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리뷰] 박물관이 살아있다 2 (Night at the Museum: Battle of the Smithsonian, 2009)

[Movie/Review]
박물관이 살아있다 2
전작 "박물관이 살아있다"는 영화적인 상상력을 잘 살린, 그리고 그에 가족주의라는 진부하지만 무난한 감동을 줄 수 있는 주제를 결합시킨 가족 대상의 오락영화였습니다. 그런 편안함 때문인지 흥행적으로도 큰 성공을 거두었습니다.

그리고 3년이 지난 후, 그 후속편, "박물관이 살아있다2"가 개봉했습니다. 이번 편은 역시나 속편의 법칙답게 한층 커진 스케일을 자랑합니다. 영문 원제의 부제에서도 알 수 있듯이 전작의 자연사 박물관을 벗어나 워싱턴 DC의 스미소니언 박물관으로 그 배경을 옮깁니다.

더 큰 박물관으로 무대를 옮김으로 인해 캐릭터들도 추가되었습니다. 전작의 테디 루즈벨트, 제레다야, 옥타비아누스 등에 이어 아멜리아 에어하트, 사악한 파라오 카문라, 나폴레옹, 알 카포네 등이 등장합니다.

이런 규모적인 확대가 볼거리에 있어서의 기대를 품게 할 수도 있지만, 이런 말을 바탕으로 예상하는 것에 비해 실제로 보이는 모습은 그 활용도나 재미에 있어서 전작보다 오히려 처지는 느낌입니다. 영화는 그저 늘어난 캐릭터로만 승부해보려는 모습입니다. 각각의 캐릭터들이 영화상에서 크게 무게를 가지고 극을 이끌어나가는 것이 아니라 그저 그 순간순간만을 위해 잠깐 활용되고 마는 식입니다.

주제에 있어서 영화는 전편과 그 궤를 달리합니다. 전편이 처량한 이혼남의 자랑스러운 아빠로 거듭나기 프로젝트로 요약될 수 있는, 가족주의적 성향이 강했다면 이 영화는 진정 자신이 원하는 일을 하는, 진정한 자아 찾기라는 조금은 거창한(어차피 진부하긴 매한가지지만) 주제를 다루고 있습니다. 생각해보자면 이 영화가 성인 관객층을 대상으로 한 오락물이 아니라 아이들을 포함한 가족관람객을 대상으로 한 영화라고 봤을 때 가족주의 코드가 빠져버린 이 영화는 마치 앙코 없는 찐빵, 김빠진 맥주 같은 꼴입니다. 또한, 그러한 가족관람객을 타겟으로 한 가족주의라는 코드는 영화의 유치함을 적당히 상쇄해주는 역할도 하는데 그 코드를 무시함으로써 이 영화는 큰 타격을 입습니다.

결국 "박물관이 살아있다2"는 전편보다 나은 속편없다는 시쳇말을 다시금 증명하는 영화입니다. 아주 대단한 작품을 바란 것도 아니고 그저 편안하고 무난한 작품을 원했을 관객들을 배신하는 영화입니다. 제게 이 영화는 그저 '에이미 아담스'가 출연했다는 가치만 있을 뿐입니다.



본 포스트에 포함된 이미지와 영상 등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영화의 제작/배급사 및 원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rss        추천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마장군 [2009.06.08 10: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러 갈까 했는데 .. 스테판님 리뷰 보니 안 본다는 쪽으로 기울어 지는 군요 ㅋ DVD나 기다리는게 나을려나?

  2. BlogIcon 산다는건 [2009.06.08 18: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 반응으로는 완전 망해가는 분위기더군요. 오히려 기대치는 꽤 높았던 영화였던 걸로 아는데 너무 수준을 낮춰서 만들어버린 걸까요. 터미4보다 더 반응이 안 좋더군요.

  3. 리디아 [2009.06.08 19: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초에는 극장가서 꼭 볼거라고 생각한 영화였는데
    막상 뚜껑이 열리고 사람들 평을보니 보면 안될꺼 같아요;
    괜히 보면 실망할듯.

  4. 바쿠야 [2009.06.08 21: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보고나서 기억에 남는게 에미이 아담스 밖에 없었음;;

  5. 박일태 [2009.06.09 08: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에이미 아담스 좋아하는데 ㅎㅎ

  6. angie [2009.06.09 11: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실컷 웃고왔습니다. 다양한 캐릭터를 구경하는 재미가 있더라구요. 1탄못지 않게 재밌다고 생각했습니다^^

  7. 열혈고딩 [2009.06.09 21: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대가 참 컸었는데, 그만큼 실망도 컸습니다. 가족단위의 관객들이 많이 왔던데, 중간에 아이들이 지루하다고 나가자고 난리를 치더군요. 전편만큼 웃기지도 않고 그저 보여주기에 급급해서 무지하게 답답했습니다. 정말 볼거라고는 에이미아담스랑 제레미야&옥타비우스 콤비정도? 롱런하긴 힘들것같습니다.

    근데 큐피드 3총사는 조나스 브라더스인건가요?-_-;;; 보면서 자꾸 그생각이,,, 닮은것 같기도 하고

  8. CaptainNemo [2009.07.06 18: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카들이 이 영화 꼭 보고 싶다고 하여. 조조할인으로 보았습니다. ㅎㅎㅎ. 역시 저도 보면서 아멜리아 << 에이미 아담스만 들어오더군요. 그리고 아멜리아 단발의 모습과 마지막에 긴 금발에 안경을 착용한 에이미 아담스의 모습이 참 비교가 되면서 열정적인 아멜리아의 모습이 훨씬 좋았던것 같습니다.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그리고 이번에 새로이 개봉을 앞두고 있는 아멜리아와 비교가 될것 같아서 개인적으로 기뿌더군요. 에이미 아담스가 이 영화에서 아멜리아를 잘 표현한것 같아서 말이예요. ㅎㅎㅎ.

  9. fger [2009.07.11 07: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왜 볼거리도 1편이 훨씬 더 낫다는 생각이 드는지...
    볼 거라고는 에이미 아담스밖에 없는 것 같았어요.
    1편은 무언가 알아가고 쟁취해가는 것이 있었는데 2편은 그야말로 때려 부수기식
    영화이니 별 감흥이...

  10. BlogIcon 포우 [2009.08.10 16: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정한 자아찾기.. 주제는 참 좋았는데 말이죠..
    스케일은 커졌지만 연결구도도 약하고 좀 산만한 느낌의 영화였죠..
    1편은 너무 재밌게 봤었는데 2편은 좀 실망..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