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리뷰] 에이리언 VS. 프레데터 2 (Aliens Vs. Predator: Requiem, 2007)

[Movie/Review]
에이리언 VS. 프레데터 2
자칭타칭 우주최강종족(...사이어인은?) 에이리언과 프레데터가 3년만에 다시 돌아왔습니다. 이 녀석들은 각자의 팬들을 지닌채, 그렇게 우주최강종족으로 군림해왔었고, 3년 전 한 영화에서 만나 격돌했습니다. "에이리언 VS. 프레데터"에서 말이죠.

전작은 흥행면에서는 기존의 시리즈들보다야 성공했지만, 사람들의 평가는 그리 좋지 못했습니다. 스토리야 별 기대 안하는 측면이고,(평론가들에게야 아니었지만) 팬들에게의 문제는 폭력신과 고어신이었습니다. PG-13등급이었던 영화는 팬들에게 충분한 만족감을 주지 못했지요. 그래서인지 이번 작에서는 R등급으로, 그런 전작의 아쉬움을 달래주려는 듯 합니다.

영화는 전작의 마지막에서 볼 수 있었던 것처럼 죽은 프레데터의 시체에 체스트버스터가 뛰쳐 나오면서 시작됩니다. 이 녀석이 이번 작품에서 처음 나오는 프레데리언이라는 놈입니다. 우주선은 이 녀석을 발견한 프레데터의 어처구니 없는 미스로 잘 날다가 다시 좀 전에 떠나온 지구로 추락합니다.

사실 이 영화가 R등급이긴 하지만, 흔히 인식하는 R등급 정도의 폭력신이나 고어 장면이 많은 편은 아닙니다. 아마도, 아이나 산모까지 공격하는 장면때문에 그런 등급을 받은것이 아닌가 추측해봅니다. 이 두 종족이 격돌하는 전투씬은 어떨까요?...실망에 가깝습니다. 몇몇 장면은 너무 어두워서 얘네들이 어떻게 싸우는지, 누가 누군지 구분도 안되는 막싸움이며, 둘이 가진 무게감에 부합하는 액션을 전혀 선보이지 못합니다. 긴장감 전혀 없는 싸움에 프레데터는 뻔질나게 적외선, 열감지를 해대는데, 그것도 적당히 해야지 제발 그걸로 좀 제대로 잡아봐라! 라고 외치고 싶은 심정이었다고 할까요.

위에도 언급했지만, 이 영화의 이야기에 그다지 기대하는 편은 아닙니다만, 이건 좀 너무합니다. 뭐, 괜시리 있어보이려는 듯 '이라크 파견에서 갓 돌아온' 듯한 군인인 어머니와 그런 어머니에게 표현을 잘 못하는 딸, 그리고 '정부는 우리를 속이지 않아요!' 라는 낯부끄러운 대사 등을 통해서 현시대 미국인들이 느끼는 미정부에 대한 불만을 드러내고 있기도 하지만, 사람들이 이 영화에서 기대하는 것은 그런게 아니니까요. 사실 어울리지도 않아요. 거기다가 마지막 마무리는... 대체 뭐하러 이 영화를 시작했는지 이해가 할 수 없는 방향인지라 대략 어처구니가 소멸하는 상황을 만듭니다. 김구라 톤으로 '이건 뭐야?'... 처음에는 이 두 종족이 떨어진 마을의 사람들이 불쌍했지만, 마지막에는 마을 사람들에 더해 하필 지구에, 그 중에서도 미국에 떨어진 이 자칭타칭 우주최강종족들이 불쌍하더군요.

이 영화가 DVD로 직행하지 않은게 다 신기합니다. 거기다가 마지막에는 3편까지 예고를 하는데... 제발 좀 그만해요.

본 포스트에 포함된 이미지와 영상 등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영화의 제작/배급사 및 원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rss        추천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BlogIcon 배트맨 [2008.01.17 23: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획한 의도가 명백한 시리즈물인데 이번 2편은 정말 한심할 정도로 졸작을 만들었더군요.
    기획 의도를 잘 살리고 감독을 잘 선정한다면 3편을 환영하지만, 2편과 같다면 사절하렵니다. -_-a

  2. dddddddd [2008.01.18 23: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솔직히 게임에서도 나온 에이리언의 진화체인 프레토리언도 나와야하니 다음작은 지구보다는 우주에서 싸울 가능성이 커보이는 군요.... 그리고 처음에 프레데터 우주선에서 나온 실험용 페이스허거들도 우주에서 구한듯 싶으니 분명 우주에서싸울듯..... 이번작감독인 스트라우스형제도 3편만들고 싶다는 의사까지 시사회에서 밝혔으니 기대해봐야죠.....

  3. [2008.01.18 23: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고편이 전부인 영화...
    친구들이 이 영화를 본다고 하면 예고편을 보라고 하겠습니다 ㅡㅡ

  4. 프레데터맨 [2008.01.19 15: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으로 동감이 가는 평가였네요....
    기대보다 많이 실망을 주는 영화였죠~프레데터와 에일리언의 진정한 대결을 기대했는데 그런 장면이 너무도 적어서 큰 실망이군요...

    오히려 인간들이 두 괴물들과 싸우는 장면이 더 많았다는....그런데 인간이 최종적으로 핵무기를 사용한다는 점이 더 어이없군요....

    일점도 주기엔 아까운 영화입니다..

  5. BlogIcon skgptjd12 [2008.01.20 09: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너무 재미있는 영화이죠. 1편도 넘 잼있게 10번도 넘게본 나! 2편은 보고싶어도 나이가 딸려서ㅋㅋㅋ 그래도 꼭 볼겨!!! 100점만점인 이 영화!!! 3편도 나와라!

  6. BlogIcon 김태화 [2008.01.25 02: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 2편은 못봐서 잘모르겠지만..(보고싶어도 이쪽동네는 아직 상영을..;)
    1편은 꽤 재밌게 봤는데요. 물론.. 에이리언시리즈 다보았고.. 프레데터시리즈도 다 보아서 기본적으로 두 종족에 대한 지식은 갖추고 있는 상태에서 둘간의 싸움을 흥미롭게 지켜보았죠.

    2편은 아직 못봐서 평가가 저와 얼마나 비슷할지는 모르겠지만.. 1편도 실망스럽다고 하시는걸 봐서는.. 좀 요구하는 수준이나.. 기대치가 높으신것같군요.

    그래도 3편 나오지마라 나오지마라하시는건 좀 그렇네요. 저처럼 에이리언과 프레데터란 이름만으로도 흥분되면서 보고싶어 안달난 사람도 있으니까요.

    • BlogIcon Stephan [2008.01.25 02: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개인적 감상이니까요^^

      1편은 팬심으로 커버되는 영화였다면, 2편은 그 팬심만으로도 커버가 안되는 영화랄까요-_- 광팬은 아니지만, 그래도 두 프랜차이즈의 팬으로 이번편은 말그대로 영아니었거든요. 이런 모양새로 3편을 가는 것은 팬들에게도 실례라는 생각이 드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