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리뷰] 명장 (The Warlords, 2007)

[Movie/Review]

명장
영화 “명장”은 19세기 중엽, 태평천국의 난으로 혼란에 빠진 중국을 배경으로 하고 있습니다. 청나라의 장군으로 태평천국의 난을 진압하려다 자신의 부대는 전멸하고 혼자 살아남은 방청운(이연걸 분)과 관군의 군량을 터는 산적단의 두목인 조이호(유덕화 분)와 강오양(금성무 분)은 운명같은 만남으로 의형제를 맺고, 좀 더 나은 현실을 위해 군대를 일으킵니다.

힘든 전투 끝에 그들은 점차 큰 세를 이루지만 나아갈수록 그들의 이상에도 차이가 발생하고, 그로 인한 갈등은 피로 맺었던 형제의 의까지 져버릴 지경에까지 이릅니다. 영화는 이런 이들의 모습을 그리고 있습니다.

이연걸, 유덕화, 금성무로 이어지는 캐스팅도 눈에 띄지만, 이 영화에서 가장 크게 다가오는 것은 전투 장면입니다. 그간에 중국의 이런 류의 시대극에서는 와이어를 이용한 화려한 액션이 주를 이루었지만, “명장”은 전장의 그대로를 보여주려 합니다. 그 중에서도 인상적인 것은 ‘산’군이 첫 승리를 거두는 서성 전투인데, 마치 “브레이브 하트” + “라이언일병 구하기”를 연상시키는 이 전투는 중국 영화에서만 가능할 수 있는 대량의 인원동원으로 그 스케일을 한껏 더 배가시키며 전장의 실상을 있는 그대로 담아내려는 듯 과감하고 처참한 전투의 모습들을 보여줍니다. 이런 전투를 계속 거치며 승리하지만, 그럴수록 그들의 눈에서 보이는 것은 승리자의 그것이 아니라 패배자의 절망과 후회입니다.

영화의 시작에도 나왔지만, 이 때의 혼란으로 2차 세계대전 사망자보다도 많은 7000만명이 넘는 사람이 목숨을 잃었다고 합니다. 그런 가혹한 현실에서 승리는 말 그대로의 올곧은 승리일리 없을 것이며, 이상이란 그런 혼란한 현실에서 부질없는 허상일 것입니다. “명장”은 그런 아픔을 묵묵히 그리고 때로는 잔인하게 담아내는 전투 장면만으로도 충분히 볼만한 영화입니다.


본 포스트에 포함된 이미지와 영상 등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영화의 제작/배급사 및 원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rss        추천

::: 사람과 사람의 교감! 人터넷의 첫 시작! 댓글을 달아주세요! :::

  1. BlogIcon 아쉬타카 [2008.02.01 02: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려가 커서인지 괜찮은 영화였던것 같습니다.
    그래도 <자마>가 더 보고 싶어지네요 ^^;

  2. BlogIcon 슈리 [2008.02.01 10: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쟁신 정말 괜찮았습니다. 무협과 사실성의 균형을 잘 잡은것 같아요.

  3. BlogIcon 산다는건 [2008.02.01 11: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평이 극과 극이군요. 언제 시간 내서 한 번 보러가야겠습니다.

  4. BlogIcon 천군 [2008.02.04 11: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중국스러운 스케일을 자랑하더군요. ㅎㅎ 리얼한 전쟁씬도 그렇고...무게감있는 배우들의 연기도 그렇고..저는 만족스러웠어요.

  5. BlogIcon 신어지 [2008.02.04 14: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국 역사에서 건져낸 사랑과 야망, 뭐 그런 드라마가 부각되어 좋았어요.

  6. BlogIcon 누들스 [2008.02.06 13: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7000만명씩이나.. 한반도 인구가 통째로 땅에 묻혔군요.. -_-;;
    그저 명복을..