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톰 행크스의 "천사와 악마", 새 포스터 공개

[Movie/News]
"다빈치 코드"의 저자 댄 브라운의 동명을 소설을 원작으로, 영화 "다빈치 코드"의 연출을 맡았던 론 하워드와 주연을 맡았던 톰 행크스가 다시 돌아온 영화 "천사와 악마"(Angels & Demons)의 새 포스터가 공개되었습니다.

천사와 악마

"천사와 악마"는 다음과 같은 내용을 그리고 있습니다. (다음 영화)

카톨릭 교회의 권력이 절대적이었던 1776년, 신에 대한 도전이라는 이유로 억압받던 과학의 위상을 높이기 위해 갈릴레오와 코페르니쿠스 등 계몽주의 시대의 저명한 과학자들과 여러 학자들이 일루미나티라는 조직을 비밀리에 결정했다. 그러나 이 지하 조직은 18세기 말에 이르러 정부와 카톨릭 교회의 탄압으로 소멸되었고, 사람에게 점차 그 존재마저 잊혀져갔다. 하버드 대학의 종교학 교수로 재직 중인 로버트 랭던(톰 행크스 분)은 우연히 일루미나티가 다시 부활했다는 증거를 발견하게 되고, 카톨릭 교회를 향한 그들의 복수가 시작되었음을 직감한다. 일루미나티에 의해 곧 엄청난 일이 벌어질 것임을 예측하고 로마로 간 랭던. 그는 그 곳에서 만난 아름답고 신비로운 과학자 비토리아 베트라(아예렛 주어 분)와 함께 지하에 봉인되어 있는 납골당과 무덤, 그리고 폐허가 된 성당 등 과거 일루미나티의 근거지를 찾아 다니며 역사상 가장 강력한 비밀 조직의 행적을 쫓기 시작한다. 그러던 중, 로마 교황청에서는 수만명의 사람들이 모인 가운데 새로운 교황을 선출하기 위한 고대 의식이 거행되고, 일루미나티의 공격으로부터 교황청을 구하려던 랭던과 베트라는 400년 이상 감춰져 있던 엄청난 비밀과 직면하게 된다.

영화에는 주인공 랭던 역에 톰 행크스 외에도 교황의 조력자이자 랭던의 수사를 돕는 바티칸 궁무처장 카를로 벤트레스카 역에 이완 맥그리거가 캐스팅되었으며, 북미기준 2009년 5월 15일 개봉합니다.



본 포스트에 포함된 이미지와 영상 등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영화의 제작/배급사 및 원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rss        추천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스타크제네레이션 [2009.05.14 18: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를 보면서생각해봤습니다. 영화가원작을... 원작의 아성을 따라갈수 있을것인가.....
    제가 여태까지 봐온 원작이 있는 영화를 봤는데 답은 NO입니다..
    스파이더맨.... 반지의 제왕..... 울버린.....등등 시리즈가 원작이 있는 영화인데요
    제가이런 말을 하는 이유는 원작이 있는 소설이나 만화가 영화화 되면 제일 걱정하는게 얼마나 원작을 잘 표현 했느냐 에 사람들은 관점을 두고 있습니다. 그러나 제가 봐왔던 대부분의 원작을 영화화한 것은 원작의 설정만 빌려왔을 뿐 완전히 다른 스토리로 전락해버리거나 또는 주요 인물들을 과감히 빼버리는 무모함 이 배여있는데 이천사와 악마 는 딱히 말하자면 후자에 속한 영화입니다. 물론 이 영화가 재미적인요소가없는건아닙니다. 원작을 읽었던 저로써는 재미있었습니다. 읽지 않은 분이라도 문제없이 감상하실수있습니다. 스토리는 무척빠르게 진행되어갑니다. 소설과는 달리 말이죠..... 그러나 요즘 같은 원작영화화가 유행이된것 같은 이날에 좀더 신선한 시나리오의 영화가 나왔으면하는 제 바램이 큽니다.

    • BlogIcon Stephan [2009.05.14 18: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꼭 그런 것 만은 아니죠^^ 마리오 푸조의 <대부> 같은 경우, 소설이 그리 크게 유명세를 타며 인정을 받지 못했지만, 프란시스 포드 코폴라 감독이 만들어낸 <대부>는 영화사에 남을 걸작이 되었으니까요. 소설 등의 원작이 있는 컨텐츠를 영화로 빌려오는 것은 꾸준히 있던 일일 뿐, 요즈음의 유행은 아니구요. (테크놀로지의 발전으로 슈퍼히어로 코믹스 영화의 활발한 영화화는 있겠지만요.)

  2. 스타크제네레이션 [2009.05.14 20: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 스테판 님의 말씀도 일리가 있습니다. 하지만 제 생각에는 그렇다는 것이죠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았으면 좋겠군요 ㅎ 원작에 나와있는 인물중 한명은 다른인물로 나와있고 그 다른 인물이 무슨 일을 합니다.
    원래 2명이 있는데 그 두명중 한명을 빼버리고 나머지 한 인물이 일을 저지른다 이거죠 CERN과 관계가 있습니다.
    참 그리고 제가 본 충격적인 장면중에 하나는 물론 다른사람이 보기에는 사소한 것일지 모르지만 교황청 관계자가 흡연을 하는 장면이 나오는데.. 얼떨떨하더군요 흠 (내용을 굳이 말하려는 의도는 아니지만 너무 충격이어서... 주교가 담배피는게....웬지 모를 우화감이 듭니다. 교황청 신성한 곳인데 콘클라베 의식 하기 전에 세상물건 반납하는 장면이 눈에 선합니다. 헐 허거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