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본 슈프리머시"의 또다른 엔딩

[Movie/Trivia]

유튜브에 올라와 있던 "본 슈프리머시"의 또다른 엔딩입니다.

DVD에 포함된 것이나, 메뉴에서 접근 가능한 것이 아니라, 따로 추출해내야 볼수 있는 영상이라고 하는군요. 이 엔딩은 감독이 최종적으로 엔딩을 고르기 위해 찍어두었던 장면이라고 합니다.

이 엔딩으로 갔다면 "본 얼티메이텀"의 내용은 달라졌겠지요.

제이슨 본은 러시아에서 쓰러지고, 깨어나니 파멜라 랜디가 있습니다. 그들의 대화 내용을 보자면,

팸 -"좋아보이는군."
본-"뭔가를 원하는군. 뭐지?"
팸-"의사 말로는 살아있는게 기적이라고 하더군. 당신은 상식을 벗어나는 사람이야, 데이빗."
본-"왜 나를 데이빗이라고 부르지?"
팸-"기억 안나?"
본-"모든 것은 아냐."
팸-"여기에 모든게 있어. 너의 이름, 고향, 가족, 그리고 모든 이야기들이."
본-"나에게 뭘 원하지? 나는 그간의 모든 이야기를 알고 있어. 나를 알았던 모든 이들이 죽었지."
팸-"뭔가가 어긋났어. 우리는 그것이 무엇인지 알기를 원해. 네가 돌아오기를 바라지. 생각해봐."
복도
요원-"어때요?"
팸-"좀 시간을 주자구."
경찰-"그가 없어요!"
모비의 'Extreme way'

2007/09/24 - [Movie/Review] - [리뷰] 본 얼티메이텀 (The Bourne Ultimatum, 2007)
2007/09/20 - [Movie/Trivia] - [트리비아] "본 얼티메이텀"에 관한 재밌는 이야기들
2007/09/15 - [Movie/News] - "제이슨 본" 시리즈 합본 DVD 커버 공개!
2007/08/07 - [Movie/Trivia] - 제이슨 본 vs. 제임스 본드


본 포스트에 포함된 이미지와 영상 등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영화의 제작/배급사 및 원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rss        추천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BlogIcon FineApple [2007.09.26 00: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것도 괜찮은 결말이군요. 좋은 소식 감사합니다.

  2. BlogIcon 신어지 [2007.09.26 01: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젯밤에 케이블에서 <본 슈프리머시>를 해주더군요. 대부 시리즈 처럼 본 3부작도 2편이 가장 좋았던게 아닌가 싶었어요.

    창백한 표정의 제이슨이 눈길에 그냥 쓰러지다니. 재미있네요. 잘 봤습니다. ^^

  3. BlogIcon 플로우 [2007.09.26 01: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멋집니다~ ^^
    추석 잘 보내셨나요~

  4. BlogIcon Draft [2007.09.26 02: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결말이군요. 하지만 저는 본 영화의 결말이 더 좋았던 것 같습니다. 뭐랄까요? 여운이 느껴진다고 할까요? 자신의 죄를 고백하고 돌아서는 본의 모습에서 킬러의 고독과 인간미를 뼈져리게 느낄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5. billy [2009.02.18 22: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는 그간의 모든 이야기를 알고 있어, 보다는 이미 지나간 일들이야(너한테 말해줄 거 없어), 가 문맥상 더 어울리는 듯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