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브래드 피트의 "머니볼", 결국에는 스트라이크 아웃!

[Movie/News]
스티븐 소더버그머니볼머니볼

며칠 전 컬림비아 픽쳐스(소니 픽쳐스)가 스티븐 소더버그 연출, 브래드 피트 주연의 "머니볼"(Moneyball)의 제작을 촬영 3일을 앞두고 접었다는 소식을 전해드렸습니다.

당시 턴어라운드의 조건이 북미시간으로 22일 월요일 이전까지 다른 투자사(워너 나 파라마운트)를 찾는 것이었는데 LA 타임즈의 보도에 따르면 워너와 파라마운트 모두 이 영화에 대해 투자할 의사가 없음을 밝혔다고 합니다.

"머니볼"은 마이클 루이스의 동명의 베스트셀러를 영화화하는 작품입니다. 메이저리그 30개 구단 중 최악의 팀이던, 선수단 연봉총액 최하위의 가장 가난한 구단 오클랜드 어슬레틱스에 단장으로 취임한 빌리 빈은 아무도 거들떠보지 않던 그의 팀을 4년 연속 포스트시즌에 진출시키는 기적을 일으키는데 책은 빌리 빈과 오클랜드 어슬레틱스의 그 성공신화의 비밀을 캐고 있습니다. 브래드 피트는 빌리 빈 단장 역을 맡았습니다.

영화는 총 5700만불 규모의 꽤 큰 거액이 들어가는 영화이나 스티븐 자일리언의 최종 촬영용 각본이 다큐멘터리 형식으로 상업적인 가능성이 많이 떨어진 것이 이들이 난색을 표한 이유라고 합니다. 또한 비슷한 예산의 성인 타겟의 드라마였던 "더블 스파이", "스테이트 오브 플레이", "인터내셔널"의 흥행 실패도 큰 이유로 작용했다 합니다. 브래드 피트가 소유한 제작사는 파라마운트에 기반을 두고 있으며, 스티븐 소더버그는 워너에서 "오션스" 시리즈를 만들었기에 어느 하나 걸릴 줄 알았는데 결국은 무산된 것입니다.

이로써 아직 영화화의 권리는 소니 측에 남아있게 되었고 이로 인해 소니는 스티븐 소더버그를 해고할 수도 있으며, 마음에 드는 각본이 나올때까지 무기한 제작을 보류할 수 있습니다.

스튜디오는 이미 프리프로덕션 과정에 1000만불을 쓴 상태입니다. 영화 제목따라 모든 것은 결국 돈.돈.돈.



본 포스트에 포함된 이미지와 영상 등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영화의 제작/배급사 및 원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rss        추천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마장군 [2009.06.24 19: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딜가나 비슷한 일은 다 있나 봅니다 .. 그나저나 천만불을 쓰고도 때려 치다니 대단한 ㅋ

  2. 워머신 [2009.06.25 00: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클랜드가 최악의 팀이라는 말은 어폐가 있네요. 월드시리즈 우승을 무려 9회나 따낸 전통의 명문이거든요. 어슬레틱스보다 많은 트로피를 들어올린 팀은 양키스와 카디널스에 불과합니다. 어쨌건 상당기간 머니볼이 제작중단되었다고 하니 오히려 다행이네요. 솔직히 마이클 루이스가 빌리 빈이라는 인물의 일면을 독재자 같이 그려놓아서 거부감이 들었습니다. GM이란 자리 자체가 중립적인데 너무 안좋은 일면만 부각한 면이 많았거든요.

    • BlogIcon Stephan [2009.06.25 17: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빌리 빈이란 인물을 부각시키기 위한 방편이라 할 수 있죠.(이유는 책 소개에 있던 것이니까요^^) 과거의 영광에 비한 초라한 성적도 대비가 될 수 있겠구요. 그러고보니 예전에 한창 MLB 중계 한창 해줄때는 영건 3인방 이야기 많이 들었는데 말이죠. 이젠 다들 떠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