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케리 러셀, 해리슨 포드/브랜든 프레이져의 신작에 캐스팅

[Movie/News]
케리 러셀
"어거스트 러쉬"의 케리 러셀이 해리슨 포드와 브랜든 프레이져가 주연을 맡은 영화 "크로울리"(Crowley)에 캐스팅 되었습니다.

영화는 불치병에 걸린 자신의 아이들을 위해 존 크로울리(브랜든 프레이져)가 직접 의약회사를 만들어 학계에서 이단아로 취급받는 과학자와 연구를 진행해나가면서 처음과는 다르게 둘 사이에 우정이 싹트고, 결국은 연구에 성공한다는 감동적 드라마를 그릴 예정입니다. 케리 러셀은 이 영화에서 존 크로울리의 아내 역으로 캐스팅 되었습니다.

이 영화는 극중 프레이저의 배역인 존 크로울리의 실화를 바탕으로 하고 있습니다. 그는 그의 두 아이들이 폼폐병(근육병)이라는 희귀병에 걸려 치료에도 불구하고 점점 건강이 나빠지자 오클라호마로 이주해 그곳에 의약 회사를 만들어 병의 치료에 매진했다고 합니다. 후에 회사는 다른 의약회사에 합병되었지만, 그 후에도 연구는 계속 되었고 이러한 진행과정은 하버드 비즈니스 스쿨의 교육과정에서 'Novazyme(기업명) : 아버지의 사랑' 이라는 이름으로 사례연구로 채택되었다고 합니다. 2003년, 그간의 연구를 통해 개발한 효소 교체 치료를 크로울리의 아이들이 받았고, 크로울리는 아이들의 생명을 구할 수 있었습니다. 크로울리의 이러한 이야기는 월 스트릿 저널에 소개되었고, 후에는 책으로 출판되기도 했습니다.

"워터호스"의 로버트 넬슨이 각본을 맡고, "라스베가스에서만 생길 수 있는 일"의 톰 본이 연출을 맡은 영화는 오는 4월 6일부터 촬영에 들어가 올해 개봉할 예정입니다.



본 포스트에 포함된 이미지와 영상 등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영화의 제작/배급사 및 원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rss        추천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설리반 [2009.02.15 19: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드 할아버지 만수무강 하시고 꾸준히 영화에서 봤으면 좋겠네요^^
    물론 존스박사로의 귀환도 꼭 기대하고 있습니다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