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리뷰] 레이첼, 결혼하다 (Rachel Getting Married, 2008)

[Movie/Review]
레이첼 결혼하다
"필라델피아", "양들의 침묵"의 조나단 드미 감독의 신작이 가족드라마라는데에서는 생소하다는 생각이 먼저 듭니다. 그리고 영화를 보면 다큐멘터리를 연상케하는 핸드 헬드 카메라를 사용한 촬영 방식이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옵니다.

영화의 제목에는 레이첼이 등장하지만, 주인공은 레이첼이 아니라 앤 해서웨이가 연기하는 킴입니다. 약물중독으로 인해 재활원에 있던 킴이 언니 레이첼의 결혼을 앞두고 집으로 돌아오게 되며서 영화는 시작합니다. 킴은 가족 내에서 일종의 문제아라는 인식이 박혀있고, 가족은 그것들을 염두에 두고 조심하지만 자신에게 그런식으로 보이지 않게 신경쓰는 가족의 모습이 킴은 불편합니다. 또한, 9개월만에 돌아온 자신이지만 다른 이들의 관심은 모두 언니 레이첼에게만 가 있는 것이 내심 서운하기까지 합니다. 킴의 그런 불만들은 어느새 표출이 되고, 그것과 킴의 과거의 큰 실수로 인한 갈등이 결합되면서 언니 레이첼과 갈등을 빛게 됩니다.

핸드헬드 카메라를 이용한 다큐멘터리(혹은 일부의 홈비디오식 촬영)의 느낌과 결혼식날까지의 과정을 그려나가는 중에 일어나는 가족들의 갈등과 그것을 해소해나가는 모습을 보면 우스운 소리일지 모르겠지만 "인간극장"이 떠오릅니다. 어디선가 '킴의 표정을 보라. 금새 울음을 터뜨릴듯 하다. 그런데 언니 레이첼은 그것은 알아채지 못한 듯 하다.'라는 이금희 아나운서의 나레이션이 어디선가 들려올 듯도 합니다. "레이첼 결혼하다"를 "인간극장"에 비유한 이유는 일상에서 벌어지는 상황들을 통해 우리가 알면서도 흔히 잊고사는 가치를 일깨워준다는 점 때문입니다. 이 영화가 그리는 것은 예상하시겠지만, 가족구성원 사이의 이해와 용서를 바탕으로 한 가족애입니다. 오래된 갈등으로 인해 서로 다투고 험한 말이 오갈지라도 결국 서로를 끌어안고 포용할 수 있는 것도 결국은 가족이라는 것을 영화는 이야기합니다. 물론 화해란 것이 모두다 이루어지는 것은 아닙니다. 차를 타고 떠나는 어머니를 바라보는 킴의 뒷모습과 차를 타고 떠나는 킴을 바라보는 레이첼의 뒷모습을 보면(비슷한 구도의 이 두 장면은 밤과 낮이라는 차이가 있습니다.) 이 영화가 가족애를 통한 포용이란 것을 이야기하고는 있지만, 그것을 무조건 쉽게 해결되는 문제로만 여기는 것은 아니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이 영화의 핸드헬드 카메라는 말그대로 다큐멘터리적인 느낌을 갖게 하지만, 끊임없이 흔들리는 화면을 보노라면 그러한 화면이 결국 킴과 레이첼, 그리고 킴과 가족 구성원 사이의 알게모르게 드러나는 갈등으로 인한 불안감의 표출이라는 것을 어렵지 않게 짐작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갈등의 불안감은 같은 카메라가 비추는 결혼식의 흥겨움과 대비되며서 도드라집니다. 가족구성원 사이의 미묘한 균열을 부각시키는 이런 연출의도와 더불어 배우들의 호연은 영화에 큰 힘을 불어넣습니다. 특히, 주연을 맡은 앤 해서웨이의 연기가 돋보입니다. 우리나라 여배우들에 적용되는 것 같은, 고작 담배 한모금 빠는 것으로 연기변신이라고 호들값 떠는 모습이 아니라 앤 해서웨이는 진짜 연기변신을 합니다. "프린세스 다이어리"로 주목을 받은 후,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의 성공으로 스타덤에 오른 앤 해서웨이는 그런 유형의 캐릭터들과는 전혀 다른 캐릭터를 이 영화에서 무리없음을 넘어 훌륭하게 소화해내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배우의 단 한마디 혹은 찰나의 표정을 통한 감정의 전달을 인상깊게 기억하고는 하는데, 결혼식 직전에 돌아와 언니 레이첼과 마주한 킴의 얼굴 표정이 그러합니다. 이 영화에서 다른 것은 다 넘어간다하더라도 앤 해서웨이의 인상적인 연기는 분명 그냥 지나칠 수 없을 것입니다.

P.S 시사회를 통해 미리 접한 영화로, 국내에는 오는 2월 26일 개봉합니다.



본 포스트에 포함된 이미지와 영상 등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영화의 제작/배급사 및 원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rss        추천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bayfilms [2009.02.19 16: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리뷰 잘봤어요. 저도봤는데, 다른건 둘째치고라도 핸드헬드카메라의 사용으로 킴의 불안한 심리를 대변하는거 같았어요. 그래서 더 앤 해서웨이가 연기한 킴이 와닿았어요-

  2. 네모 [2009.02.20 23: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앤 해서웨이의 또다른 일면을 볼 수 있을 것 같아요 그래서 기대도 되구요.
    영화에 대한 반응들도 괜찮은 것 같아요. 다음주에 뭘 볼까 생각하고있었는데.. 고민없이 결정!ㄲㄲ