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리뷰] 크리스마스에 기적을 만날 확률 (東京ゴッドファ-ザ-ズ: Tokyo Godfathers, 2003)

[Movie/Review]
곤 사토시 감독의 작품을 처음 본 것은 올해 SICAF에서였습니다. "파프리카". 평소 재패니메이션에는 관심이 없는지라, 감독의 이름도 알지 못했고, 작품 또한 몰랐지만 온라인에서의 열기가 대단했던지라, 관심이 갔습니다. 그러나, 인터넷 예매는 매진. 가까스로 당일 현장판매 분을 끊어서 보게 되었던 영화였습니다. "파프리카"는 온라인의 관심만큼 훌륭한 작품이었습니다. 현실과 환상의 경계를 허물어뜨리는 시각적인 즐거움의 향연. 기대치 않은 곳에서 의외의 발견을 한 느낌이었습니다.

"크리스마스에 기적을 만날 확률"(원제는 도쿄대부, 이하 도쿄대부)은 곤 사토시 감독의 2003년 작입니다. "파프리카"에서도 극장 간판에서 이 "도쿄대부"를  찾을 수 있습니다.
크리스마스에 기적을 만날 확률
영화는 세 명의 홈리스들이 크리스마스날, 버려진 아이를 발견하면서 벌어지는 일들을 다루고 있습니다. "파프리카"가 현실과 환상을 오가는 이야기였다면, "도쿄대부"는 현실의 이야기입니다. 세 명의 홈리스들은 각각의 이유를 가지고 아이의 부모를 찾아주기 위해 노력하고, 그 과정에서 여러 행운들을 겪습니다. 그리고 그 과정에서 자신의 과거를 만나게 되고 그 상처를 치유받게 됩니다. 영화 후반부에 현실 속에서 벌어질 수 있는 실질적인 '기적'이 일어나지만, 이 영화는 기적은 그런 실질적인 기적보다는 현실 속 상처와 아픔을 치유하게 하는 희망이야말로 '기적'이라고 역설하고 있습니다.

"도쿄대부"는 "파프리카" 같이 화려하고 역동적이지는 않지만, 차분함 속에서 웃음과 잔잔한 감동을 찾을 수 있는 작품입니다. 또한, 세 명의 홈리스 긴, 하나, 미유키가 과거와 마주하게 되는 그 과정과 이야기를 적절히 녹여내고 극을 이끄는 감독의 연출력 또한 일품인 작품입니다.

다가오는 크리스마스. 홈리스,호모, 가출소녀, 버려진 아이가 주는 따뜻한 마음을 느껴보세요.

P.S 올해 "로빈슨가족" 이후 영화관을 전세 내 본 두번째 작품.

본 포스트에 포함된 이미지와 영상 등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영화의 제작/배급사 및 원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rss        추천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BlogIcon 소윌 [2007.12.28 19: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프리카랑 같은 감독인가요 ? 아 파프리카는 보다가 말았는데 (다운받아봤네요 어허허^^;) 이 영화 너무 느낌이 좋아서 파프리카 까지 구미가 당기네요. (딴소리인데 리뷰 포스트 제목을 주르륵 읽다보니까 아마 개봉 영화는 전부 보시고 계시지 않은가 하는 생각이 드네요. 대단하시네요 ^^)_

    • BlogIcon Stephan [2007.12.28 20: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파프리카랑 같은 감독입니다^^
      어떻게 하다보니 한주의 개봉작들을 거의 다 보고 있네요. 흔히 말하는 필 받아서 이것저것 보러 다니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