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리뷰] 천사와 악마 (Angels & Demons, 2009)

[Movie/Review]
천사와 악마
전세계적으로 팩션 열풍을 불러일으켰던 댄 브라운의 "다빈치 코드"가 영화화 되었을 때, 흥행은 원작의 인기 만큼이나 만족스러웠지만 영화 자체는 그렇지 못했습니다. 사실 원작 자체도 과연 이게 그런 인기를 얻을 작품인가라는 회의가 우선 들었지만("성혈과 성배"에서 훨씬도 전에 제기됐던 소재만 가져와 자극적으로 포장했다는 것은 무시한다 하더라도 소절 자체도 개인적으로 그리 큰 재미를 못 느꼈기 때문입니다.) 톰 행크스와 론 하워드의 조합 때문에 기대를 품었고, 배신 당했습니다.

3년 후 나온 "천사와 악마"는 역시나 기호학자 로버트 랭던이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댄 브라운의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하고 있습니다. 소설 자체는 소설 "다빈치 코드" 이전의 작품이지만 영화로 옮겨오면서는 "다빈치 코드" 이후의 이야기로 탈바꿈 되었습니다.

스위스의 CERN에서 진행되던 빅뱅 실험 중 그 때 생성된 반물질이 사라지고, 과학자 실바노가 살해된체 발견됩니다. 그리고 그의 시체에서 사라진 비밀조직으로 여겨지던 일루미나티의 문장이 발견되고 그로 인해 로버트 랭던이 사건에 관여하게 됩니다. 반물질을 탈취한 인물은 4명의 교황 후보 추기경들을 납치하고, 그들을 살해하고 최종적으로는 바티칸을 파괴하겠다는 협박을 합니다.

원작 소설은 소설의 재미로만 친다면 "다빈치 코드"보다는 나았습니다. "다빈치 코드"보다 긴장감 있었고, 그래서 흥미로웠습니다. 영화는 딱 그만큼만 전작 영화 "다빈치 코드"보다 낫습니다. 영화의 중심은 랭던 일행이 추기경들을 살리기 위해, 그리고 바티칸을 구하기 위해 단서를 좇아 로마를 종횡무진하는 과정이라 할 수 있습니다. 그 과정 자체가 다른 어떤 여지 없이 일직선으로 진행되는 단순한 구조로 관객들에게 같이 생각할 여지를 주지않은 점이 아쉽긴 하지만, 그럼에도 영화는 나름 긴박감 넘치게 랭던 일행의 모습을 그립니다. 여기에 그 배경으로 비춰지는 로마의 모습은 또다른 볼거리로 작용합니다. (실내는 대부분 세트였다고 하지만.) 기본적인 영화의 재미를 만드는데는 성공한 모습입니다.

하지만, 여전히 마무리에서 불만을 가지게 합니다. "다빈치 코드"의 마무리는 말 그대로의 허무함이었다면 이 영화의 마무리는 미심쩍음입니다. 영화는 소설과는 다르게 유언 맥그리거가 연기한 궁무처장과 관련된 중요한 에피소드 하나를 통째로 들어냅니다. 영화 초반에 보여주던, 교황을 아버지처럼 여기던 그의 모습와 더불어 영화의 마무리에 설득력을 실어줄 단서가 사라져버린 것입니다. 영화의 런닝타임을 의식해서였을까요? 꼭 필요한 부분이 빠진지라 아쉬움이 더 큽니다.

이 영화가 분명 만족스러운 영화는 아니지만, 단 하나 크게 만족스러운 것은 하나 있습니다. 톰 행크스가 전작의 그 어색한 헤어스타일을 고수하지 않았습니다. 마..만세?!



본 포스트에 포함된 이미지와 영상 등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영화의 제작/배급사 및 원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rss        추천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마장군 [2009.05.25 22: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터미네이터 보고나서 시간이 맞길래 이거 볼까 하다가 왠지 졸 것 같아서 돌아 나왔는데, 스릴러물을 좋아하는 사람에게 추천할 만한 영화인가요 ? +_+

  2. rimbaud [2009.05.25 23: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 올 개봉한 블록 버스터 영화들 중 가장 재밌게 본 영화입니다. 본래 음모론 따위의 것들에 흥미를 갖고 있기 때문이죠. 예전 다빈치 코드를 본 후, 모두가 'No'라 답할 때 전 'Yes'라 답했을 정도입니다.

    스테판 님의 말씀처럼 볼만 하더군요. 아니 제겐 볼만한 것을 넘어 상당히 재밌을 정도였고요. 일종의 추리물과 스릴러물 등의 장르물로서 '천사와 악마'는, 음모론만 부각하다 이것도 저것도 아닌 채 난파당했던 전작 '다빈치 코드'에 비해 짜임새도 좋게 느껴졌습니다.

    지적하신 바처럼, 마지막 유언 맥그리거와 관련된 에피소드가 통째로 사라진 것은 너무도 아쉬웠습니다. 나름 그리스 신화의 주인공처럼 될 수 있었던 캐릭터가 평면적인 인물로 급락한 거 아니냐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죠. '러닝타임? 교황청을 의식한 결말? 스피디한 오락물을 만들기 위한 각색?' 아무리 생각해도 그 정확한 이유를 모르겠네요.

    ps. 1. 반물질 폭발 장면, 예전 콘택트를 보며 느꼈던 감흥을 다시금 느끼게 해줬습니다.

    2. 음악이 좋더군요.

  3. angie [2009.05.26 09: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작을 읽지않은 분들이 과연 영화를 제대로 이해할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그래도 로마 관광은 실컷한 기분이었습니다.

  4. okskpark [2009.05.26 11: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삭제된 에피스드를 위해 결말을 다 아는 반전소설을 읽어야 한다는 말입니까... 아... 안습의 폭풍이... ㅜㅜ
    전 로마 가본적이 있어서 기분이 새록새록 했습니다. 그것만으로도 좋았어요~

  5. 질풍노도 [2009.05.26 11: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확실히 다빈치코드보다 몰입이 잘되더군요~ 영상미도 굉장했구요 ㅎㅎ 볼거리가 ㄷㄷ 무엇보다 음악이 정말 웅장하다 싶었는데 찾아보니 한스짐머 = =;

  6. 렌튼 [2009.05.26 22: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헬기씬에서 울던 사람도 있던데 ㅋㅋ 나중에 뻘쭘했겠어요..

  7. BlogIcon 노바 [2009.05.28 12: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 책에서
    신이 인간에게 고통을 주는 이유를
    자식에게 자전거를 가르쳐 주는 비유를
    들어 설명하는 내용이
    기억에 남았는데 빠져서 너무 아쉽더군요
    역시 시간때문이었는지
    반물질에 대한 설명도, 콘클라베나 교회에 대한 설명도
    마니 짤린 느낌이구
    특히 단서들을 쫒아가는 장면들이 너무 빠르게 지나가서
    머 나름 재미있긴하지만 많이 아쉽더군요ㅎㅎ

  8. BlogIcon 챠오 [2009.05.28 14: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이 정말 즐거운 영화였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