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오우삼의 차기작은 로맨스 영화

[Movie/News]
오우삼

국내에서는 송혜교가 주연을 맡기로 하면서 화제를 모으기도 했던 영화 "1941"의 제작이 무산된 후, 감독 오우삼이 자신의 차기작에 대한 계획을 공개했습니다.

오우삼은 엠파이어 지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의 차기작은 "로미오와 줄리엣" 같은 로맨스 이야기로, 이 이야기에는 전쟁이 등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1941"과 관련해서는 여러가지 문제를 해결할 수 없어서 결국 제작을 포기했다고 밝혔으며, "철혈쌍웅 2 - 첩혈속집"(辣手神探 Hard-Boiled, 1992)의 후속작에 대해서는 자신은 제작자로 참여하고 있으며, 흥미로운 영화가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본 포스트에 포함된 이미지와 영상 등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영화의 제작/배급사 및 원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rss        추천
TAG.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이돌이 [2009.04.19 10: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감독답게 로맨스를 해도 전쟁판에서 하는군요ㅎㅎ

  2. BlogIcon 산다는건 [2009.04.20 20: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분은 왠지 이제 기대가 안 되기도....;;;

  3. Deceiver [2009.04.20 23: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쨌든 비둘기는 또다시 날겠군요...

  4. 닉 퓨리 [2009.04.21 23: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적벽대전에서 오우삼 감독이 어떤면에서 실망시켰던가요? (잘 몰라서)

  5. 닉 퓨리 [2009.05.02 18: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쿠야님 뭐라고 하는지 이해가 잘 가지 않습니다.
    혹시 저한테 그러는 건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