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터미네이터4" 새 스틸 및 감독 맥지가 밝힌 이야기들

[Movie/News]
크리스챤 베일이 주연을 맡은 "터미네이터" 시리즈의 네번째 작품, "터미네이터: 미래전쟁의 시작"(Terminator Salvation, 이하 터미네이터4)의 새로운 스틸 사진이 공개되었습니다.

01234

스틸에 등장하는 인물은 존 코너 역을 맡은 크리스챤 베일과 커먼, 문 블러드굿입니다.

감독 맥지는 Wired.com과의 인터뷰를 통해 영화에 대한 몇가지 정보를 제공했습니다. 그는 시리즈 처음에 T-800이 온 미래는 2029년으로, "터미네이터4"의 배경은 2018년이기 때문에 영화상에서 개발단계인 T-800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스카이넷은 보다 현실적이고 더 작고  기계적으로 적합한, 즉 T-800을 만들기 위한 각종 테스트를 위해 인간을 마치 실험실의 쥐처럼 사용한다고 밝혔습니다.

주인공 존 코너에 대해서는 그는 '나만 따라와. 그러면 모든 것이 잘 될거야.'하는 타입의 인물이 아니라, 그저 관객들이 보게 될 많은 군인들 중 한명으로, 영화는 그런 그가 레지스탕스의 리더가 되어가는 과정을 그릴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영화의 엔딩에 대해서는 많은 이들이 영화를 보고 나서 자신의 머리를 긁적대며 고민할 정도로 판단하기 애매할 것이라고, 영화를 보고 나서 주차장에 가는 동안 잊어버릴 정도로 간단한 문제가 아니라 생각해야 될 거리를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터미네이터4"는 다음과 같은 내용을 그리고 있으며, 북미기준 5월 22일 IMAX DMR 2D 및 일반상영으로 개봉합니다.

2018년, 스카이넷에 의해 인간이 절멸 위기에 처한 암울한 미래에 존 코너(크리스챤 베일 분)는 그 위기에 맞서 스카이넷에 대항하는 인류의 지도자가 되어 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마커스 라이트(샘 워싱턴 분)라는 정체불명의 사나이가 등장하면서, 존 코너의 운명에는 변화가 일어납니다. 마커스 라이트에게 남아있는 마지막 기억은 그가 사형수였다는 것. 존 코너는 그가 미래에서 보내진 것인지, 과거를 구하기 위한 인물인지, 그의 정체에 대한 판단을 내려야 합니다.그 때, 스카이넷은 인류를 절멸시킬 최후의 맹공을 준비하고, 존 코너와 마커스 라이트는 스카이넷의 심장부에 침투합니다. 그리고 그곳에서 인류멸종의 위협에 얽힌 비밀을 발견하게 됩니다.



본 포스트에 포함된 이미지와 영상 등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영화의 제작/배급사 및 원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rss        추천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dkstyle [2009.02.02 19: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대로 다뤄지지 못했던 t-600/t-700 기종들의 등장
    개발 단계의 t-800 오픈베타(...) 버젼과 존코너의 저항군리더로써의 성장
    그리고 뭔가 '충격'적인 결말이 T4의 핵심인가 보네요..






    현실은 트랜스포머2...

  2. 질풍노도 [2009.02.02 20: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과연 맥지가 모든분들의 관심을 트랜스포머에서 돌릴 수 있을지... 개봉한 후에나 알겠군요 ㅠ 그래도 오랜만에 나오는 터미네이터인지라 괜시리 기대가 되는...

  3. M-director [2009.02.02 20: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마 모든 극장에서는 터미네이터4를 상영하기전에 트랜스포머2 예고편을 광고할꺼라 예상하는데...
    똑같은 로봇영화로서 관객들은 터미네이터4를 보기전에 어떤 생각들을 하실지........
    암튼 그래도 T4.....나름의 재미가 있을꺼라 믿습니다~~~

  4. 마장군 [2009.02.02 21: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터미네이터3만 아니었어도 4탄이 이런 대접은 안 받았을 것 같네요 ㅋ - 영화는 그런 그가 레지스탕스의 리더가 ...- 이 부분을 영화는 그가 그저그런 레지스탕의 리더가 .. 로 읽고 갸우뚱 거리다 혼자 웃었네요 ㅋㅋㅋ

  5. lock [2009.02.02 22: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터미네이터는 2탄이 너무강한지라......

  6. BlogIcon Happysky [2009.02.02 22: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트맨도하고..터미네이터도나오고.. 잘나가는군요 크리스챤....ㅎㅎ

  7. 웨인 [2009.02.02 22: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로튼토마토에서의 두감독의 평점을 살펴보면 맥지가 세작품중 하나, 베이가 여섯작품중 하나만이 플래쉬를 받았더군요.. 솔직히 이번 두작품 다 비평면에선 별 기대를 안합니다. 트랜스포머가 관객들에게 사랑을 받긴했으나 비평가들에게 그다지 좋은 평가를 받지는 못했죠. 2편도 상황이 크게 다를거라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랜와이즈만이 우려와 달리 다이하드4로 좋은 평가를 얻어냈듯이 차라리 맥지에게 더 기대를 걸어봅니다.

    • BlogIcon Stephan [2009.02.02 23: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트랜스포머> 같은 영화에 아무도 비평가의 어쩌고저꺼로~는 신경쓰지 않죠^^ 그런 것에 저 역시 마찬가지구요. 그냥 열심히, 크게 때려부숴주면 됩니다. 마감독이 그저 스케일이 최고라는 롤랜드 에머리히 같은 정도는 아니거든요.

    • 웨인 [2009.02.03 08:10]  [댓글주소]  [수정/삭제]

      앗, 전 오히려 롤랜드 에머리히를 더 좋게 평가하는데..^^;;

  8. Deceiver [2009.02.03 01: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맥지 감독님은... 말이 좀 많군요;;; 엔딩이 어떤 느낌일 것이라는 언급까지 직접 하다니...

    ...그에 반해 놀란 감독은 말이 너무 없고요 ㅠㅠ

  9. 설리반 [2009.02.03 11: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암만 저렇게 말해봤자 결과가 나오기전까진 게속 불안 불안 불안... 명색히 터미네이터이지만....

  10. dfs [2009.02.03 13: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내에서는 트랜스포머2가 제일 커다란 관심사인데
    다른 곳에서는 그렇지 않은가봐요. 해리포터나 터미네이터4가 훨씬 더 관심도가 높다고 들었는데..

    • BlogIcon Stephan [2009.02.03 13: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글쎄요, 연말에 미국 영화예매사이트인 판당고 유저들을 대상으로 한 리서치에서는 여성 쪽에서만 <해리포터와 혼혈왕자> 쪽이 높던데요^^ <터미네이터4>는 어느 성별에서도 쳐집니다.

      According to Women:
      1. "Harry Potter and the Half-Blood Prince": 25%
      2. "New Moon": 15%
      3. "Transformers: Revenge of The Fallen": 11%
      4. "Angels & Demons": 9%
      5. "X-Men Origins: Wolverine": 7%
      6. "Star Trek": 6%
      7. "Public Enemies": 5%
      8. "Night at the Museum: Battle of the Smithsonian": 4%
      9. "The Lovely Bones": 3%
      10. "Where the Wild Things Are": 2%

      According to Men:
      1. "Star Trek": 23%
      2. "Transformers: Revenge of the Fallen": 17%
      3. "Harry Potter and the Half-Blood Prince": 14%
      4. "X-Men Origins: Wolverine": 9%
      5. "Terminator Salvation": 7%
      6. "Watchmen": 7%
      7. "Angels & Demons": 5%
      8. "Public Enemies": 3%
      9. "G.I. Joe": 3%
      10. "New Moon": 3%

  11. 마장군 [2009.02.04 01: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트맨 3편에서 웨인이 조수로(로빈쯤 되는 역할) 터미네이터 데리고 나오는 건 아닌지 ㅋ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