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리뷰] 우리 동네 (2007)

[Movie/Review]
제가 잠시 잊고 있었습니다. 오락프로그램들을 전전하며, 얼굴을 내밀고 자신이 이번에 출연한 영화를 홍보하던 영화배우들과 그 영화의 결과가 어떠했는지를요.오락프로그램에 그다지 어울리지 않는 이선균, 오만석이 이상하리만치 오락프로 홍보에 치중할때 알았어야 했던건데요.

영화 "우리동네"는 전통적인 스릴러라기 보다는 사이코범죄드라마에 가깝습니다. 장르적 구별은 어쩌면 그다지 상관이 없는 이야기이고, 영화는 극의 가장 기본적인 긴장을 이끌어내지 못합니다. 앞 일이 내다보이는 뻔한 전개와 우리영화에서 지독하리만치 과거에 집착하는 버릇을 이 영화는 그대로 간직하고 있습니다. 세 명의 캐릭터의 얽힌 과거는 지나치게 뻔하고, 개연성 조차 희미합니다. 그리고 그런 과거를 밝히는 시점의 타이밍 역시 한발 빨라, 기본적인 극의 긴장감 조성에 실패하는데 한 역할을 합니다.

우리 동네
긴장감 조성 실패가 이 영화의 최대 단점이긴 하지만, 다른 실패 요인으로는 캐릭터의 진부성에 있습니다. 기존에 있던 살인범들의 이미지가 이 영화의 캐릭터에서 그대로 나타납니다. 충동적으로 살인을 저지른 눈에 힘 잔뜩 준 한 살인범과 실제로는 살짝 맛이가 눈이 풀린 연쇄살인범 하나. 류덕환의 연기가 훌륭했다라는 이야기를 들어본 것 같은데, 너무 진부한 캐릭터에 묻혀서 배우가 연기를 잘하는지를 느낄 수도 없었습니다. 데쟈뷰 현상이라고 할까요? 연기하는 배우 위에 다른 영화의 캐릭터가 겹쳐 보이기까지 하는...

얼마 전 개봉한 "세븐데이즈"가 미드에 익숙해진 2007년 한국관객의 특성을 파악해낸, 잘 만들어진 스릴러였다면("세븐"의 잔영은 크게 아쉽습니다만), 영화 "우리동네"는 관객들이 외면하기 시작한 기존의 한국영화의 틀에서 벗어나지 못한 영화였습니다. 이 영화는 기교도 없고, 관객을 위한 순수한 재미도 없습니다. 관객들이 왜 한국영화를 외면하는지, 그 본질을 제대로 알았으면 합니다. 불법복제방지 캠페인하면서 극장료 인상하려는 시도에만 열을 올리지 말구요.

본 포스트에 포함된 이미지와 영상 등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영화의 제작/배급사 및 원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rss        추천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BlogIcon 신어지 [2007.12.02 23: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해 3/4분기까지 개봉한 한국영화들 중 손익분기점을 넘은 영화가 6% 밖에
    되지 않는다는 기사를 봤어요. 나머지 94%는 손해보는 장사를 했단 얘기죠.
    영화의 가치가 수익성에만 있는 것은 아니지만, 대부분의 한국영화가 관객들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 데에서 빚어진 자업자득이란 생각입니다.

    • BlogIcon Stephan [2007.12.02 23: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철, 한국영화가 잘나갈때 수익성을 노리고 쏟아진 자본이 우후죽순처럼 많은 작품들을 만들다보니, 작품의 질들이 계속 떨어지는 결과를 나았죠. 이번 기회에 거품이 좀 걷혔으면 좋겠습니다.

    • BlogIcon 신어지 [2008.03.31 11:08]  [댓글주소]  [수정/삭제]

      영화 시작할 때 뜨던 국내 대형 영화사의 로고들이 이런 한국영화들의 시스템적인 한계를 대변하는 것만 같습니다. 돈이 많이 들어갔으니 배우들을 TV 프로그램에 내보내 앵벌이를 시키는 거죠. 좋은 여건에서 만들어지는 영화들일수록 완성도에 큰 결함이 보이는 건 확실히 구조적인 문제가 있기 때문이예요.

    • BlogIcon Stephan [2008.03.31 1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려운 시기라는데, 그 돌파구를 찾는 과정에서 구조적 변화까지 이루어졌으면 좋겠어요.

  2. BlogIcon 산다는건 [2007.12.04 09: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이래저래 반응이 별로 좋지 않던데 역시 문제가 있는 거였군요.

  3. BlogIcon 1004ant [2007.12.04 12: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쇼프로에 나오는 영화를 주의해야 겠네요.. 세 배우다 연기 좀 한다는 배우들인데.. ^^

    • BlogIcon Stephan [2007.12.04 14: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쇼프로에 나오는 김태희는 대환영!(-_-)입니다.
      영화홍보한다고 한예슬도 무릎팍도사 나오던 것 같은데, 그 영화는 별관심없고, 김태희가 무릎팍도사 나오면 "싸움" 필관람할거예요;;;

  4. BlogIcon 주드 [2008.03.26 09: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 단락에 굉장히 공감합니다!

    • BlogIcon Stephan [2008.03.26 09: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메가박스에 이어서 요즘엔 CGV에서도 그 캠페인 광고를 내더군요-_-a... 자기네들이 필요없이 몸집 키운것은 전혀 생각안하고, 마치 한국영화의 위기가 불법다운로드 받는 사용자들. 그것이 유일한 이유라고 하는 듯한 그 모습은... 참 역겹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