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배우사전 19] 덴젤 워싱턴 (Denzel Washington)

[Movie/Actor & Director]

지난 28일이 덴젤 워싱턴의 생일이었습니다. 거기에 더해 국내에 덴젤 워싱턴이 주연한 "아메리칸 갱스터"도 개봉했기에 이번에는 덴젤 워싱턴을 택했습니다.

이하 경어가 생략됨을 양해 부탁드립니다.

- 1954년 12월 28일 미국 뉴욕 마운트 버논에서 출생
- 본명 : Dezel Hayes Washington Jr.
- 별명 : D
- 184cm

유년기

덴젤 워싱턴은 뉴욕 마운트 버논에서 태어났다. 그녀의 어머니인 레니스는 미장원을 운영했고 조지아주에서 태어났으며, 할렘에서 성장했다. 그의 아버지인 덴젤 헤이즈 워싱턴 시니어는 목사였다. 워싱턴이 14살때 그의 부모의 결혼관계느 악화되었고, 결국은 이혼했다. 워싱턴은 마운트 버논에서 초등학교를 다녔으며, 그곳에서 다양한 스포츠 활동을 했다.

워싱턴은 오클라호마 대학을 다녔으나 성적이 그리 좋지 않아 낙제했다. 워싱턴은 19977년 포드햄 대학에서 연극학과 언론학을 전공해 졸업했다. 그는 포드햄 대학시절 P.J 칼레시모(現 NBA 시애틀 감독)의 코치 아래 농구를 하기도 했다. 대학 연극제에서 오델로 역을 맡게 되면서, 연기에 관심을 가지게 된 덴젤 워싱턴은 대학 졸업 후 샌프란시스크로 American Conservatory Theatre에서 1년동안 공부한다.

덴젤 워싱턴

초기 경력

포드햄 대학을 졸업한 후 얼마 안지나 덴젤 워싱턴은 배우로서의 첫 데뷔를 하게 되는데, 1977년 제작된 TV용 영화인 "윌마"(Wilma)가 그것이다. 그 후 덴젤 워싱턴은 1981년 "꼭 닮은 사람"(Carbon Capy)로 영화에 데뷔한다. 그가 큰 주목을 받기 시작한 것은 1982년부터 1988년까지 출영한 인기 TV 드라마 "St. Elsewhere"에 출연하면서부터이다. 그는 6년간의 이 시리즈의 전체기간동안 출연한 몇명 안되는 배우들 중 한명이다. 1987년, 몇몇 작은 TV 드라마 및 영화, 연극 무대에서 활동하던 덴젤 워싱턴은 리차드 어텐보로 감독의 영화 "자유의 절규"(Cry Freedom)에 흑인민권운동가인 스티브 비코 역으로 출연한다. 워싱턴은 이 역할로 인해 아카데미 최우수남우조연상 후보에 오른다. 1989년, 덴젤 워싱턴은 "영광의 깃발"(Glory)로 아카데미 최우수남우조연상을 수상한다. 이로써 그는 흑인으로서 아카데미에서 연기상을 수상한 네 번째 인물이 되었다. 같은해, 워싱턴은 "최후의 총성"(For Queen And Country)에서도 뛰어난 연기를 펼친다.

경력 : 1990년대

1990년 여름, 덴젤 워싱텅은 "미시시피 마살라"(Mississippi Masala)에 출연한다. 워싱턴은 1992년 스파이크 리 감독의 "말콤 X"(Malcolm X)에서 흑인 민족주의자들의 리더를 연기하는데 이 역은 그이 역할 중 비평적으로 가장 큰 호흥을 받은 역 중 하나이다. 워싱턴은 이 영화로 아카데미에 다시 한번 노미네이트 된다. 가장 영향력 있는 평론가 중 한명인 로저 에버트와 명감독 마틴 스코세지는 이 "말콤 X"를 1990년대 최고영화 10선 중 하나로 꼽았다.

"말콤 X"로 덴젤 워싱턴의 커리어에도 변화가 생기는데, 헐리우드에서 가장 관심받고, 주목을 받는 배우가 된 것이다. 이후 덴젤 워싱텅은 마틴 루터 킹 등과 같은 "말콤 X"와 비슷한 캐릭터들을 거절했는데, 하나의 캐릭터로 고정되는 것을 피하기 위해서였다. 다음해인 1993년 워싱턴은 에이즈에 걸린 게이 변호사를 변호하는 동성애혐오주의자 변호사 역으로 톰 행크스와 함께 "필라델피아"(Philadelphia)에 출연한다. 1990년대 초반, 덴젤 워싱턴은 주연배우로 인정을 받았으며, "펠리칸 브리프"(The Pelican Brief), "크림슨 타이드"(Crimson Tide)와 같은 성공한 여러 스릴러 작품에 출연했으며, "헛소동"(Much Ado About Nothing) 같은 코메디, "프리쳐스 와이프"(The Preacher's Wife)와 같은 로맨스 영화에 출연하기도 했다.

1995년, 덴젤 워싱턴은 "가상 현실"(Virtuosity)을 촬영 중, 극속에서의 켈리 린치와의 키스 장면을 찍기를 거절했다. 린치는 인터뷰를 통해 이렇게 이야기 했다. '덴젤이 그것에 대해 굉장히 강경한 (거부)의 입장이었다. 나는 타인종 사이의 로맨스가 전혀 문제가 없다고 생각했지만, 덴젤은 그렇게 생각하지 않았다. 영화의 주타겟인 백인 남성들이 흑인이 그가 백인 여성에게 키스하는 장면을 결코 원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린치는 이어서 '그것은 부끄러운 일이다. 나는 세상이 바뀌었다고 생각했지만, 세상은 아직 그만큼 충분히 변화되지 못한것이다.' 이와 비슷한 일은 "펠리칸 브리프" 촬영 중에도 있었는데, 쥴리아 로버츠는 인터뷰에서 그녀는 자신의 극중 캐릭터가 덴젤의 극중 캐릭터와 로맨스 관계를 형성하기를 원했웠다고 말했다. 덴젤 워싱터은 1989년 영화 "형사 퀸"(The Mighty Quin)에서도 극중 미미 로저스의 캐릭터와도 키스하지 않았다. 하지만 1998년 덴젤 워싱턴은 스파이크 리 감독의 "히 갓 게임"(He Got Game)에서 밀라 요보비치와 섹슈얼한 장면을 찍었다.

1999년, 덴젤 워싱턴은 실화를 바탕으로 세계 미들급 챔피언 후보로 촉망받는 프로 권투 선수였던 루빈 '허리케인' 카터(Rubin 'Hurricane' Carter)가 66년에 백인 3명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후 85년 무죄로 석방되기까지 20년간 복역하면서 벌이는 투쟁을 그린 작품인 "허리케인 카터"(The Hurricane)에 출연한다. 이 영화의 개봉후 다양한 언론매체에서 이 영화의 진실왜곡에 대한 논쟁이 벌어지기도 했으나, 덴젤 워싱턴은 아카데미에 노미네이트 된다. 덴젤 워싱턴은 이 영화로, 골든 글로브 남우주연상, 베를린국제영화제 은곰상을 수상한다.

경력 : 2000년대

2000년, 덴젤 워싱턴은 대중성이 짙은 디즈니의 영화 "리멤머 타이탄"에 출연하는데, 이 영화는 북미에서 1억 달러 이상의 흥행성적을 기록한다. 2001년, 덴젤 워싱턴은 차기작인 스릴러물 "트레이닝 데이"(Training Day)를 통해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을 수상한다. 이로서 덴젤 워싱턴은 시드니니 포이티어 이후 두번째로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흑인배우가 됐습니다. 또한 이로 인해 총 아카데미에 총 5번 노미네이트 되면서 흑인배우 중 아카데미에 가장 많이 노미네이트 된 배우가 되었습니다.
덴젤 워싱턴

2002년 차기작 "존 큐"(John Q)를 통해 다시 한번 박스오피스에서 성공적인 흥행을 기록했으며, 첫 연출을 맡아, 출연까지 한 "앤트원 피셔"(Antwone Fisher)는 평단으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2003년과 2004년, 덴젤 워싱턴은 "아웃 오브 타임"(Out oif Time), "맨 온 파이어"(Man on Fire), "맨츄리안 캔디데이트" 같은 스릴러 작품에 출연하면서, 박스오피스에서 준수한 흥행성적을 거둔다. 2006년, 다시 한번 스파이크 리와 만나 "인사이드 맨"(Inside Man)을 작업했으며, 같은 해, "데자뷰"에 출연했다. 그리고 2007년, 리들리 스콧과 처음 호흡을 맞춘 "아메리칸 갱스터"에서 1970년대 미국 마약계를 지배했던 프랭크 루카스 역을 맡으며, 큰 호평을 받았다. 또한, 한 대학교수가 만든 흑인 대학생 토론팀이 하버드대 챔피언십 우승까지 거머쥔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 "그레이트 디베이터스"(The Great Debaters) 지난 12월 25일 북미에서 개봉했다.

트리비아

- 1995년 엠파이어 매거진이 선정한 가장 섹시한 100명의 스타 중 한명으로 뽑혔다.

- 자녀로 존 데이빗(1984년 생), 카티아(1987년 생) 쌍둥잉인 말콤과 올리비아(1991년 생)가 있다.

- 말콤의 이름은 자신의 출연작인 "말콤 X"에서 맡았던 배역에서 따왔다.

- "허리케인 카터"를 찍기 위해서 LA의 복싱 트레이너 테리 클레이본의 지도 아래 1년간 운동을 했다.

- 뉴스위크는 커버스토리에서 아름다움을 인식하는 생물학적 이론에 관해 소개하면서 그 예로 덴젤 워싱턴이 왜 잘생겼다고 여져지는지를 과학적으로 분석했다.

-  1990년 피플 매거진이 선정한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50인 중 한명으로 뽑혔다.

- 1995년 프리미어 지에 실린 일화이다.  "크림슨 타이드"의 세트 장에 쿠엔틴 타란티노가 방문했다. 크레딧에 오르지는 않았지만, 그가 영화의 일부 각본 작업에 참여했기 때문이다. 덴젤 워싱턴은 쿠엔틴 타란티노가 타란티노 자신의 영화에서 인종차별 발언을 사용했다고 비난했다. 난처하게 된 쿠엔틴 타란티노가 사석에서 좀더 이야기를 나누자고 했지만 덴젤 워싱턴은 '싫소. 그것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다면 지금 여기서 하십시오.' 라고 했다고 한다. 덴젤은 후에 여전히 자신은 쿠엔틴 타라티노가 훌륭한 아티스트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 스파이크 리 감독의 "말콤 X"에서 말콤 X 역을 맡기 훨씬 이전인 1980년대 초, 덴젤 워싱텅은 오프 브로드웨이의 "When the Chickens Came Home to Roost"에서 말콤 역을 맡았다.

- 스파이크 리 감독과 자주 작업했다.

- 아내인 파울레타 워싱턴과는 1977년 TV용 영화인 "윌마"를 촬영하면서면서 만났다.(당시는 파울레타 피어슨) 그들은 5년 후 결혼했다.
덴젤 워싱턴과 그의 아내

- 에드워드 즈윅 감독과 자주 작업했다.

- CBS의 앵커인 우키 워싱턴의 친척이다.

- 덴젤 워싱턴이 아주 어렸을 때 그녀의 어머니와 이발소에 갔을때의 일화이다. 구석에 앉아있던 한 나이든 여인이 덴젤의 어머니에게 그의 이름을 좀 적어달라고 했다고 한다. 어머니가 그녀에게 왜 그러냐고 묻자, 그녀는 '그가 언제가는 수백만명을 즐겁게 해줄 것이기 때문이지요.' 라고 했다. 덴젤의 어머니느 그녀에게 아들의 이름을 적어 주었는데, 그 후에 알게된 것이 그 나이든 여인이 그 지역의 일종의 점쟁이였다는 것이다.

-  톰 행크스는 덴젤 워싱턴과 함께한 "필라델피아"의 촬영에 대해서 꼭 '영화 학교'로 돌아온 것 같았다 라고 했다. 그는 덴젤 워싱턴의 연기를 보면서 다른 누구에게서보다 더 많이 연기에 대해 배우게 되었다고 말했다.

- 처음에는 의사가 되기를 희망해 생물학을 공부했으나, 후에 정치학 쪽으로 바꿔서 언론학/연극학을 전공해 졸업했다.

- 적어도 6편의 영화에서 군인 역을 맡았다.

- 2005년 안톤 후쿠아가 연출을 맡은 "아메리칸 갱스터"에 pay-or-play 계약(스테판 주 : 영화화가 되지 않을 경우에도 출연료를 지급해야 하는 조항으로, 주로 인기있는 감독, 배우들이 쓴느 방법이다.)을 맺었기에, 영화가 제작되지 않았음에도 2000만 달러를 받았다. (이는 같이 출연하기로 되어 있던 베네치오 델 토로 역시 마찬가지였다.)

-  아카데미에서 두개의 연기상을 받은 최초의 흑인이다.

- 그가 "말콤 X"에서 맡았던 말콤 X는 2006년 프리미어 지가 선정한 역대 가장 훌륭했던 연기 100선에서 17위에 올랐다.

- 그가 출연했던 영화 두편이 미국영화연구소(AFI)선정한 역대 가장 인상적인 영화 100선에 뽑혔다. (31위인 "영광의 깃발"과 20위인 "필라델피아")

- 형제인 리들리 스콧 감독, 토니 스콧 감독과 모두 작업했다. 리들리 스콧 감독과는 "아메리칸 갱스터"에서, 토니 스콧 감독과는 "크림슨 타이드", "맨 온 파이어", "데자뷰"에서였다.

- 영화 "세븐"의 캐스팅을 거절하고 다른 스릴러물인 "블루 데블"(Devil In A Blue Dress)의 출연을 택했다.

- "아미스타드"의 신큐역을 거절했다.

- 그의 딸인 카티아는 현재 예일대를 다니고 있다.

- 쥴리아 로버츠와 좋은 친구관계이다.

- 거의 매년 그와 그의 가족은 이탈리아로 휴가를 떠난다.

출처 : 위키피디아, IMDB


본 포스트에 포함된 이미지와 영상 등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영화의 제작/배급사 및 원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rss        추천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BlogIcon 신어지 [2007.12.30 15: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광의 깃발>로 이미 아카데미 조연상을 오래전에 받았던 적이 있었군요.
    얼굴 옆으로 뿜어져나오는 눈물은 지금도 기억에 생생합니다. 어떻게 눈물이
    그렇게 물총처럼 튕겨져 나갈 수가 있는 겐지. ㅎ

  2. 질풍노도 [2008.04.21 16: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마전에 트레이닝 데이를 봤는데 죽이더군요 ;; 영화 내용을 전혀 모르고 봤는지라 그가 악역인걸 영화보면서 알곤 놀랬습니다 -_-; 연기 죽이더군요 ㄷㄷ 포스 ㄷㄷ

  3. BlogIcon taisnlee [2009.01.16 23: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생각하는 가장 연기력이 좋은 배우입니다 ㅋ

  4. 이은진 [2010.03.20 03: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기는 둘째치고 너무 매력있어요.
    연기를 보면 가슴 한켠이 짠해지고, 괜히 완전 빠져들어요.
    얼굴이 잘생기기도 했지만, 여타 정말 조각 미남보다 훨씬 매력있는..

    아 맨 온 파이어를 봤는데, 그는 정말 여성들의 로망이더군요.

    최근사진은 많이 늙긴 했지만, 너무 좋네요. 덴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