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리뷰] 내셔널 트레져: 비밀의 책 (National Treasure: Book Of Secrets, 2007)

[Movie/Review]
흔히들 말하는 속편의 공식이라는 것이 있습니다. '전작의 흥행성은 유지하되, 판은 더 크게!' "내셔널 트레져 : 비밀의 책"(이하 비밀의 책)은 그 공식을 잘 따르고 있는 영화입니다.

영화는 전작의 흐름을 그대로 따르고 있습니다. 시작은 링컨이 암살되던 그 날을 보여주며, 영화에서 어떤 음모론을 풀어나갈지를 보여줍니다. (게이츠 가문은 참 많이도 얽혀있습니다.) 전작에서 사랑하는 여자도 얻고, 발견한 보물로 인해 돈도 번 주인공들은 이제는 집에서도 쫓겨나고, 세금탈루혐의로 사랑하는 페라리도 빼앗긴채, 다시 원점으로 돌아오게 됩니다. 그 때, 링컨 암살범인 존 윌커스 부스의 찢어진 일기장 조각이 발견되게 되면서 링컨 암살범의 배후로 영화 가장 처음에 나온 벤 게이츠(니콜라스 케이지 분)의 고조부인 토마스 게이츠가 지목되게 되고, 벤은 그런 오명을 씻기 위해 다시 단서들을 쫓게 됩니다.

내셔널 트레져 : 비밀의 책
그 후, 적과 단서를 찾기 위한 승부를 벌이고 적에게 아군이 납치도 당하고, 마지막에는 퍼즐을 모두 풀고, 보물을 발견하게 되는, 위에도 언급했던 전작과 같은 흐름입니다. 헐리우드 속편들이 그렇듯이 이런 유사한 흐름에서 올 진부함을 막기 위한 방식이 바로 스케일을 키우는 것인데, "비밀의 책"에서는 전작에서 아쉬운 소리를 들었던 액션에 많은 노력을 기울였습니다. 대표적인 것이 영국 런던에서의 자동차 추격씬입니다. 도쿄 프리미어 후 "본 얼티메이텀"과 너무 비슷하지 않냐는 이야기를 들었다던 그 장면입니다. "본" 만큼은 안되지만,(영향은 확실히 받은) 영화 중에서 상당히 인상적인 장면이고 영화 중반으로 넘어가는 부분에서 임팩트를 주기에는 충분한 장면이었습니다. 그리고 대단원의 막을 올릴 부비트랩은 퍼즐적 요소가 신선함이란 측면에서는 아쉽지지만, 그 역시 스케일이 커졌습니다. 또한, 영화는 전작을 떠올리게 만드는 장면을 곳곳에 집어넣어서 전작과의 연계성을 강조했고, 라일리 풀(저스틴 바사 분)의 시덥잖은 유머도 그대로여서 즐거움을 줍니다. (전작보다 개그치는 장면이 더 많아졌습니다.) 헐리우드 특유의 가족주의 코드를 삽입한 것은 조금 아쉽지만.

전작에도 그러했듯이, 음모론 자체가 황당한 일이지만 결국에는 사람들의 흥미를 불러일으키는 요소입니다. 이번 작에서도 역시 미국의 역사에 관련한 음모론으로, 우리가 잘 알 수 없는 부분이라 어색할 수도 있지만, 링컨이라는 너무도 유명한 대통령에 얽힌 것이기 때문에 생각보다 이질감이 들지는 않았습니다. 사실, 잘 몰라도 영화보는데는 지장없습니다. 결국은 그네들도 잘 모르는 과거 아메라카대륙 문명의 보물 ㅣ이야기로 흘러가니까요. 그렇게 되면 남은 것은 이어지는 단서들을 따라가며 벤 게이츠와 그의 일행들의 모험을 즐기는 일 뿐입니다. 결말은 다들 예상하시겠지요?

항상 느끼는 점이 헐리우드 영화는 관객을 굉장히 잘 알고 있다는 것입니다. 관객이 무슨 생각을 하는지, 무엇을 원하는지. 그래서 그것을 꼭 집어 보여줍니다. 그렇기에 그 이상을 보여주지는 못할지라도 큰 재미를 주는 것이지요. "비밀의 책"은 말 그대로 헐리우드가 가진 그런 오락성을 잘 이용한 영화입니다. 관객을 극장 의자에 푹 파묻고 진지하게 사색하고, 고뇌하게 만드는 영화가 아니라, 팝콘, 콜라, 맥주 들고 가벼운 마음으로 들어가서 그냥 즐기고 오는 영화.

'47쪽'의 의문을 관객에게 남기고 막을 내린 "비밀의 책"은 분명 후속작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이 정도라면 3,4편 이어져나갈 현대판 '인디아나 존스' 로서의 "내셔널 트레져" 시리즈를 기대해도 될 듯 합니다.

P.S 라일리 풀과 벤 게이츠가 비밀의 책을 볼때, 라일리 풀이 또 끼어들면서 '오 케네디 암살 사건' 이라며 관심을 보이자(..물론, 그전에 에어리어 52도 그랬지만) 벤 게이츠가 무시하며 넘기지요. 그때 저는 이런 생각이 들더군요. "오..멍청한 라일리.. 이미 벤은 알고 있잖아, 나중에 벤한테 물어봐. "더락" 안 봤어?"

2007/12/18 - [Movie/Trivia] - [프리뷰] 12월 셋째주 스테판's Must See Movie : 내셔널 트레져 - 비밀의 책
2007/12/05 - [Movie/News] - 니콜라스 케이지의 "내셔널 트레져2", 새 예고편 공개
2007/11/06 - [Movie/News] - "내셔널 트레져 2" 두번째 예고편 공개
2007/10/20 - [Movie/News] - 니콜라스 케이지의 "내셔널 트레져2", 새 포스터 공개
2007/10/01 - [Movie/News] - "내셔널 트레져2" 포스터 공개
2007/08/19 - [Movie/News] - "내셔널 트레져2" 티져 포스터 공개
2007/08/14 - [Movie/News] - 니콜라스 케이지의 "내셔널 트레져2" 스틸

본 포스트에 포함된 이미지와 영상 등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영화의 제작/배급사 및 원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rss        추천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BlogIcon 페니웨이™ [2007.12.20 10: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솔직히 전편은 정말 아니었거든요. [인디아나 존스]가 아닌 [툼레이더]스런 영화였던지라.. 그럼에도 2편은 애드 해리스와 헬렌 미렌의 가세로 끌리게 되는군요 ㅠㅠ
    아.. 이걸 언제 본다..

    • BlogIcon Stephan [2007.12.20 10: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 전편도 오락영화로 재밌게 본지라^^ 전편이 영 아니셨다면, 이번작도 패스하시는게..

      헬렌 미렌이나 애드 해리스는 스케일을 불리는 과정에서 출연한 것 같은데, 그렇게 큰 역할이나 느낌은 주지 못합니다. 결국은 주인공 3인방이 중심이니까요.

  2. BlogIcon 천군 [2007.12.20 11: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말 라인업 중 그나마 오락성 영화로 볼만해서 기대하고 있습니다. 영화 보기 전이라..리뷰는 살짝만 읽었습니다만 ㅎㅎ 스테판님의 느낌은 좋았던 것 같네요. 주말에 팝콘들고 가야겠어요. : )

    • BlogIcon Stephan [2007.12.20 1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나는 전설이다", "황금나침반", "내셔널 트레져 : 비밀의 책", "아메리칸 갱스터"로 이어지는 12월 라인업 중에서는 오락적인 측면에서는 가장 나아보입니다^^ (..안습의 한국영화-_-a) 즐거운 감상 되세요~

  3. BlogIcon 파란늑대 [2007.12.21 11: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선호하는 장르가 아니지만, 니콜라스 때문에 이런저런 이유로, 3 순위로 선택한 영화였어요.

    근데 안습은, 영화관이 프로젝터 스크린 보다 조금 컸고, 음향은 인컴 5.1채널만도 못하다 느껴지는 상영관이였죠.ㅠ.ㅠ 몇 번의 위트스런 장면 빼고는, 역시 내내 속으로 궁시렁대면서 봤습니다.

    • BlogIcon Stephan [2007.12.21 13: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불가피한 소규모 개봉 영화가 아닌 이상 언제나, 용산CGV나 메가박스에서는 M관만을 선호합니다. 저는 아무리 좋은 영화라도 일정 수준 AV쪽 극장시설이 뒤바쳐주지 못하면 영 만족을 못하겠더라구요. 극장을 찾는 이유인데...

  4. BlogIcon 1004ant [2007.12.25 22: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색한 영웅주의 출현으로 잠시 왕짜증나더군요.. 3편에선 어떤 주의를 첨가시킬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