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07 스테판's 초이스 무비 어워드!(2007년의 영화들을 정리해보는 시간)

[Movie/Trivia]

이제 2007년도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2007년 제가 본 영화들을 기준으로 정리해 보려합니다. 이름하여 "스테판's 초이스 무비 어워드"! 거창하지만, 말그대로 제 주관적인 판단과 기준으로 올해를 빛낸 영화, 그리고 배우들을 뽑아봤습니다.

스테판's 초이스 무비어워드

선정한 대상은 올한해 국내 개봉작 중 제가 극장에서 본 77편입니다. 영화들은 아래와 같습니다.

스테판이 2007년 본 영화들

가장 처음은 남우/여우 조연상입니다.

Best Supporting Actress
고주연 - 기담
"기담"에서 아사코 역을 맡은 고주연 양입니다. 어린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영화 내에서 공포감을 가장 극대화시키는, 거기에 연민을 자아내는 아사코 역을 훌륭히 소화했습니다.

Best Supporting Actor
박희순 - 세븐데이즈
영화 "세븐데이즈"의 박희순입니다. 굉장히 빠른 영화의 전개와 영상 틈에서 관객에게 잠시의 쉴 기회를 제공했던, 그리고 미워할 수 없는 비리형사 캐릭터 김성열 역을 맡은 박희순은 주연인 김윤진보다 더욱더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였습니다.

이어지는 남우/여우주연상입니다.

Best Leading Actress
전도연 - 밀양
무슨 말이 더 필요할까요? 칸의 여왕, "밀양"의 전도연입니다. 보는 이까지 가슴을 먹먹하게 만드는 그녀의 연기는 올한해 어떤 배우들의 그것보다는 빛났습니다.

Best Leading Actor
조지 클루니 - 마이클 클레이튼
"마이클 클레이튼"의 묵직한 주제를 훌륭할 연기로 이끌어나갔던 조지 클루니입니다. 마지막 엔딩에서 그의 표정. 올한해 영화 중 최고의 엔딩 중 하나로 꼽기에 손색이 없었습니다.


다음은 선정하기에 가슴 아프나, 그래도 집고 넘어가야할 Worst 영화들입니다.

Worst Movies of 2007

순서는 순위와는 무관한, 한글 표기순서대로입니다.

디 워
디 워 (D-War)
개인적으로는 승천한 용도, 그렇다고 이무기도 되지 못한 영화였습니다. 심형래 감독님의 투자를 이끌어내는 능력은 확인했습니다. 간절한 바람이니 그 능력을 바탕으로 감독이 아닌 제작자로만 나서주셨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엠
엠 M
고립되고만 70억짜리 실험영화 "엠"입니다.




므이
므이
"전설의 고향"을 왜 베트남까지 가서 찍었는지 대체 이해가 안되는 영화. 기본적인 이야기부터 배우들의 연기까지 재앙에 가까웠습니다. 아직도 기억납니다. 본 날이 여름 중복때였는데, 저는 이 영화를 '중복의 저주'라고 정의했더랬습니다.


Best 영화는 애니메이션과 실사를 구분했습니다.

Best Animation of 2007

라따뚜이
라따뚜이 Ratatouille

픽사의 여덟번째 장편 애니메이션 "라따뚜이"입니다.
왜 픽사가 대단한지를 다시금 증명한 영화입니다. 기술적인 진보도 물론 눈에 띄지만, 어른과 아이 모두를 아우르는 그들의 스토리 창작능력과 스토리텔링은 언제나 감탄을 자아내게 합니다. 픽사...만세입니다!


Best Movies of 2007

순서는 순위와는 무관한, 한글 표기순서대로입니다.

본 얼티메이텀
본 얼티메이텀 Bourne Ultimatum
이 시대 최고의 액션스릴러 "본 얼티메이텀"입니다. 한편의 영화로 뿐만 아니라, 트릴로지의 마지막 작품으로도 그 몫을 충실히 해냅니다. 또한, 올한해 여러편 개봉한 시리즈의 3편 중 가장 뛰어났던 작품입니다.


밀양
밀양 Secret Sunshine
'용서와 구원'이라는 묵직한 주제가 불편할 수도 있으나, 그를 표현하는 전도연의 연기와  못지 않은 송강호의 열연이 빛나는 영화입니다.



아메리칸 갱스터
아메리칸 갱스터 American Gangster
이 70세의 거장 감독에게 경배를!
1970년대의 실제 인물과 소재를 배경으로 미국의 그 이면을 파헤치는 영화. 감독의 연출력 또한 빛났지만, 두 배우의 연기 역시 훌륭했습니다.


원스
원스 Once
그와 그녀의 너무나도 자연스러운 사랑이야기. 영화를 살아 숨쉬게 만든 음악들. 꾸준히 기억될 영화입니다. 또, 체코어로 사랑한다는 표현도 덤으로 배웠지요.



조디악
조디악 Zodiac
이 영화에 대해서는 한 잡지의 리뷰에 나오는 다음 문장이 가장 적합할 것 같습니다.
'데이빗 핀쳐는 이제 테크니션을 넘어 거장으로의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2008년 발매될 디렉터스컷을 기대해봅니다.


이 중 저의 올한해 Best 영화 를 꼽자면, 이 영화를 택하려합니다.
본 얼티메이텀

21세기 액션스릴러의 판도를 바꾸어 버린 "본 얼티메이텀"

2007년은 저에게는 참 많은 영화를 봤던 한해 였습니다. 그 중에 훌륭한 영화들을 보며 즐거워도했고, 반대의 영화로 인해 실망도 많이 했습니다.  2008년에도 올해 못지 않은 재미 가득한 영화들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저는 벌써부터 그 기대감에 두근거리네요. 며칠 남지 않은 2007년 차분히 마무리를 하고, 가벼운 마음으로, 기쁜 마음으로 2008년을 맞이하도록 해요. 전 1월부터 또 극장으로 달려야겠네요^^


본 포스트에 포함된 이미지와 영상 등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영화의 제작/배급사 및 원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rss        추천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BlogIcon 신어지 [2007.12.29 1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지런히 잘 정리된 스테판's 초이스 무비 어워드, 잘 감상했습니다. ^^

  2. BlogIcon 페니웨이™ [2007.12.29 10: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략 수긍할만한 선정이군요^^ 정성들인 포스팅 잘 읽었습니다.

  3. BlogIcon 슈리 [2007.12.29 12: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박희순씨 정말 연기 맛깔나던데요. 세븐데이즈 보고나서야 남극일기에 출연한거 생각났습니다^^ 아메리칸 갱스터도 아직 못봤는데 봐봐야겠네요.

    • BlogIcon Stephan [2007.12.29 12: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박희순 씨, "헨젤과 그레텔"에도 출연하셨는데, 영화가 별로라 "세븐데이즈" 처럼 느껴지지는 않더군요^^

      아메리칸 갱스터 꼭 보세요! 강추에 강추에 강추작입니다!

  4. BlogIcon 플로우 [2007.12.29 16: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정이 괜찮네요 ^^
    제가 좋아하는 영화도 본 얼티메이텀이랍니다.
    그리고 아메리칸 갱스터의 덴젤워싱턴역시 멋집니다..^^

    • BlogIcon Stephan [2007.12.29 16: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본 얼티메이텀" 만세입니다^^
      "아메리칸 갱스터"는 연말 선물 같은 영화였습니다. 리들리 스콧 감독을 향행 굽신굽신 거리는 중이라지요;;

  5. BlogIcon 배트맨 [2007.12.30 02: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프닝 작업에 시간과 정성이 가득 들어갔을 것 같습니다. 영화에 대한 애정이 오프닝으로도 확연히 보이시는군요. ^^; 잘 보았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새해에도 즐거운 영화 많이 즐기시기 바랍니다.
    참 <본 얼티메이텀> 정말 대단한 영화였습니다. 메인 테마곡도 정말 좋지요.. ^^*

  6. BlogIcon 누들스 [2007.12.30 14: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렁뚱땅 흥신소>에서의 박휘순 씨와는 다른 매력이 풍기는 사진이군요.
    비선호 장르지만 다들 호평하시니 <기담>도 자꾸 궁금해지고..

    이렇게 정리해주시는 덕분에 놓쳤던 영화들을 하나씩 알게되네요.
    내년에 늦게라도 확인해 보려고요.

    • BlogIcon Stephan [2007.12.30 14: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기담" 같은 경우에는 저도 개봉당시에는 놓쳤었는데, 하이퍼텍나다에서 하는 '2007 나다의 마지막 프로포즈'를 통해 보게 되었습니다^^

      1월 10일까지 하이퍼텍나다에서 이 프로그램이 계속 진행되니 확인하시고 올 한해 놓치셨던 작품 있으면 꼭 보세요~

  7. BlogIcon 배트맨 [2007.12.30 23: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해 마지막으로 관람하게 될 영화가 <아메리칸 갱스터>일 것 같아서 미루고 있다가 오늘 저도 한해를 되돌아보는 영화 글을 올렸습니다. 트랙백 걸고 갑니다.. ^^*
    날씨 정말 춥네요. 감기 유의하시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