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리뷰] 나는 전설이다 (I Am Legend, 2007)

[Movie/Review]

*영화 및 원작소설의 스포일러가 다수 존재합니다.

"나는 전설이다"는 전설로 남을 블럭버스터라는 광고로 극장가로 나왔습니다만, 지나친 허풍이 되어버렸습니다. 영화 보기 전부터 예상했던 결과대로 흘러가는 영화라고 할까요. 그가 전설은 전설이되, 그 전설은 아닌.

영화의 초중반은 로버트 네빌의 외로움과 고독을 윌 스미스가 혼자서도 잘 표현해냈습니다. 그런 모습에 더 힘을 실어주는 텅빈 뉴욕의 모습 역시 인상적이었구요. 이런 흐름의 절정은 하나 있던 친구이자 가족이던 샘이 죽은 후입니다. 이 영화에서 그나마 가장 만족했던, 윌 스미스의 감정연기를 볼 수 있던 부분입니다. 축 늘어진 샘과 감정이 복받쳐오르는 네빌. 다음날 찾은 DVD 대여점에서 마네킹을 향한 'Please, say hello to me.'

나는 전설이다
하지만, 이후 영화는 급속도로 무너지기 시작합니다. 드디어 마주하게 된 다른 생존자. 원작에서는 생존자(라고 생각되는)를 발견한, 1000일이나 넘게 혼자 지낸 네빌이 반가움과 의심이 교차하는 자신을 발견하는, 그 모습이 잘 표현되었습니다만 영화에서는 초중반의 혼자라는 현실에서 오는 외로움과 생존자를 찾아 헤메던 기약없는 라디오 방송 등에서 예상할 수 있을 네빌의 반가움이 크게 드러나지 않습니다. 또한, 후반부에 몰려 있는 액션장면은 초중반의 잔잔함을 잊게 하려는 듯이(헐리우드 블럭버스터니까 터트려야지!) 노력은 해봅니다만, 크게 감흥을 주지는 못합니다. 최신 헐리우드 영화라고 생각하기에는 고개를 갸우뚱하게하는 수준이 높지 않은 CG 역시 그에 한몫하구요.

앞서 말했듯이, 결론 역시 개봉 전부터 예상했던 방향인지라... 어느 정도 준비는 했습니다만 아쉬움을 지울 수 없습니다. 그 결론까지의 과정에서 보이는 지나치게 서두르는 모습 역시 그리 좋은 모습은 아니구요. 원작이 자기도 모르는새 폭력성에 익숙해진, 그들과 다름없어져버린 자신을 발견하는 네빌과 정상은 결국 다수를 위한 개념이라는 철학적 명제를 제시함으로써, '나는 전설이다'라는 마지막 문장에 강한 인상을 남김과 동시에 보는 이에게 충격을 주었다면, 이 영화는 무언가 생각할 것도, 그렇다고 헐리우드 블럭버스터다운 볼거리도 제대로 보여주지 못한고 그저 헐리우드 블럭버스터스러운 엔딩만 남기고는 그렇게 끝나고 맙니다.

영화 "나는 전설이다" 의 전설은 전설이 아닙니다. 오히려, 영화 상영 전 큰 기대 속에 드러난 "다크나이트"가 이 영화의 전설로 보입니다.

P.S ...부엌에서 여자와 아이와 식사할때, 여자가 앉아요 라고 말한후 카메라가 네빌을 비추는 장면. 그때 오른편 찬장에 쌓여있는 컵라면이 신라면 같던데요...

2007/12/11 - [Movie/News] - 국내에서도 "다크나이트" 7분간의 오프닝을 볼 수 있다!
2007/12/08 - [Movie/Trivia] - [프리뷰] 12월 둘째주 스테판's Must See Movie : 나는 전설이다
2007/10/24 - [Movie/News] - 윌 스미스의 "나는 전설이다" 새 예고편 공개
2007/10/19 - [Movie/News] - 윌 스미스의 "나는 전설이다" 프리퀄 애니메이션 공개
2007/10/11 - [Movie/News] - 윌 스미스의 "나는 전설이다" 새 포스터 공개
2007/10/09 - [Movie/News] - 윌 스미스의 "나는 전설이다" 새 포스터 공개
2007/10/04 - [Movie/News] - 윌 스미스의 "나는 전설이다" 새 스틸샷 공개


본 포스트에 포함된 이미지와 영상 등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영화의 제작/배급사 및 원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rss        추천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이전 댓글 더보기
  2. 1 [2007.12.15 02: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본인은 엄청난 깨달음을 얻었다오.

    "인간은 바퀴벌레와 같은 생존력을 가지고 있다."

    ㅡ.ㅡ; 엔딩보고 크게 느꼈다오.

  3. BlogIcon 꼬동 [2007.12.15 03: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감입니다.. 트랙백하고 싶은데.. 트랙백에 실패했다고 나오네요.. ㅡ.ㅡ;

  4. 누리 [2007.12.15 08: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봤는데 실망이예여...
    한시간 반인데 뭔가 빠진것간고.....
    제가 기대가 넘크게가지고 봐서 그런지 몰르겠지만.....
    하여튼 영화가 추천하고 싶지는 않네요`~^&^;;

  5. [2007.12.15 10: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래 원작이 대작일 수록 영화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기 마련이죠. 하지만 많은 영화나 드라마들이 원작에 비해 작품의 완성도나 재미가 떨어져 실망했던 기억이 나네요. 윌 스미스를 좋아해서 이 영화 보려고 했는데 스테판님의 글을 보고 다시 한번 생각해봐야겠는데요.

    • BlogIcon Stephan [2007.12.15 10: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원작의 큰 아우라를 무시 못하죠^^ 그래도 종종, 반지의 제왕 처럼 영화로도 성공하는 작품들이 있으니 기대를 했습니디만..."다크나이트" 만세가 되버렸네요;;;

  6. june [2007.12.15 10: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는 전설이다'를 읽었을 때 니체를 읽었을 때 보다 더한 존재에 대한 고민을 했더랬습니다.
    그런 원작을 영화화한다는 거...암튼 그럭저럭입니다.

    • BlogIcon Stephan [2007.12.15 10: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영화에 원작의 그러한 묵직함을 내포하기는 애초에 기대하지 않았으나(..그런 식으로 가면 흥행적으로는 그렇게 성공적이지는 못할때니까요.)영화가 마지막에 자신을 스스로 망치고 말았죠.

  7. 태수 [2007.12.15 11: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쨌든... 찰턴 헤스턴 주연으ㅣ 오메가맨이 그리운 이유는 무엇일까여??
    리메이크의 한계인가??

    • BlogIcon Stephan [2007.12.15 1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보지는 않았습니다만, "오메가맨" 역시 그리 좋은 편은 아니라고 하더군요. 단순한 액션 영화로 만들어놓은 졸작이라는 평을 들어본 것 같네요. "나는 전설이다"는 딱히 "오메가맨"의 리메이크 작은 아니예요. 원작소설이 같을 뿐이지..

      번외로, 원작자인 리처드 매드슨이 자신의 소설의 영향을 받은 영화 중 가장 좋아하는 작품은 "살아있는 시체들의 밤"이라고 했다더군요.

  8. 배진환 [2007.12.15 13: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주전쟁(탐크루즈.다코타패닝 주연) 이후 최고의 반전영화 (ㅡ..ㅡ;) 극장에서 나오는 순간 머릿속이 새하얗게 변해버렸습니다. 아무것도 남지 않은 그런영화입니다.
    정말 윌스미스를 좋아하는 팬으로서 다소 실망스러웠습니다.

  9. Darkness [2007.12.15 15: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친구가 윌 스미스 나온다고 보러가자고 해서 보러 갔는데 보고 나와서 남는게 없던 영화....
    초초초초 실망!

  10. BlogIcon 꼬동 [2007.12.15 18: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트랙백은 되었는데.. 님글에서 나오고 제 글에선 안나타나네요.. ㅋㅋ 아무튼.. 아~~ 영화 너무너무 아쉬워요. 아쉬운게 너무 커서그런지... 아직도 씁쓸하네요... ㅜ.ㅜ

  11. 하하하 [2007.12.15 22: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쎄요. 저는 꽤 재미있게 보았습니다. 변종 인류를 너무 괴기한 그래픽으로 그린 것과 수도, 전기의 무한 공급은 좀 현실성이 없어 보였지만요. 그렇지만 원전에 지나치게 충실한지 따지는 것은 감독과 제작자의 창의력을 제한하는 것이고 또 독서의 감상은 개개인이 다르므로 누구도 만족시킬 수 있다고 보지 않습니다. 현대시대의 의미로 보았을 때 줄거리는 좀 통속적이지만 그래도 희망적인 의미가 더 빛나지 않을까요? 절망성을 부각시키는 것보다는 희생을 통한 숭고함의 전설이 저는 더 마음에 듭니다.

    • BlogIcon Stephan [2007.12.15 22: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원작의 아우라에 따른 실망감도 있지만, 가장 실망했던 것은 후반부였습니다^^ 원작의 내용이나 결말을 살리지 않았더라도 초중반의 그 긴장감과 감정선, 전개가 후반부에도 이어졌더라면, 수작이라도 느꼈을터인데, 후반부에서 쌓아온 그 모든것을 무너뜨려버렸기 때문에요.

  12. BlogIcon 1004ant [2007.12.16 12: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현대, 삼성 욕해도...외국영화에서 보면 그리 반가울수가 없어서...영화평점에도 영향을 미치고 싶어질 정도더라고요.. 신라면.. ^^; 저는 칼봤습니다..

  13. BlogIcon 산다는건 [2007.12.16 18: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맥스와 일반관을 모두 관람했습니다만 일반으로 봐도 무방할 것 같다는 생각이...정말 이런 각색이라면 차라리 안 하느니만 못 하다는 생각이 들더군요....윌 스미스의 연기를 제외하고는 대부분이 불만족이더군요.

    • BlogIcon Stephan [2007.12.16 18: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반관은 넘을 수 없는 (시네마M은 크기로만 치면 비슷하더군요.)스크린의 크기. 이 영화에서 크게 부각되지는 않았지만(활용되는 부분에서는 좋았습니다.), 사운드에 있어서도 IMAX가 최선의 선택입니다^^

      ..윌 스미스의 초중반 연기빼고는 영 실망이죠^^

  14. BlogIcon -버스 [2007.12.20 12: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트랙백 건 글의 마지막 문장입니다. 이 영화에 대해 하고 싶은 말은 이게 다에요.

    "극장판 러닝타임 97분으로는 단순히 원작의 충실한 재현과 흥행 성공 사이에서 줄타기 하며 수없이 고민하다가 답을 못낸 채 개봉일에 쫓겨 미완성된 제품을 내보낸 것 같습니다."

    • BlogIcon Stephan [2007.12.20 13: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스튜디오의 압력으로, 엔딩을 재촬영했다는 소식이 있었는데, 그 엔딩이 어떤것일런지가 궁금하네요. 감독판 식의 DVD가 나올런지는 모르겠습니다.

      어차피, 감독이 원작에 충실했던 원래 시나리오를 골격만 남기고 새로 쓴지라 현재의 엔딩과 그렇게 많이 틀리지는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만..

  15. YOYO [2007.12.23 13: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정말 감동적이게 봤읍니다.
    원작은 읽지 않았구요...
    어차피 영화로 원작을 100% 살린다는건 불가능한 예기구요..
    영화는 영화로 봐야죠...
    이 영화가 블럭버스터나 반전 영화와 같이 허무맹랑한 결말을 예상하지 않았구요.
    되려 전 현실감 있는 결말이 더 좋았읍니다.
    주인공이 살아서 전설이 되었다면...정말 코메디가 되었을거구요...
    다만, 괴물의 우두머리가 좀 비현실 적이었지만...
    여하튼 간만에 쓰레기 영화들 사이에서 좋은영화를 보게 되었네요...

    • BlogIcon Stephan [2007.12.23 13: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리뷰에서 보셨듯이 전 별로였네요^^
      딱 헐리우드 블럭버스터 다운 엔딩이야 그렇다고 쳐도(개봉전부터 예상했던지라.. 이 영화의 전설이 그 전설이 아님을.), 초중반의 긴장감과 분위기를 살리지 못한 후반부 때문에요.

  16. BlogIcon 누들스 [2007.12.25 06: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리지날 엔딩이 있었음을 댓글을 통해 알게 되었습니다.
    결말을 제외하고서는 꽤 좋게 본 영화인지라, 숨겨진 장면들이 매우 궁금해지네요~

    제 관련 포스팅 트랙백으로 날려봅니다.

  17. BlogIcon 크레아티 [2007.12.26 09: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윌스미스 때문에 보러갔지 안그랬음 근처에 얼씬도 안했을 것 같습니다 ^^;;;

    전 차라리 여자랑 남자아이를 등장시키지 않았음 어땠을까 싶어요.
    뭔가 안어울리는 듯한 느낌이 들었거든요.
    그냥 끝까지 윌스미스만 나왔다면 좋았을 것을...;

  18. BlogIcon 소윌 [2007.12.28 19: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나치게 서두르다 못해 과연 이 영화에 결론이 있었나 ? 하는 생각마져 같게 하더군요. 개인적으로 초 중반은 상당히 흥미롭게 봤던지라 너무 아쉽습니다. 러닝타임을 늘렸다면 더 좋은 영화가 됬었을까요 .?

  19. BlogIcon 제노모프 [2008.01.04 11: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결말을 제외한다면 그다지 나쁘지 않게 본 것 같아요. 네빌의 고독(?)이 왠지 와닿았던건 저뿐인 것 같습니다.^^;;

  20. BlogIcon 신어지 [2008.01.29 00: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바람직하고 우중충하지 않은 결말을 내느라 좋은 기회를 날렸어요. ^^

  21. BlogIcon 꼬동 [2008.03.08 02: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른 결말이 나왔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