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터미네이터4"의 조감독이 밝힌 크리스챤 베일 욕설 논란

[Movie/News]
크리스챤 베일

"터미네이터: 미래 전쟁의 시작"(Terminator Salvation, 이하 터미네이터4)의 촬영 중 크리스챤 베일이 촬영감독 셰인 헐버트에게 몇분간 욕설을 한 파일이 온라인에 공개되면 많은 말들을 낳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터미네이터4"의 조감독이자 프로듀서인 브루스 프랭클린이 E! 온라인을 통해 자신의 생각을 밝혔습니다.

프랭클린은 그 하루, 잠시만 제외하고는 영화 촬영 도중 크리스챤 베일은 프로의 자세를 굳건히 했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당시의 크리스챤 베일의 상황에 대해 이야기하며 그를 옹호했습니다.

당신이 아주 강렬한 장면을 찍고 있는데, 누군가 그 흐름을 깬다고 생각해보라. 그 장면은 영화에서 감정적으로 중요한 장면이었다. 그리고 그는 그 장면을 위해 몰입해 있었다. 그는 그의 캐릭터에 아주 깊이 몰입했다. 그로 인해 그는 하루종일 신중한 상태였으나, 그 순간은 그날로 지나갔다.

프랭클린은 "샤프트"에 이어 크리스챤 베일과 두번째 작업하는 것임을 밝히며, 그와의 작업은 언제나 좋은 경험이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동료스탭들에게 매우 헌신적이다. 누군가가 이와 같은 문제를 고의로 일으키는 것 같다. 이는 옳지 못하다.

당사자인 베일과 헐버트 측에서는 이번 일에 관해 언급하지 않고 있습니다. Wenn.com의 보도에 따르면, 이번에 공개된 음성은 2008년 7월 녹음된 것을 TMZ 측이 입수한것으로, TMZ 측이 주장하기로는 영화관련 중진들이 베일이 촬영 도중에 그만둔다고 할 것을 방지하기 위해 이 음성을 보험회사 측에 보내 보관케 했다고 합니다.

크리스챤 베일은 "터미네이터4"에서 주연인 존 코너 역을 맡았으며, 영화는 "미녀 삼총사" 시리즈의 맥지가 연출을 맡아
북미기준 5월 22일 IMAX DMR 2D 및 일반상영으로 개봉합니다.



본 포스트에 포함된 이미지와 영상 등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영화의 제작/배급사 및 원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rss        추천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아이언맨 [2009.02.03 22: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데 이런걸 꼭 유포시켜야 했을까요 ㅜㅜ. 안그래도 흥행이 트포라는 부담감때문에 불안한데 ㅠㅠ

  2. ad [2009.02.03 22: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헐버트측에서 꼭 입장을 표명해서 강렬하게 베일을 비난했으면 하네요

  3. lock [2009.02.03 22: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욕이 좀 심한느낌이 들었어요

  4. 웨인 [2009.02.04 07: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상황에서의 그는 분명 비난 받을만 합니다. 하지만 그가 언제나 스탭들에게 함부로 대하는 그런 사람은 아닌것 같네요. 그간 행실도 그렇고 함께 일했던 동료들의 베일에 대한 평가도 그렇고 말이죠. 배우들이 종종 역에 지나치게 몰입한 나머지 촬영장밖에서도 불면증과 스트레스에 시달리는 경우가 있듯이 베일도 역에 지나치게 몰입한 상황에서 이런일이 벌어지니 잠시 이성의 끈을 놓은 것 같습니다. 물론 이것이 면죄부가 될 순 없고 비난받을 것 비난받아야 하지만요.

  5. 설리반 [2009.02.04 08: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난받을건 비난 받고 그렇다고 너무 꼬투리 잡지 않았으면 좋겠네요... 물론 욕이 심했던건 사실이지만 배우라는게 엄청난 스트레스를 동반하는 작업인지라 어느정도 이해가 갑니다;; 이 일로 배우 생활에 지장이 안갔으면 좋겠어요..

  6. 질풍노도 [2009.02.04 09: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러셀 크로우도 잇는데요 뭘... 연기에 몰입하다보니 그럴수도 있다는 생각을.. 워낙 신경을 쓰시는 분이니 ㅎㅎ 그나저나 음성에서 베일이 브루스라는 사람이 말리니까 그분한테도 욕을 하던데 조감독이었군요 =_=;;;

  7. 루키 [2009.02.04 11: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미 한번 감정이 상해버렸는데,,
    사건이야 어쨋든 감정은 계속 남게 되지 않을까요??,,
    베일 왕팬인데...아쉽..

  8. BlogIcon 산다는건 [2009.02.04 12: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배우이긴 한데 아무리 그래도 그 욕들은 좀 과했다는 느낌이..;;

  9. jjwonhbk [2009.02.04 13: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지했던 자신의 연기가 깨져서 아쉬었던거같군요..(물론 잘못한거지만!) 요즘들어 하쉬타임즈나 레스큐돈 머시니스트 등등 찾아보고 있는데 정말 연기력이 끝내준다는 생각이 들어요 ㅎ 베일 화이팅~

  10. 마장군 [2009.02.04 16: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파일을 들어보니 .. 마치 누군가 각본을 써주고 스튜디오에서 녹음한 것 만큼 고음질이기 때문에 노이 마케팅 의혹을 받는 듯 싶어요 .. 전체적인 상황을 봤을때 베일의 심경도 이해는 가죠 .. 다크나이트로 상황을 바꿔서 취조실에서 조커와 한참 씨름하고 있는데 촬영감독이 깔짝 거렸다고 보면 이해가 빨리 되겠네요 .. 아님 조커가 갱두목에게 칼을 들이대고 와이 쏘우~ 하고 있는데 옆에서 깐족 거렸다거나 .. 지금 다크나이트 보너스트랙 부분을 보고 있는데 고담투나잇에서 상당히 많은 복선이 깔려 있네요 .. 그냥 자막 없이 영상으로 봤을때는 단순히 홍보영상 정도로 생각했는데 .. 런닝 타임이 너무 길어지니까 짤라내서 따로 만들어 냈나 보더군요 .. 배트포트 제작에 관한 얘기도 나오는데 우와 .. 영화제작 컷을 보니까 배트포트를 한 대여섯대 정도 만들어 뒀더군요 .. 아무튼 재밌게 본 .. 이맛에 영화를 DVD로 보게 되는 것 같네요 .. ㅎㅎ

  11. bayfilms [2009.02.04 17: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설적으로 평소에 베일이 그렇게 막 나가는 배우였다면, 이정도는 아닐거라고 생각해요. 물론 욕한게 잘했다는게 아니라. 베일을 이거 하나가지고 upset할 필요까지는 없다는 생각.

    • BlogIcon Stephan [2009.02.04 17: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평소에 그런 이미지(뭐, 어머니와 누나와의 일이 있긴 했지만)가 아니었기에 더 반향이 큰 것이겠죠^^; 단순히 스크린에서 보이는 연기 외의 자기 생활에 대해서는 드러내지 않는 타입이구요.

  12. 맥거핀 [2009.02.05 12: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베일 욕설 관련 게시글은 아예 클릭도 안하고 있습니다.

    댓글들이 아주 가관이더군요. 아마 사회 생활 안해본 어린 친구들이나 속 편한 사람들이 많은 것 같은데,

    한번 묻고 싶네요. 사회에서 거듭된 삽질과 실수를 했을 때 "그럴수도 있지, 허허허" 웃으면서

    관대하게 대해주는 것이 당연하다고 믿는 걸까요? 사적인 자리에서 욕설+폭행을 일삼는 일부 무개념

    헐리웃 스타들과 자신의 최선과 투혼을 발휘하는 촬영장에서 분노한 크리스찬 베일을 동급으로 몰아가려는

    일부 무개념 저널리즘과 속좋은 사람들의 리플이 참 짜증나더군요.

    • BlogIcon Stephan [2009.02.05 12: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글쎄요. 최선을 다하는 배우일지는 모르겠지만, 적어도 이번 일은 그의 큰 실수인 것은 분명합니다. 개인적으로는 베일에게 심각하게 뭐라 할 생각도 없지만, 그렇다고 이번 일을 두둔할 생각도 없어요.

  13. 매디슨 [2009.02.07 10: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좀 뒷북인 것 같지만..;;;)

    베일 팬인지라 이번 사건이 참 안타깝네요..

    연기에 대한 열정이 워낙 대단한 사람인지라 화가 머리 끝까지 날 수 밖에 없었던 것 같습니다.

    성질이 급하고 좀 욱하는 성격이라 잠시 자기 컨트롤이 안 됐던 모양인데

    이번 일로 인간 말종 취급 받고 있으니 속상함..ㅠㅠ

    솔직히 저도 베일씨한테 좀 실망하긴 했지만요.. 계속해서 사과하는 촬영감독 아저씨가 불쌍해 보여서 더욱 그렇네요..

    하필이면 한창 잘 나갈 때 이런 사건이 터져서 참..-_-;; 탐 크루즈의 예에서도 알 수 있듯, 할리우드에서 배우의 이미지가 커리어에 미치는 영향이 엄청난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