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리뷰] 본 얼티메이텀 (The Bourne Ultimatum, 2007)

[Movie/Review]
- "Who are you? What's your name? What's your name?"
- "I don't know."
("본 아이덴티티" 中)

제이슨 본 트릴로지의 마지막인 "본 얼티메이텀"은 자신을 찾는 제이슨 본의 여정에 마침표를 찍는 작품입니다.

전편인 "본 슈프리머시"에서 어렴풋이나마 자신의 과거에 대하 알게된 본은 이제는 자신을 이렇게 만든 이들을 쫓게 됩니다.

본 얼티메이텀
이번 "본 얼티메이텀"은 전작의 특징을 그대로 이어받고 그 이상을 보여주는 작품입니다.

전작들이 정체성을 찾기 위한 본의 여정이었다면, 이번 작품은 본의 목적이 단 하나로 모아지게 됩니다.

자신을 이렇게 만든 이들을 찾을 것.

하나의 목표가 설정되고, 이야기의 가지가 하나로 모이면서 전작에서 느껴졌을지 모를 혼란함은 많이 줄어들었습니다.

본은 목표를 쫓지만, 그 목표가 보낸 적에게 쫓김을 당하는, 이 묘한 구조는 영화에 혼란 대신 계속적인 긴장감을 부여합니다. 본의 행적하나하나에 눈을 땔수 없게하는 이유입니다.

이 긴장감을 유발하는 데에서 핸드헬드 카메라 역시 한 몫합니다. 전작의 어지러움을 유발할정도로 현란한 핸드헬드 카메라 촬영은 이번작에서도 유효합니다. 크게 두번에 걸쳐 등장하는 차량추격신과 1대1 격투장면에서 그 최고의 장점을 선보입니다. 액션 장면을 포함한 모든 면에서 "본 얼티메이텀"은 트릴로지 중 최고의 재미와 흥분을 선사합니다.

그리고 트릴로지의 마지막으로서, "본 얼티메이텀"은 "본 아이덴티티"와 대구를 이루는 모습을 보입니다.
마리와의 휴게소 장면-닉키와의 휴게소 장면
머리를 자르고 염색하는 마리- 머리를 자르고 염색하는 닉키
교수의 죽기 직전 대사-본의 마지막 대사
물위에 떠 있는 본의 모습으로 시작-물위에 떠있는 본의 모습의 엔딩

시리즈로서의 동일성을 보여주는, 그 마지막임을 나타내는 모습입니다.
하지만 이번 "본 얼티메이텀"에서 본에 대한 동정을 느끼게 하는 부분도 바로 이 대구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본이 웃는 장면을 보신 적이 있나요? 본은 마리와 함께 했던 "본 아이덴티티"에서만 웃음을 보여줬습니다. 그 이후로는 무표정한 모습 뿐이지요. 마리의 머리를 직접 잘라주고, 염색을 해주고 사랑을 나눕니다만, 닉키는 자신이 혼자 머리를 자르고 염색을 하고, 본이 그녀를 떠나보냅니다. 단 하나뿐이었던 사랑, 마리를 떠나보낸 본은 자신의 과거를 찾는 일에 모든 것을 걸게 됩니다.

본의 아픔과 정체성, 진실을 알게 되는 "본 얼티메이텀"은 어떻게 보면 비극일 수도 있습니다. 자신을 알게된 본은, 아니 데이비드 웹은 이제 모든 것에서 자유로워질수 있을까요?

관객의 생각에 맡겨 주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훌륭한 완결을 맞은 제이슨 본 시리즈가, 혹여나 제작될 후속편에서 실망감으로 다가오지 않을까 하는 두려움때문입니다. 그만큼 "본 얼티메이텀"이 훌륭한 작품이었고, 최고의 마무리를 선사했으니까요.

2007년 최고의 영화가 되지 않을까, 조심스레 생각해봅니다.

2007/09/20 - [Movie/Trivia] - [트리비아] "본 얼티메이텀"에 관한 재밌는 이야기들
2007/09/15 - [Movie/News] - "제이슨 본" 시리즈 합본 DVD 커버 공개!
2007/09/09 - [Movie/Trivia] - 무비폰 선정 2007년 여름, 영화관련 최고/최악들
2007/08/07 - [Movie/Trivia] - 제이슨 본 vs. 제임스 본드
2007/08/06 - [Movie/Trivia] - 무비폰 선정 맷 데이먼의 최악의 배역들
2007/08/05 - [Movie/Trivia] - 무비폰 선정 맷 데이먼의 최고의 배역들


본 포스트에 포함된 이미지와 영상 등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영화의 제작/배급사 및 원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rss        추천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BlogIcon 슈플 [2007.09.24 20: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재미있게 봤었네요~ 기억에 남는 장면은 역시 마지막장면이 기억이 나네요..
    그나저나 저랑 스킨이 비슷하군요 ^^ 반갑습니다,

    • BlogIcon Stephan [2007.09.24 21: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반갑습니다^^ ZF님이 만드신 스킨이죠.
      저는 탕헤르에서 (스턴트맨이 카메라 들고 뒤에서 같이 뛰어내렸던) 창문으로 뛰어드는 장면이 가장 기억에 남습니다. 아드레날린이 팍 솟구치는 그 느낌!

  2. BlogIcon 쉐아르 [2007.09.24 21: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본아이덴티티와의 대비... 정말 흥미롭게 읽었습니다. 특히 니키와 마리에 대해 상반되게 행동하는 본에 대한 분석 정말 절묘합니다. 작가도 그것을 염두에 두고 작업을 했겠지요.

    저도 글 하나 쓴 것이 있어서 트랙백으로 남겨놓고 갑니다.

  3. Playing [2009.07.06 09: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 좋은 글 잘 봤습니다

    정말 심히 동감하는 내용이네요(시작과 끝은 어떤 의미에서든 연결된다는 걸 암시하면서 달라진 심리묘사를 보여주었다고 할 수 있을까요..?! ^^)
    만약 4편이 제작된다면 실제 암살자였던 본의 모습과 CIA의 비밀조직의 법정과 연계된 상부 고의 간부의 최후(여러가지 상황이 발생할 수 있겠죠.. 몰락할 수도 있고, 오히려 더 철저히 감추추어지고 관련 모든 정보를 폐쇄할수도 있구요) 및 그것을 지켜보는 닉키(과거 영상과 혼재되겠지요)를 보고 싶습니다
    식상한가요..? 예 매우 식상하겠지요.. 그러나 그 암살자였던 시절에도 본은 아무생각없이 살인을 하지 않고, 매번 고민하는 흔적이 있지 않았을까 생각되며.. 그런 그를 매번 안쓰럽게 지켜보던 닉키가 아니였을지 매우 궁금합니다!!
    (P.S 물론 4편이 나오지 않는것이 영화의 완성도면에서 더 좋다는 것에 매우 동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