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영화 "베를린"과 소설 "차일드 44"의 유사성에 안타까움을 표하며.

[Movie/Review]

베를린_차일드44"베를린" 메인 포스터와 "차일드 44" 표지


류승완 감독의 신작 영화 "베를린"을 전야 상영을 통해 감상했습니다. 평소 좋아하던 감독인지라, 그의 신작을 빨리 보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영화는 상당히 잘 뽑혔습니다. 재미있는 오락영화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계속 머리에 떠오르는 무언가가 있었습니다. 영화를 보는 내내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게 했던 무엇. 톰 롭 스미스의 2008년 작 소설 "차일드 44"가 그것입니다. 국내에는 한때 절판되었다가 다시 출간되기도 했습니다.


소설의 내용은 아래와 같습니다.


스탈린 치하 러시아 비밀경찰인 MGA (KGB의 전신)의 유능한 요원인 레오는 2차 세계대전의 전쟁 영웅출신으로 자신의 맡은 바 임무를 다하는 인물. 그러나 자신의 임무와 가족에 대한 깊은 갈등 끝에 부하 바실리의 음모로 민병대로 좌천된다. 그러나 좌천된 후 알게된 한 아동 살인사건을 계기로 사건의 연쇄성과 중요성을 깨달은 뒤, 아내 라이사와 함께 이 사건을 해결하기 위하여 자신의 생명을 걸고 고군분투하게 된다.


제가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었던 이유는 영화 "베를린"의 주요인물들과 사건들이 소설 "차일드 44"의 2/5 지점 혹은 전체 분량의 절반 가량의 이야기와 동일 혹은 유사하기 때문입니다.


류승완 감독의 최근 인터뷰에는 영향을 받은 책에 이 책이 언급되어 있지 않습니다.


하지만, "부당거래"가 개봉할때 즈음의 그의 인터뷰에는 아래와 같은 내용이 나옵니다.


대화 중 금연 필터를 끼운 채 담배를 태우곤 하던 류 감독의 요즘 목표는 금연. 최근에는 <추운 나라에서 돌아온 스파이> <차일드 44> 등 소설을 재미있게 읽으면서 3남매와 시간을 함께 보내는 일에 주력하고 있다고 했다.

- 시사인 기사 : 류승완, “나쁜 새끼들은 살려두면 안돼” 中



"차일드 44"의 국내 번역가인 박산호 씨는 영화 감상 후, 한 카페 게시판 글을 올려 아쉬움과 실망감을 토로 했습니다.


무엇이 이런 유사성 혹은 씁쓸함을 자아냈을까요? 아래는 소설에서 발췌 정리한 부분입니다.


아래 발췌한 부분에 대한 모든 권한은 해당 책을 출판한 "노블마인" 및 "차일드 44" 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아래는 상업적 용도가 아닌 영화와 소설의 유사성을 말하기 위한 용도로만 사용되었습니다.


영화의 스포일러가 될 수 있습니다. 또한 소설의 스포일러가 될 수도 있습니다. 소설을 읽지 않으실 분은 상관이 없겠지만, 읽을 예정이실 분들은 피해주십시오.




장르적 클리셰로 치부하고 넘길 수 없는, 극의 주요 등장 인물의 성격과 배경은 물론이고, 사건을 발생시키고 전개 시키는 모티브가 되는 요건이 동일합니다. 그로 인해 유사한 설정까지 의혹을 자아냅니다. 이 영화, 각본은 류승완 감독으로 크레딧에 올라가 있습니다.


결국은 보는 관객의 판단이겠지만, 씁쓸함은 지울 수가 없습니다. 류승완 감독의 영화를 좋아했었기에 더 그런지도 모르겠습니다.


http://moviestory.net/1567


P.S 소설 "차일드 44"는 리들리 스콧이 제작을 맡아 그의 제작사에서 영화화 예정입니다. 톰 하디와 누미 라파스가 캐스팅 논의 중이라고 합니다.




본 포스트에 포함된 이미지와 영상 등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영화의 제작/배급사 및 원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rss        추천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ㅇㅇ [2013.02.03 15: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독들이 작품의 레퍼런스를 정하고 집필하는건 거의 99%들이 그렇게 합니다.
    크리스토퍼 놀란도 <다크나이트 라이즈>를 <두 도시 이야기>에서 플롯을 따왔고요.
    다만 얼마나 기존 레퍼런스의 색으로부터 탈피해서 개성을 심느냐가 중요한데 류승완은 액션 이외의 개성이라곤 (....)

    • BlogIcon Stephan [2013.02.03 15: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레퍼런스를 두는 작품들은 물론 있습니다만, 그 참고의 기준이 어디까지냐가 문제라고 생각을 합니다. 이번 건은 제 사견으로는 그 정도를 넘어선 것 같습니다.

  2. BlogIcon 에바흐 [2013.02.03 16: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류승완 감독에게 꽤 실망했습니다.

    박찬욱 감독은 조금도 닮지 않은 작품을 <박쥐>의 원작이라고 확실하게
    언급해뒀는데 말이에요. 모티브가 된 작품이 있다면 그것에 관해
    정리를 해두고 만들었어야 했던 것 아닐는지.

  3. [2013.02.03 21: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2013.02.04 02: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5. [2013.02.10 13: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쎄요. 별로 안비슷한데요?

  6. BlogIcon made man [2013.02.26 12: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 영화를 보지 못했는데

    유사성이 있다면 문제가

    된다고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