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리뷰] 용의자 X의 헌신 (容疑者Xの獻身:Suspect X, 2008)

[Movie/Review]
용의자 X의 헌신
영화 "용의자 X의 헌신"은 국내에서도 유명한 히가시노 게이고의 동명의 인기 소설을 원작으로 한 영화입니다. 일단 원작은 소설이긴 합니다만, 캐릭터나 전체적인 틀은 히가시노 게이고의 단편집 "탐정 갈릴레오"를 바탕으로 드라마 화되어 인기를 모은 "갈릴레오"에 그 기반을 둔 듯합니다. (왜 둔 듯 하다라고 하냐면, 제가 "갈릴레오"를 보지 못했기 때문에.) 일본판 "하얀 거탑"의 연출자로 알려진 니시타니 히로시가 드라마 "갈릴레오"의 연출에 이어 "용의자 X의 헌신" 영화판의 연출도 맡았을 뿐만 아니라, 드라마에서 유카와 역을 맡았던 후쿠야마 마사하루, 우츠미 역의 시바사키 코우, 쿠사나기 역의 키타무라 카즈키가 영화에서 그대로 등장합니다.

원작과 영화는 자신을 끈질기게 찾아내 괴롭히던 전 남편을 우발적으로 살해한 야스코와 그녀의 옆집에서 살다 그 살인 사건을 알고는 철저한 계획을 세워 그녀를 보호하게 되는 재야의 천재 수학자 이시가미. 그리고 또 다른 천재가 등장해 이시가미의 계획을 간파하게 되는 이야기를 그리고 있습니다. 야스코를 의심하며 사건을 조사하던 쿠사나기 형사는 풀리지 않는 사건으로 인해 대학 동창이기도 한 천재 물리학자 유카와에게 이 사건을 이야기하고 천재는 천재를 알아본다고, 대학 시절 안면이 있던 이시가미의 존재가 그 사건 속에 있다는 것을 알게 된 유카와는 사건에 관심을 보이고는 조사에 들어갑니다.

이 영화의 대한 느낌을 한마디로 정리하자면, 다분히 일본 드라마스럽다 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와 가까운 느낌은 역시나 소설을 바탕으로 영화화되었던 "바티스타 수술팀의 영광"(PiFan에서만 선보이고 국내개봉에 대해서는 이야기가 없는)입니다. 원작과는 다르게 주인공 캐릭터를 여자(다케우치 유코)로 바꾼 영화는 연속적인 수술 실패로 인한 환자의 사망과 그를 둘러싼 의혹을 다룬 스릴러 영화라기보다는 그저 병원을 배경으로 한 가벼운 의학드라마라는 인상이 강합니다. 영화 "용의자 X의 헌신"도 그러한데, 드라마에서 그대로 이어진 듯한(다시 한 번 말씀드리지만, 드라마를 못 봤기 때문에) 괴짜스러운 면으로 코믹스러움을 자아내는 유카와의 캐릭터 설정도 그렇고, (드라마에서 등장했다는) 원작들에서는 없는 우츠미 역의 캐릭터들이 자아내는 모습은 원작 소설에서의 느낌과는 거리가 멀다고 할 수 있습니다. 원작 소설의 장점이라고 한다면, '풀 수 없는 문제를 만드는 것과 그 문제를 푸는 것 중 어느 것이 더 어려울까?' 라는 의문에서 시작된 두 명의 대결과 그로 인한 긴장감, 그리고 이시가미가 세운 계획이 착각하기 쉬운 맹점을 이용했다는 것과 더불어 그 맹점이 결국은 독자에게도 적용된다는 것입니다. 원작 소설은 마치 스릴러 같지만, 다른 면에서 보면 궁극적으로는 로맨스 소설입니다.

영화는 상당히 애매합니다. 두 천재의 대결에서 오는 긴장감이 조여드는 순간에 유카와나 우츠미 캐릭터가 애초 의도는 윤활제 같은 것이겠지만, 결국에는 그 흐름에 방해를 놓고 영화 속에서 묘사되는 이시가미는 연출 미스로 인해 원작과는 달리 의도치 않은 상황에서 웃음을 자아냅니다. (흐름상으로 전혀 웃음이 터질 상황이 아닌 때에 이시가미의 모습을 보고 관객들이 웃음을 터뜨리는 것을 보면 확실합니다. 물론, 나라간 관객 정서상의 차이 때문이라고 볼 여지도 있습니다.) 원작과는 다르게 평범한 모습을 취한 영화의 이시가미는 그 몇몇 연출의 오류로 인해 원작 속의 뚱뚱한 캐릭터보다 오히려 더욱 오타쿠스럽고 히키코모리적 모습으로 다가오고, 그 이미지로 인해 뜻하지 않은 불필요한 웃음과 더불어 그의 내면에 대한 궁금함을 불러일으키지 못합니다. 결국은 이러한 면들로 인해 마지막 최종적인 반전, 이시가미의 그 지대한 헌신의 정체가 드러나는 순간도 그리 큰 이펙트가 발생하지 못합니다.

"갈릴레오"라는 드라마를 본 그 드라마의 팬 분이라면 모르겠지만, 단순히 히가시노 게이고의 "용의자 X의 헌신"이라는 소설의 팬들이 본다면 이 영화는 다분히 실망스러운 영화일지 모르겠습니다. 이런 식의 일본 영화에 별 흥미를 못 느끼는 저에게는 그 실망은 조금 더 컸고 말입니다.

P.S 뭐, 따지고 보면 저는 히가시노 게이고 소설의 팬은 아닙니다. 국내에서도 베스트셀러로 잘 팔리기는 하지만, 그렇게 크게 재미는 못 느끼는 편인지라.

P.S2 사실, 이 영화의 감상기에는 근본적인 오점이 존재합니다. 제가 시사회에서 본 상영본은 128분 원판이 아니라, 122분 정도의 몇몇 장면이 삭제된 버전입니다. 솔직히 좀 황당하기는 합니다만, 연락이 닿아 확인해본 결과 국내 정식개봉시의 상영본은 삭제되지 않은 128분 버전을 상영할 것이라고 합니다. (글 참조) 그래도 혹시 몰라서 적는데, 수입사의 어떤 금전적인 수입에 미치는 영향은 일반 관객인 저는 모르겠습니다. (신경 써야 하는 이유도 없긴 합니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그런 식의 가위질은 정당하게 돈을 주고 극장을 찾는 관객들을 기만하고 모독하는 행위입니다.

P.S3 국내에는 오는 4월 9일 개봉합니다.

<이 글의 연관글>
2009/03/25 - [잡동사니] - 의심


본 포스트에 포함된 이미지와 영상 등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영화의 제작/배급사 및 원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rss        추천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ad [2009.03.26 23: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굿바이의 아카데미 수상으로 일본자국내에서
    일본영화의 인기가 더 높아졌다고 들었는데
    진짜 인지는 모르겠습니다

  2. BlogIcon 강자이너 [2009.03.28 21: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인들은 정말 영화에 별로 관심이 없는거 같더군요. 그래서 그런지 영화판이 나와도 드라마의 연장선상으로 만들어버리는 느낌이.. 이러니 저러니해도 역시 드라마를 봐버린 저같은 사람들에겐 재미있는 영화가 될꺼같습니다^^

    • BlogIcon Stephan [2009.03.28 21: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역시나 보지 못했지만, 사람들의 호평을 받던 일본판 <하얀 거탑>의 감독이라 해서 기대를 했는데, 제 기대와는 코드가 안맞더군요^^

  3. 바람계곡 [2009.03.30 13: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목부터가 여타 스릴러와는 다른느낌을 풍기길래 혹시나 하과 봤습니다. 원작은 읽어보진 않았는데 참 심심하더군요 스릴러가 아니라 스릴러를 표방한 멜로드라마라고 할까요

  4. 적삼 [2009.04.09 19: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름 원작을 재미있게 읽었고 예고편도 기대치가 높아서 이전까지의 일본영화에서 받은 느낌과는 뭔가 다른 것을 기대했는데, 리뷰만을 봐선 영....이군요. 그냥 책만으로 만족해야 할듯.

  5. BlogIcon 김석영 [2009.04.13 12: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오!~ 괴짜 갈리레오!~ 대략 일본 영화들은 드라마의 연장선상인 작품들이 많아서 드라마를 보고 바야지 더 재미가있느되... 아마 이번 영화도 대략 실패이지 않을까 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