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리뷰] 어거스트 러쉬 (August Rush, 2007)

[Movie/Review]
"어거스트 러쉬"는 동화 같은 이야기입니다. 그리고 동화가 현실로 들어오면 얼마나 허무해지는지를 보여주는 영화이기도 합니다.

한 고아인 천재소년이 자신의 재능으로 인해 끝에는 결국 부모님들을 찾게 된다는 것이 이 영화의 큰 줄기입니다. 영화는 꿈같은 이야기를 스크린 가득 담아냅니다만은, 자기 스스로를 동화(라고 하기에도 낯부끄러운)의 틀 속에 가두고 맙니다. 모든 이야기의  전개에 있어서 납득할 만한 인과관계나 과정없이 그저 꼬마의 꿈이 이루어져가는 결말을 향해 달리기만 할 뿐입니다. '주인공은 결국은 행복해야 하며', '시련은 있을지언정 실패는 없고', '모두모두 행복하게 잘 살았답니다.' 라는 생각과 목적만으로 만들어진 이 영화는 뉴욕, 시카고 등등의 현실적 지명과 공간에서 철저하게 허무맹랑한 이야기로 변해버립니다. 그렇게 지나친 동화적 속성때문에
어거스트 러쉬
 당연히 전개는 납득할만한 타당성과 개연성을 잃어버리고, 허술해져 버리고 맙니다. (악보 보는 법을 배우자마자, 음표를 그려가는 천재소년이나, 마지막에 이제는 서로 다 안다는 듯한 그 눈빛 등등을 동심의 마음으로 이해하라고 한다면, 그건 동심에 대한 모욕입니다.)

"어거스트 러쉬"는 영화상에서 음악이 자주 나오고, 음악의 사용으로 이 허술한 전개를 덮으려 하지만, 그 허술함이 지나쳐, 음악만으로, 연출만으로 덮을 수가 없을 지경이 되버립니다. 괜찮은 음악들이 허술함을 때우려는 용도로 그 수명을 다하게 되버리는 모습에는 안타까운 마음이 듭니다.

또한 한창 주가가 오르고 있는 배우 조나단 리스 마이어스, 골든 글로브 여우주연상 수상 배우 케리 러셀, 그리고 로빈 윌리암스, 테렌스 하워드 등 쟁쟁한 배우들로도 이 영화를 구해낼 수가 없었으니, 영화에서 무엇보다 가장 중요한 것은 이야기라는 것을 다시금 깨닫게 하는 영화, "오거스트 러쉬" 였습니다.

P.S CJ에서 공동제작해서 출연하게 되었다지만, 이럴거면 구혜선 양은 뭐하러 출연했을까요? 딱 이 말이 떠오르더군요. 혜선양, 지.못.미

2007/12/02 - [Movie/Trivia] - [트리비아] "어거스트 러쉬"에 관한 소소한 이야기들
2007/11/05 - [Movie/News] - 조나단 리스 마이어스의 "오거스트 러시" 새 포스터 공개
2007/10/18 - [Movie/News] - "오거스트 러시" 예고편 공개
2007/07/30 - [Movie/Actor & Director] - [배우사전 13] 조나단 리스 마이어스 (Jonathan Rhys Meyers)

본 포스트에 포함된 이미지와 영상 등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영화의 제작/배급사 및 원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rss        추천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BlogIcon tmrw [2007.12.02 01: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트랙백 타고 왔습니다. :)
    전 음악도 잘 안들리더군요. 한숨쉬느라 집중이 안되서 그런지.ㅋㅋ 딱히 좋았던 음악이 없네요.
    글 읽으니 또 생각나는건 마지막에 공원에서 둘이만나 손잡을때, 그 여자표정이 생각나네요. 전혀 놀라지도 않은 표정. 알고 있었다는듯.. 그리고 조나단이 있던 밴드 멤버들은 물인지...맨날 자기멋대로 때려쳤다, 다시 합쳤다..ㅋㅋ 갑자기 회사도 때려치고 이도시 저도시..ㅋㅋ
    글 잘 읽고갑니다. :)

  2. [2007.12.02 01: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tephan [2007.12.02 01: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Zet님의 블로거팁 닷컴에 소개된 RSS 아이콘 중 하나를 응용한 것입니다.
      http://bloggertip.com/entry/bloggers-journey-rss-icons

      피드관리에 이용하는 피드버너로 연결시켜놓았구요^^

  3. BlogIcon 넌 나의 Special~ [2007.12.02 02: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보는 동안 허무하더라구요...
    그래도... 뭐 영화보고 돈 아깝다는 생각은 안하는 지라...
    그냥... 봐.줄.만 하다. BUT 추천하고 싶진 않은 영화였어요~
    트랙백 타고 왔습니다...

    • BlogIcon Stephan [2007.12.02 03: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올 한해 본 영화 중에 이정도로 한숨을 쉬어가며 본 영화는 "디워" 정도 밖에 없네요. 아니, 그 때보다 더 내쉬었던것 같네요. "디워"는 CGV 포인트로 본지라-_-a

  4. BlogIcon GoldSoul [2007.12.02 12: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시사회로 봐서 다행이였어요. 제가 좋아하는 배우들 총출동이였는데 말이죠. ㅠ
    역시 탄탄한 시나리오에서 좋은 영화가 나오는 거였어요. 아무리 배우들이 뛰어나도요.

  5. 브루터스 [2007.12.02 12: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함께 본 남자친구가 "어땠어?" 라고 묻자마자 "사기당한 느낌이야" 라고 했습니다.
    예고편에 너무 흥분을 했고, 예고편과 함께 나온 음악에 기대 했었는데
    예고편만 보는게 더 좋을뻔 했다지요.
    예고편에 이렇게 홀딱 속아보긴 또 오랜만입니다.
    디워만큼 허술했던 연출이었다고 생각해도 아깝지 않아요.

    • BlogIcon Stephan [2007.12.02 12: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고편이나, 광고에서 나왔던 음악은 정말 좋았죠.
      조나단 리스 마이어스가 부른 This Time 이나 존 레전드의 Someday 같은 곡들이요..
      문제는 이야기가 이모냥이라서^^;;; 노래들이 영화 속에 녹아들지도 않고,'사기'라는 말이 나와도 전혀 어색하지가 않네요.

  6. BlogIcon 짠이아빠 [2007.12.03 11: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미국 본토에서는 이것보다 더한 혹평과 저주를 받았죠.. ^^
    전 감독이 좀 어설펐지 않았나 싶습니다. 스토리를 뛰어넘는 감독의 역량을 마지막까지 갈망했는데 결국 힘없이 쓰러지더군요.. ^^

  7. BlogIcon 페니웨이™ [2007.12.05 23: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평보다는 실망했다는 느낌이 더 강하군요. 이번주에 볼까하는데 상당히 망설여 진다는..^^;;

  8. BlogIcon 통통맨 [2007.12.06 21: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름 기대했었는데 안보길 잘했군요..평을 보니까 잔잔함으로 시작해서 잔잔함으로 끝나는 싱거운 콩나물국 같다고 하던데 마케팅의 힘으로 기대를 많이 해서 그런가 봅니다.

  9. BlogIcon taisnlee [2009.01.15 00: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거스트 러쉬>에 어떤 평가를 하셨는지 궁금했는데 다른 분들과 다르게 다소 악평으로 들리네요 ㅋ
    그래서 더 반갑습니다 ㅋㅋㅋ
    댓글에 악플은 달지 않는 성격이기 때문에 이 영화에 대해 좋은 평가를 내린 블로그에는 댓글을
    안달았는데 조금 마음이 맞는 분을 만난 것 같습니다 ^^

    음악을 다룬 영화로 ost가 감미롭게 들려야 하는데 미흡한 스토리에 귀까지 멀어버리게 만드는 영화더군요.
    음악을 원했다면 차라리 <원스>를 한번 더 보는게 시간을 아끼는 법인듯 하네요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