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리뷰] M (2007)

[Movie/Review]

이명세 감독의 작품이라고 하면, 보통 화려한 영상미를 떠올리게 됩니다.

이번 "M" 역시 그런 이명세 감독의 장기가 충분히 드러난 작품입니다. 우리나라 영화 같지 않은 때깔이 물씬 흐르는 영화죠. 영화의 색으로만 본다면, 스릴러에 어울릴 법도 합니다만, 그 때깔을 벗기고 나면, 그냥 단순한 멜로입니다. 더도덜고 말고 상투적인 멜로.

"M"은 별것 없는 내용을, 시각적 혹은 청각적 이미지로 둘둘 말아놓고 있습니다. 내용이 별것 없기때문이지, 예전 "형사"보다 더욱더 이미지에 촛점을 맞추기 시작했고, 더이상 이 영화에 이야기가 필요한 것인가, 라는 의문까지 들게 만듭니다.

M
"M"은 관객에게 상당히 불친절한 영화입니다. 감독이 만들어내고 꾸며놓은 이미지들은 감독 자신에게만 유효한 이미지일 뿐, 관객에게 어떠한 영향도 주지 못합니다. 최소한의 관객과의 소통도 주지 못한체, 영화는 이미지로 시작해 이미지로 끝납니다. 감독만이 알 수 있는 그런한 이미지들의 나열일 뿐입니다.

그러다 보니, 배우들의 연기는 역시 겉도는 느낌이 강합니다. 그냥 감독의 틀에 맞춰진. 혹은 감독에 의해 움직이는 마리오네뜨 같습니다. 그나마 기대를 걸었던 공효진도 그러해서 더 실망이 컸던지도 모르겠습니다.

"형사"에서보다 실험적으로 한발 더 나아간 이 영화는, 그럼으로써, 상업성과 예술성의 경계에서 한쪽으로 크게 치우쳐버리고 맙니다. 즉, 상업영화적 매력은 바닥으로 곤두박질쳤습니다. 필름 2.0에서는 올 Thumb up을 줬던데, 평론가분들이야 영화의 예술성에 더 치중하시는 경향이 있으니 상관없지만, 일반 관객들의 반응으로 봐서는 조만간 극장에서 내릴 것 같으니, 보실 분들은 서두르셔야 할 것 같습니다. 아, 꽃돌이 이미지가 강한 강동원을 보기 위한 여성팬분들이 많이 찾으신다면 또 모르겠네요. 영화가 강동원의 샤방스러운 모습을 잡고 있지는 않지만, 그래도 강동원은 멋있으니까요.


본 포스트에 포함된 이미지와 영상 등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영화의 제작/배급사 및 원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rss        추천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BlogIcon 강희누나 [2007.10.28 16: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배우들의 연기가 발로 하는 연기처럼 느껴지지는 않았습니다. 영화 자체가 현실 세계와 꿈 속을 오가는 이야기라는 걸 전제로 할 때 그런 마리오네뜨같은 모습이 더욱 현실적이지 않을까 싶어서요. 그래서 전체적인 흐름이 매우 매력적이라고 느껴졌거든요. 이명세 감독의 영화는 호불호가 명확하기는 한가봅니다.
    트랙백 걸고 갑니다~

    • BlogIcon Stephan [2007.10.28 21: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트랙백 감사합니다^^;
      호불호가 명확히 갈리기는 하지만, 배우들의 연기에 대해서는 그다지 이견이 없을듯 하네요. 마리오네뜨라고 한것은 배우들이 작품에 대해 전혀 이해나 동의가 안된 모습이었기때문에 그렇습니다. 그냥 감독이 이렇다니까 이런건가 하는, 피동적인 모습이거든요. 멍석 깔아놓으면 제 역할을 충분히 하는 공효진 마저 그래버릴정도니, 배우들에 주어진 상황이 지극히 제한적이었다고 밖에 생각할수가 없네요. 말그대로 관객/배우 모두 배제한 감독만의 영화같습니다.

  2. BlogIcon 신어지 [2007.10.28 2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TV프로에 출연한 세 배우에게 영화에 대한 질문을 했더니
    정말 세명 다 꿀먹은 벙어리였다더군요. 배우들이 불쌍합니다.
    뭘 알고 연기를 해야 뭔가 할 수 있었을 거 아니겠습니까.

    • BlogIcon Stephan [2007.10.28 21: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그렇군요.
      연기한 배우들조차 이해 못한 영화를, 관객이 어떻게 받아들일수 있을까요.
      정말로 이명세 감독 혼자만의 영화네요.

  3. BlogIcon 슈리 [2007.10.31 10: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우들의 연기에 좀 더 신경썼다면 이미지와 합쳐져서 괜찮게 나오지 않았을까 생각이 드네요. 연기가 참 안타까웠습니다.

    • BlogIcon Stephan [2007.10.31 11: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애초에 연기를 기대할 수 없었던 조건 같습니다. 잡지에서의 이연희 양 인터뷰를 보니 현장에서 "이게 어떻게 영화가 되요?" 물으면 "임마, 그냥 나만 믿고 따라와." 라고 했다더군요. 일반 영화에서도 연기력을 기대할 수 없는 배우인데, 영화에 대한 이해도 못했으니(감독 혼자의 외곬적 언어이니..)결과야 뻔한것이죠. 나머지 배우들 역시 그렇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