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필립 K. 딕의 "흘러라 내 눈물아", 영화화

[Movie/News]
러라 내 눈물아, 경찰관이 말했다
SF 소설의 대부, 필립 K. 딕의 1974년 작 "흘러라 내 눈물아, 경찰관이 말했다"(Flow My Tears My Policeman Said)가 영화화됩니다.

헐리우드 리포터의 보도에 "터미네이터"의 각종 판권을 소유한 할시온이 필립 K. 딕의 해당 소설의 영화화 판권을 획득했다고 합니다.

원작은 세계적으로 유명한 텔레비전 스타가 암살 기도를 받은 후 눈을 떠보니 더이상 자신이 세상에 존재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게 되면서 시작합니다. 아무도 그를 알아보지 못하고, 아무도 그에 관해 들은 사람이 없으며  관련된 모든 문서가 소멸된 상황에서 그는 자신의 정체성을 되찾기 위해 고군분투합니다. 존 캠벨 기념상을  수상했으며, 휴고상, 네뷸러상 후보에 올랐었습니다.

필립 K. 딕의 소설은 "블레이드 러너", "토탈 리콜"("도매가로 기억을 팝니다"가 원작), "마이너리티 리포트" 등이 영화화 되었으며, 얼마전에는 "유빅"이 영화화 될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지기도 했습니다.



본 포스트에 포함된 이미지와 영상 등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영화의 제작/배급사 및 원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rss        추천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설리반 [2009.05.13 23: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필립 K.딕의 소설을 영화화할려면 정말 제대로 된 감독부터 물색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