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리뷰] 거북이 달린다 (2009)

[Movie/Review]
거북이 달린다
영화 "추격자"로 지난해 한국영화계를 말그대로 '평정'한 김윤석이 차기작으로 선택한 작품, "거북이 달린다"는 김윤석이라는 배우 한 명의 존재만으로도 큰 기대치를 갖게하는 작품입니다. '김윤석'이 선택한 작품이라는 타이틀이 먹힐 수 있다는 것입니다.

"거북이 달린다"는 충남 예산의 한 평범한 형사가 예산에 나타난 탈주범을 잡기위한 고군분투기를 다루고 있습니다. "추격자"에 이어서 김윤석이 누구를 쫓는다는 점은 동일하지만 두 영화는 그 점을 제외하고는 상당히 다릅니다. "추격자"가 있는대로 관객을 몰아붙이는 긴장감을 무기로 한 스릴러였다면 이 영화는 군데군데 코메디적 요소를 가미한, 크게보면 가장의 책임과 그 책임을 다하고 싶은 가장의 바람을 다룬 드라마입니다.

예산의 형사 조필성(김윤석 분)은 어느날 딸의 담임에게 혹시 일일교사를 해줄 수 없다는 부탁을 간접적으로 받게 됩니다. 다른 반 한 아버지는 소방관인데 살수차까지 끌고왔다는 말까지 듣고. 딸은 또 아버지에 대해 기대를 품습니다. 보통 영화에서 그려지는 형사라는 직업이 그렇듯이 필성의 가정 역시 돈의 문제에서 자유롭지 못합니다. 아내는 부업으로 끊임없이 양말을 뒤집으며 돈에 대한 아쉬운 소리를 합니다. 필성에게 마음이 아픈 것은 그러한 아쉬운 소리보다도 그 소리를 하게 만드는 자신입니다. 좋은 남편, 잘난 아빠가 되기 위한 필성의 노력은 송기태(정경호 분)의 등장과 그와의 조우로 인해 산산조각이 나게 되는데 더이상 물러날 곳도 기댈 곳도 없는 필성은 송기태를 스스로 잡기로 합니다.

포스터에서 보이듯이 이 영화가 형사 필성과 탈주범 송기태와의 일종의 대결을 그리고 있는 것은 분명하지만 영화가 그것에 크게 치중하고 있는 것은 아닙니다. 영화는 조필성이란 인물의 생각과 행동에만 그 관심이 있을 뿐 그 외에는 사실 별 관심이 없습니다. 필성과 대립각을 세우는 송기태에게는 그의 연인 경주(선우선 분)까지 붙여주지만 송기태라는 캐릭터를 단단히 구축하기에는 여러모로 무리가 있습니다. 이 영화가 제목의 영감을 얻은 듯한 우화 '토끼와 거북이'에서 처럼 거북이가 이길 수 없는 토끼라는 존재에 송기태를 대입시킨 듯 하지만 두번, 세번 당하고야 필성을 따돌리는 것만으로는 송기태의 존재감이 또렷이 극 중에 새겨지지 않습니다. 정경호의 연기 자체도 김윤석이란 배우와 상대할 만큼의 무엇을 보여주지 못합니다. "추격자"가 인상적이었던 것은 김윤석과 더불어 하정우가 있었기 때문입니다. 결국 이 영화의 대립구도에서 보이는 것이라고는 오직 '김윤석' 하나 뿐입니다. 사실 이 부분은 필성-송기태의 대립 구도 뿐만 아니라 영화 전체적으로도 그러합니다. 이 영화에 등장하는 다른 어떤 캐릭터와 배우도 눈에 들어오지 않습니다. 이 영화의 가장 큰 약점 중 하나입니다. 모든 걸 필성을 연기하는 김윤석에게만 걸고 있습니다. 그리고는 그에게 맡겨만 두고 충분한 지원을 제대로 해주지 않습니다.

필성의 송기태 추적이 생각보다는 그리 큰 흡입력을 발휘하지 못하는 가운데 영화가 신경쓰는 부분은 영화 군데군데의 코메디적 요소입니다. 충청도라는 장소적 배경에 따라 보는 이들이 가지고 있는 충청도에 대한 이해와 생각을 바탕으로 한 대사나 상황들이 웃음을 자아냅니다. 물론 그것들이 몇몇 오락프로에서 보이는 그런 이미지의 무분별한 차용이라는 점에서 혹자들은 너무 뻔하다는 느낌을 받을 수도 분명 있지만 그 유머의 종종 허를 찌르는 타이밍은 상당히 좋은 모습을 보여줍니다.

영화는 영화의 동력이라고 할 수 있는 필성-송기태의 대결의 미약함을 오히려 다른 쪽의 잔재주로 만회해보려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 대결의 미약함이 영화의 마지막에 있어서 흐름상의 절정에 다다르지 못하게 하면서 제풀에 스스로 꺾이고 말고 결국 자신의 아킬레스건을 극복하지 못합니다. 또한 가장의 책임과 그 책임을 다하고픈 필성의 바람은 영화의 초반부에서 크게 드러나고 영화 중간중간 딸과의 관계를 통해서도 보여지긴 하지만 그것이 어떤 감정의 이끌림을 불러낼 만큼의 요소로는 작용하지 못합니다. 어쩌면 필성-송기태의 대결을 잘 못 끌어냈다는 점에서 영화의 주인공인 필성의 행동의 진짜 동력, '가장'으로서의 바람이 조금 더 크게 부각되었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지금은 이도저도 아닌 난처한 상황에 빠졌다라고 밖에 할 수 없습니다.

영화에서 필성은 송기태를 쫓기 위해 고군분투합니다. 필성을 연기한 김윤석은 추격자 때와는 확연히 다른 모습으로 스크린에 등장합니다. 너무도 안일하고 때로는 무능해보이기까지한 서글서글해보이는 시골형사의 모습. 이처럼 다른 모습이지만 그의 연기는 변함없이 보는 이의 눈과 마음을 사로잡습니다. "거북이 달린다"는 필성의 탈주범을 잡기 위한 고군분투가 아니라 배우 김윤석의 영화를 살리기 위한 고군분투입니다. 김윤석은 그래도 자기할 바는 다 했습니다.


본 포스트에 포함된 이미지와 영상 등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영화의 제작/배급사 및 원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rss        추천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BlogIcon B.J Penn [2009.06.15 00: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우 혼자만 고군분투 하는 영화는 볼때마다, 배우만 안타깝다는 생각이....ㅜ.ㅜ

    그나저나, 충청도식의 코미디가 있다는 것은 꽤나 제 관심을 끄는군요~

    허구헌날, 전라도,경상도 사투리 쓰는 영화 보다, 간간히

    나오는 충청도식의 말투가 너무 마음에 듭니다~ ^^ㅋ 짝패도 그런 사투리 때문에, 본 이유도 있구,,,ㅋ

    제목도, 딱 들어 맞는군요~ ㅋㅋ 제 본적도, 충청북도 황간면....(;;;;; 얘기가 산으로 가는군요..)

  2. 질풍노도 [2009.06.15 11: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윤석씨 멋져요 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