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리뷰] 분노의 핑퐁 (Balls of Fury, 2007)

[Movie/Review]
분노의 핑퐁
영화 "분노의 핑퐁"은 헐리우드에서도 나름의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B급 코메디 장르의 영화입니다. 스포츠라는 소재를 가지고 있다는 점에서는 벤 스틸러의 "피구의 제왕"이나 윌 페럴의 "블레이드 오브 글로리"를 떠올릴 수도 있겠습니다. 그 영화들만큼 웃기다거나 재밌지가 않다는 점이 걸리긴 하지만 말입니다.

때는 1988년 서울올림픽. 천재적인 탁구 실력으로 12세에 세계 재패를 눈앞에 둔 랜디 데이토나가 보입니다. 하지만, 어처구니 없는 실수로 그는 패하고 아버지를 잃습니다. 그로부터 19년이 지난 후, 과거의 귀여운 꼬마는 간데없고 헝클어진 머리에 배불뚝이 뚱보가 쇼무대에 서있습니다. 랜디는 그렇게 망가진체 세월을 보내고 있던 중 FBI의 요청으로 미스터 펭이라는 괴사나이를 체포하기 위한 작전에 참여하게 됩니다. 그것은 바로 펭이 주최하는 탁구대회에 참가하는 것입니다.

이런 류의 영화들이 그렇기도 하고 이런 영화에서 관객들이 바라고 있지도 않듯이 이야기의 개연성은 별 상관이 없습니다. 어떤 황당한 상황이 전개되어 어떻게 웃겨줄지가 관건입니다. 영화의 주연인 랜디 역의 댄 포글러는 외모로만 본다면, 그리고 영국 하드록 밴드 데프 레파드의 음악에 맞춰 탁구채로 연주하는 흉내를 내는 것을 보자면 마치 잭 블랙과도 닮아보이지만, 잭 블랙에게서 웃음기를 싹 뺀 버전이라고 하면 좋을 듯 합니다.

이 영화에서 랜디 역의 댄 포글러가 결정적으로 웃기는 장면은 없습니다. 펭 역으로 등장해 괴상한 헤어스타일과 복장으로 망가져주는 크리스토퍼 월켄과 북한군으로 추정되는 인물들의 우리말 대사, "히어로즈"의 마시 오카의 카메오 등장 정도만이 아주 잔잔한 웃음을 제공해 줍니다.

웃음기가 쫙 빠진 코메디 영화 속 황당한 상황를 보고 있는 관객들은 그저 낯부끄러울 뿐입니다. 정형돈 씨는 안웃긴게 컨셉이라, 그리고 그 컨셉을 통해 역설적으로 웃기기라도 하지, 코메디 영화가 웃음이 없으면 이거 좀 문제있잖습니까.

P.S 사실 이런 류를 좋아해서 나름 개봉을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전에 보니 2월 5일 개봉이라고 표시가 되어 있어서 예매하려고 찾아보니 없던 차에 애초 개봉일이었던 날에 시사회를 통해 보게 되었네요. 그럼 개봉은 언제일까요?


본 포스트에 포함된 이미지와 영상 등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영화의 제작/배급사 및 원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rss        추천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박일태 [2009.02.05 18: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어둠의 경로로 봤는데 재밌던데요 ㅎ

  2. BlogIcon rdj [2009.02.05 18: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리뷰 잘 읽었습니다.

    그리고 오타 나셨네요.
    16번째 줄에서 잭 블액, 22번째 줄에 황당한 상화 이요.

    영화 많이 보시네요^^ 부러워요~ 시사회도 잘가시고...

  3. 마장군 [2009.02.05 18: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TV에서 스포를 너무 때려줘서 .. (뭐 예전보다야 줄기는 했지만요)비디오 나오면 볼까 생각중 .. 가만 보면 TV프로그램이 어둠의 경로로 끌어들이는데에 선봉장 인 것 같아요 .. 쯥 ..

  4. 박일태 [2009.02.05 18: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죄송합니다 어둠의 경로로 봐서.. 바쁜 직장인이라 도대체 시간이 안나네요~

  5. Saw [2009.02.05 21: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MBC 에서 영화 소개하는데 화질 안좋던데.... 진짜 옛날영환줄..

  6. BlogIcon B.J Penn [2009.02.05 22: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가 혹시 매기큐님의 최악의 키스씬이 있다는 그 영화 아닙니까 ?? ...

    영화소개 프로그램에서 잠깐 잠깐 보여주는데로, 모든 스토리를 알것같은 영화같던데 말이죠...ㅋ

    참고로, 피구의제왕과 비슷한 분위기 이기에 상당히 기대했는데...

    롭슈나이더의 "쿵푸 프리즌"을 봤을때의 그 배신감과 똑같은 느낌이 들런지...

  7. BlogIcon bada [2009.02.09 09: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의 이미지가...참...기지촌에 차이나드레스의 양공주들... 잠깐 나온 씬이지만 짜증이...확~ 나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