다면? 나는 이 일을 그만 둘 것이다.
  • 픽사에서 우리가 문제에 직면해 있고 그 문제를 풀지 못했을 때, 우리는 자주 미야자키 하야오의 영화들 중 한 편을 스크리닝 룸에서 다 같이 보면서 영감을 얻고, 그것을 통해서 해결책을 생각해내고는 했다. 우리는 놀라움과 영감을 얻곤 했다. "토이 스토리"는 미야자키 하야오의 영화들에 빚을 진 셈이다.
  • 내 인생에서는 잊지 못할 순간들이 몇몇 있다. 그 중 하나는 1977년 "스타워즈"를 중국인이 운영하는 극장에서 봤을 때였다 - 개봉한지 이틀이 지난 후였다. - 영화를 보고는 영화가 이토록 즐거움을 줄 수 있다는 것을 믿지 못할 정도였다. 사람들은 크게 흥분한 체 영화를 보고 있었으나 완전히 즐거움에 빠져있었다. 영화가 끝난 후 나는 몸이 떨릴 정도였다. 나는 즐거움으로 충만해 있었다. 나는 젊은이들과 어른들, 아이들, 모든 관객들을 둘러봤는데, 그들은 모두 소리지르고 있었다. 많은 나의 친구들은 특수효과와 실사 영화가 바로 미래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나는 말했다. '이봐 그거 알아? 애니메이션도 관객들을 이것처럼 즐겁게 할 수 있어.' 그리고 나는 그것을 진심으로 마음 깊이 믿었다. 나는 그 생각을 언제나 기억하고 있다. '어디서도 없었던 일을 해보자.'
  • 나는 나의 운을 믿는 법을 안다. 그것이 옳다는 느낌이 온다면, 그 느낌을 따른다.

필모그래피

감독
  • Luxo Jr. (1986)
  • Red's Dream (1987)
  • Tin Toy (1988)
  • Knick Knack (1989)
  • Toy Story (1995)
  • A Bug's Life (1998)
  • Toy Story 2 (1999)
  • Cars (2006)
  • Mater and the Ghostlight (2006)
  • Pinocchio (2010)
총제작
  • The Adventures of Andre and Wally B (1984)
  • Geri's Game (1997)
  • For the Birds (2000)
  • Monsters, Inc. (2001)
  • Spirited Away (2001)
  • Finding Nemo (2003)
  • Boundin' (2003)
  • The Incredibles (2004)
  • One Man Band (2005)
  • Mater and the Ghostlight (2006)
  • Lifted (2006)
  • Meet the Robinsons (2007)
  • Ratatouille (2007)
  • WALL-E (2008)
  • Bolt (2008)
  • Tinkerbell (2008)
  • Up (2009)
  • The Princess and the Frog (2009)
  • Toy Story 3 (2010)
  • Newt (2011)
  • The Bear and the Bow (2011)
  • Cars 2 (2011)
  • King of the Elves (2012)
출처: 위키피디아, IMDB


  1. 디즈니사에서 개발한 매우 정교한 애니메이션 스탠드로 배경과 전경을 7개의 유리판으로 나누어 구성 하며, 또한 셀을 사용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다. 모든 면은 동서남북으로 움직일 수 있고 카메라는 상하 또는 돌려가며 이동할 수 있다. [본문으로]
  2. 디즈니 월드의 심장부라 할 수 있다. 디즈니구성원들이 제안한 아이디어를 실제 테마파크에 적용하고, 영화에 반영하는 등 '꿈을 현실화'하는 것이 이곳에서 하는 일이다. (한국경제신문) [본문으로]

본 포스트에 포함된 이미지와 영상 등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영화의 제작/배급사 및 원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rss        추천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네모 [2009.01.04 22: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존 라세터.... 최고로 존경하는 분이죠.. !! 평소에 애니메이션과, 특히 픽사에 대해 관심이 많았는데, 이런 글은 정말로 반갑네요! 잘 읽었습니다.. 칼아츠는 거의 픽사로 가기 위한 등용문(?)같다고 하던데, 사실인지.. 하핫.
    이번에 참여한 영화 볼트도 기대가 됩니다.. 빨리 영화관에서 보고싶네요

  2. Ronaldhaky [2015.01.10 21: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용약관위배로 관리자 삭제된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